조광한 남양주시장, 자원재활용을 통한 ESG행정 본격 질주

- 전국 최초로 아이스팩 재생산 설비 개발에 성공해 운영 중...선도적 관-산 협력으로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에 본격 시동 걸어
- 의류∙투명 페트병 접수 보상제, 에코해설사, 주부에코폴리스 등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 활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7:37]

조광한 남양주시장, 자원재활용을 통한 ESG행정 본격 질주

- 전국 최초로 아이스팩 재생산 설비 개발에 성공해 운영 중...선도적 관-산 협력으로 자원 선순환 체계 구축에 본격 시동 걸어
- 의류∙투명 페트병 접수 보상제, 에코해설사, 주부에코폴리스 등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 활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10/18 [17:37]

▲ 조광한 남양주시장 주부에코폴리스 대상 특강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는 지난해 9월부터 ‘더 늦기 전에’라는 슬로건을 앞세워 아이스팩 수거와 재사용, 이후 북극곰 마을 시범 운영, 에코 플로깅․폴리스 등 대대적인 환경 행정을 추진해 왔으며, 그 영역을 조금씩 넓혀왔다.

 

특히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아이스팩 재사용 규격화 등을 환경부에 제안키도 했으며, 남양주의 폐아이스팩 처리 행정은 환경오염의 주범이 되고 있는 아이스팩 문제에 대한 큰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나아가 시는 지난 6월 ‘남양주 그린(Green)으로 달린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ESG행정 선포식을 기점으로 아이스팩 뿐만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의 ESG행정 추진에 본격 시동을 걸고 열심히 질주하고 있다.

 

▲ 조광한 남양주시장 아이스팩 재생산 업체 방문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처리가 어려운 폐아이스팩, 재생산 기술 개발에 성공...재사용률 높인다!

 

지난해부터 조 시장과 시관계자는 시민들과 함께 효율적인 아이스팩 처리 방법을 찾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다양한 시도를 해 왔다. 최근 시는 관-산 협력을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섰다.

 

올해 6월 지역의 아이스팩 제조업체인 (주)삼송과 협약을 체결했고, 현재는 아이스팩 재생산 자동화 설비를 구축해 운영 중에 있다. 수거한 폐아이스팩을 전량 재생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그간 아이스팩을 수거해도 업체명이나 광고 등이 인쇄돼 있어 세척만으로는 재사용 공급이 원활치 못했던 점을 해결했다.

 

수거한 폐아이스팩은 외부 오염물을 세척한 다음, 추출작업을 통해 충전재와 포장재인 폐합성수지를 각각 회수하게 된다. 이후 뽑아낸 충전재를 교반한 뒤 새 포장지에 담아 출하한다. 투입과정 외에는 거의 모든 과정이 자동화 돼 있다.

 

조 시장은 “폐아이스팩의 효율적인 처리 방안을 찾기 시작한지 1년여 만에 완벽에 가까운 처리 방법을 찾게 됐다. 우리 시의 자동화 생산 기술이 전국으로 확대돼 대한민국 표준 모델이 된다면 환경 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하며, “이번 기술 개발은 남양주 ESG 행정에 새로운 발자취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9월부터 설비 가동을 시작해 현재까지 약 58톤의 아이스팩을 재생산 했으며, 이는 기존에 생산돼 있던 것을 활용해 자원절감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 더불어 재사용률 증가, 환경오염 방지 등의 효과도 거둘 수 있다.

 

한편, 10월 현재 기준 남양주시민 9만2790명이 참여해 1558톤의 아이스팩이 수거됐으며, 이는 남양주시 연간 사용량 추산치인 2084톤의 약 75%에 이르는 양이다. 또한 관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 141개 업체에 224톤의 재사용 공급을 했다.

 

▲ 에코라운지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시민의 활발한 참여로 환경문제 해결에 나선 남양주의 ESG행정 - ‘환경을 함께(Together for our environment)’

 

시는 3월부터 시민 환경 전문가 겸 전도사인 에코해설사 운영에 나섰다. 지난달 초 31명이 2개월의 교육과정을 수료하면서 현재 총39명의 에코해설사를 양성했다. 이들은 시가 조성한 에코피아라운지[정약용도서관 3층,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 2층, 진접․별내․퇴계원․진건 4개 읍면동에 위치]에서 시민 환경 교육과 체험을 진행한다. 또한 환경 관련 정보 공유와 환경 보호 활동 등 시민주도 환경의식 개선에 계속 앞장 설 예정이다.

 

6월말 활동을 시작한 주부에코폴리스는 8월말 운영단 출범, 권역별 지구대원 위촉으로 현재 300여명(3개 분과, 13개 지구대)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이들은 환경정화 활동과 더불어 그린마켓 운영, 무단투기지역 신고 등의 활동으로 시의 ESG행정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 남양주시 의류재사용 나눔 공간 (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또 8월부터는 재사용의류 접수 보상제(재사용의류 분리배출사업)도 시작했다. 의류 분리배출과 더불어 나눔 문화까지 확산한다는 방침으로, 이를 위해 앞서 인도나 도로변에 무단으로 설치돼 도시 미관을 해치고 쓰레기 무단 투기의 장이 되는 불법 의류 수거함 일제 정비를 추진해 총 859개를 철거했다.

 

대상 품목은 옷, 가방, 모자, 신발로 세탁 후 바로 재사용 가능한 것들이 해당되며, 의류품 3kg당 종량제봉투(10리터) 1매를 보상으로 지급한다. 또 각 읍면동사무소에 시민 누구나 의류품을 나누는 ‘두 번째 옷장(의류 재사용 및 나눔 공간)’을 마련해 시민 누구나 무료로 의류를 가져갈 수 있게 했다. 10월 현재 의류품 13톤가량이 접수 됐다.

 

▲ 투명페트병분리 배출 사업 포스터(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이번 달 부터는 고품질 의류용 섬유 등으로 재활용되는 투명 페트병도 접수 보상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라벨 등을 제거한 깨끗한 투명페트병을 읍면동사무소로 가져오면 1kg당 600원 상당의 종량제 봉투 또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이와 더불어 올바른 투명페트병 분리배출 방법 홍보도 계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며, 현재 7톤가량이 수거됐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우리 시가 선도하고 있는 ESG행정은 시민이 공감하고 주도하는 것이어야 하며, 개인∙기업∙지자체∙정부 모두 환경에 대한 인식 변화와 작은 것 하나라도 실천하는 자세가 절실하게 필요하다”라고 말한다.

 

시의 ESG행정은 시민의 환경 인식 개선과 자발적 참여로 큰 힘을 받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Namyangju Mayor Jo Gwang-han takes full swing in ESG administration through resource recycling

- Successfully developed and is operating an ice pack recycling facility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Started in earnest to establish a virtuous cycle system for resources through leading government-industry cooperation

- Active participation of citizens such as compensation system for receiving clothing and transparent plastic bottles, eco-interpreters, and housewife copolis

 

-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Namyangju City has been promoting extensive environmental administration, such as collecting and reusing ice packs, pilot operation of polar bear villages, and eco-plugging and police, under the slogan of 'before it's too late' since September last year. The area has been expanded little by little.

 

In particular, Namyangju Mayor Jo Gwang-han proposed to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o standardize the reuse of ice packs, and the administration of waste ice packs in Namyangju aroused great interest in the ice pack problem, which is the main culprit of environmental pollution.

 

Furthermore, starting with the ESG administration proclamation ceremony with the slogan ‘Run to Namyangju Green’ in June, the city started to promote ESG administration in various fields as well as ice packs.

 

▶ Succeeded in developing reproductive technology for waste ice packs that are difficult to process... Increase the reuse rate!

 

Since last year, Mayor Cho and city officials have been constantly contemplating and making various attempts to find an efficient way to dispose of ice packs together with citizens. Recently, the city has started to solve the problem through government-industry cooperation.

 

In June of this year, it signed an agreement with Samsong, a local ice pack manufacturer, and is currently operating an automated ice pack reproduction facility. The collected waste ice packs can now be completely recycled. Even after collecting ice packs, the company name or advertisement was printed, so it was difficult to reuse and supply the ice packs only by washing.

 

The collected waste ice packs are cleaned of external contaminants, and then the filler and the waste synthetic resin, which are packaging materials, are recovered through extraction. After that, the extracted filler is stirred and shipped in a new packaging. Except for the input process, almost all processes are automated.

 

Mayor Cho said, “After about a year of looking for an efficient treatment method for waste ice packs, I have found a method that is close to perfect. If our city’s automated production technology expands nationwide and becomes a standard model for Korea, it will be of great help in resolving environmental problems,” he said.

 

We started operating the facility in September and have regenerated about 58 tons of ice packs so far, which is very meaningful in terms of resource saving by using existing ones. In addition, it is possible to achieve effects such as an increase in the reuse rate and prevention of environmental pollution.

 

Meanwhile, as of October, 92,790 citizens of Namyangju participated and 1,558 tons of ice packs were collected, which is about 75% of the estimated 2084 tons of Namyangju's annual consumption. In addition, 224 tons of reuse was supplied to 141 companies including small business owners and SMEs in the district.

 

▶ Namyangju’s ESG administration to solve environmental problems through active citizen participation - ‘Together for our environment’

 

Since March, the city has started operating an eco-interpreter, a citizen environment expert and evangelist. At the beginning of last month, 31 people completed the two-month training course, and a total of 39 eco-interpreters have now been trained. They conduct civic environmental education and experience at Ecopia Lounge (located in the 3rd floor of Jeong Yak-yong Library, the 2nd floor of Lee Seok-young New Media Library, and 4 eup, myeon-dong, Jinjeop, Byeolnae, Toegyewon, and Jingeon) created by the city. In addition, it will continue to take the lead in improving citizen-led environmental awareness, such as sharing environment-related information and environmental protection activities.

 

The Chububu Copolis, which started its activities at the end of June, launched an operating group at the end of August and appointed district members by region. In addition to environmental cleanup activities, they are actively participating in the city's ESG administration through activities such as operating a green market and reporting illegal dumping sites.

 

In August, a compensation system for receiving reusable clothing (reused clothing separation project) was also started. To this end, a total of 859 illegal clothing collection boxes that were installed without permission on sidewalks or roadside to harm the aesthetics of the city and become a place for illegal garbage dumping were promoted and demolished a total of 859.

 

Target items include clothes, bags, hats, and shoes that can be reused immediately after washing, and 1 volume-based bag (10 liters) is provided for every 3 kg of clothing. In addition, a “second wardrobe (a space for reuse and sharing of clothes)” where all citizens can share clothing is provided in each eup, myeon and dong office so that any citizen can bring clothes for free. As of October, about 13 tons of clothing items have been received.

 

Starting this month, we are implementing a compensation system for receiving transparent plastic bottles that are recycled into high-quality clothing fibers. If you bring a clear, transparent plastic bottle with the label removed to the eup, myeon and dong office, it will be paid in a volume-based bag or local currency equivalent to 600 won per 1 kg. In addition, the company plans to continue promoting the proper method of separating and discharging transparent plastic bottles, and about 7 tons of it have been collected.

 

Namyangju City Mayor Jo Gwang-han said, “The ESG administration that our city is leading should be sympathized with and led by citizens, and individuals, businesses, local governments, and the government all need a change in their awareness of the environment and an attitude to practice even small things.” say

 

The city's ESG administration is receiving great strength from the improvement of citizens' environmental awareness and voluntary participa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중랑구, 크리스마스트리 점등식 개최
1/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