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 22·23일 생일 기념 단독 팬미팅 개최..기대감 급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1/03 [16:33]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 22·23일 생일 기념 단독 팬미팅 개최..기대감 급증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2/01/03 [16:33]

▲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이준호 <사진출처=JYP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2PM 멤버 겸 배우 이준호가 생일을 기념해 단독 팬미팅을 개최, 팬들과 잊지 못할 소중한 순간을 기록한다.

 

이준호는 오는 22일 오후 6시와 23일 오후 5시 양일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에서 팬미팅 'JUNHO THE MOMENT'(준호 더 모먼트)를 개최한다. 23일에는 오프라인 팬미팅과 함께 Beyond LIVE 플랫폼을 통한 온라인 유료 생중계를 동시에 진행한다. 

 

JYP엔터테인먼트는 3일 공식 SNS 채널에 이준호의 단독 팬미팅을 예고하는 로고 포스터를 깜짝 공개했다. 이는 지난 2018년 10월 첫 단독 팬미팅 'THE SPECIAL DAY [잊을 수 없는 날]' 이후 약 3년만이자 25일 생일을 기념해 열리는 팬미팅으로 이준호는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지난 2015년 발매된 2PM 정규 5집의 타이틀곡 '우리집'은 그룹 특유의 농익은 분위기가 담긴 뮤직비디오와 무대 직캠 영상으로 2020년 역주행 열풍을 일으켰고, 특히 이준호는 '우리집 준호'라는 수식어를 거머쥐며 국내외 팬들을 설레게 했다. 

 

이준호는 지난해 3월 군 전역 후 멤버들과 함께 완전체 컴백을 준비했고, 6월 정규 7집 'MUST'(머스트)와 타이틀곡 '해야 해'를 발표하고 뜨거운 성원에 화답했다.

 

배우 이준호의 컴백 작품에 대한 기대와 관심도 뜨거웠다. 이준호는 쏟아지는 러브콜 속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연출 정지인 송연화, 극본 정해리, 제작 위매드, 앤피오엔터테인먼트) 출연을 확정 짓고 연기 활동 재개를 알렸다. 

 

지난 1일 17.4%라는 성공적인 시청률 수치를 자랑하며 종영을 맞이한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이산 역을 맡아 사도세자의 아들이자 영조의 손자로서 겪을 수밖에 없었던 왕세손의 비애, 또 조선시대를 통틀어 '세기의 로맨스'라 평가받는 의빈 성씨와의 사랑을 출중하게 표현하며 드라마의 폭발적 인기에 힘을 더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3년여 만에 MBC에 두 자릿수 시청률을 안겼고 '드라마 왕국' MBC에게 영광을 되찾아 준 작품으로써 큰 화제를 모았다. 

 

이준호는 이같은 인기와 화제성을 이끈 주역임을 인정받아 지난해 12월 30일 개최된 시상식 '2021 MBC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과 베스트 커플상 수상자로 2관왕을 차지했다.

 

이준호는 안방극장 컴백작으로 활약한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수상의 영광을 안으며 연기자 데뷔 약 8년 만에 착실한 노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고 확실한 대세 행보를 펼치고 있는 이준호가 2022년 선보일 활약세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이준호의 단독 팬미팅 'JUNHO THE MOMENT'는 인터파크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팬클럽 선예매는 HOTTEST 8기 GOLD회원 7일, HOTTEST 8기 SILVER회원 10일로 해당 일자 오후 8시부터 오후 11시 59분까지 진행된다. 일반 예매는 오는 11일 오후 8시부터 오픈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roup 2PM member and actor Junho Lee holds a solo fan meeting to commemorate his birthday, recording unforgettable precious moments with his fans.

 

Junho Lee will hold a fan meeting 'JUNHO THE MOMENT' at 6 pm on the 22nd and 5 pm on the 23rd at the Blue Square Mastercard Hall in Yongsan-gu, Seoul. On the 23rd, an offline fan meeting and an online paid live broadcast through the Beyond LIVE platform will be held at the same time.

 

On the 3rd, JYP Entertainment unexpectedly released a logo poster foretelling Junho Lee's solo fan meeting on the official SNS channel. This is the first fan meeting in about 3 years since the first solo fan meeting 'THE SPECIAL DAY [Unforgettable Day]' in October 2018 and a fan meeting held to commemorate his birthday on the 25th.

 

The title song 'My House' of 2PM's 5th regular album, released in 2015, caused a craze in the reverse run in 2020 with a music video and stage direct cam video containing the group's unique atmosphere. It thrilled domestic and foreign fans.

 

After being discharged from the military in March of last year, Lee Jun-ho prepared for a full-length comeback with the members, and in June released his 7th full-length album 'MUST' and the title song 'Must' in response to the enthusiastic support.

 

Expectations and interest in actor Lee Jun-ho's comeback work were also high. In the pouring love call, Junho Lee confirmed his appearance in the MBC Friday-Saturday drama 'Red End of the Sleeve' (directed by Song Yeon-hwa, written by Jeong Hae-ri, produced by We Mad, Ann Pio Entertainment) and announced the resumption of his acting activities.

 

The woes of the Crown Prince who had to suffer as the son of Crown Prince Sado and the grandson of King Yeongjo, as well as the 'Court of the Century' throughout the Joseon Dynasty, took on the role of Lee San in 'Red Sleeves', which ended with a successful viewer rating of 17.4% on the 1st. The drama's explosive popularity has been boosted by superbly expressing her love for Seong Ui-bin, who is evaluated as 'romance'.

 

'Red End of a Clothes Sleeve' garnered double-digit viewership ratings on MBC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and garnered a lot of attention as a work that restored the glory to MBC's 'Drama Kingdom'.

 

Recognized for his role in leading such popularity and topicality, Junho Lee won two awards at the '2021 MBC Acting Awards' held on December 30 last year as Best Actor and Best Couple Award winner in the mini-series category.

 

Lee Jun-ho was honored with the award for 'Red End of a Clothes Sleeve', which was an active part of his home theater comeback, and his hard work and acting skills were recognized after about 8 years of his acting debut. Expectations are high for Lee Jun-ho, who is taking a strong trend by catching both rabbits, to show off in 2022.

 

Meanwhile, Lee Jun-ho's exclusive fan meeting 'JUNHO THE MOMENT' can be booked through Interpark. The fan club pre-sale will be held on the 7th of HOTTEST 8th GOLD member and 10th of HOTTEST 8th SILVER member, from 8:00 pm to 11:59 pm on that date. General reservations will open at 8 p.m. on the 11th.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6.1지방선거] 백경현 구리시장 후보, 첫날 후보 등록 완료
1/15
연예/스포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