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60분 꽉 채운 숨멎 열연..독보적 배우 입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2 [13:00]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60분 꽉 채운 숨멎 열연..독보적 배우 입증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2/01/22 [13:00]

▲ 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김남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김남길이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캐릭터 감정의 섬세한 강약 조절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호연을 펼쳤다.

 

김남길은 지난 2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 3회에서 송하영이 프로파일러에 적임자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눈빛, 행동, 표정, 말투 어느 것 하나까지 놓치지 않는 ‘갓벽’함으로 그려내며 캐릭터의 정체성을 확고히 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범죄심리분석관 송하영(김남길 분)의 첫 번째 행보가 그려져 시선을 사로잡았다. 범죄자들의 심리 연구를 위해 교도소로 향한 송하영은 토막살인 피의자 장득호와 만났다. 침착하게 장득호의 범죄사실을 나열하며 그의 표정을 태연하게 응시하는 송하영의 모습은 프로파일러가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여실히 느낄 수 있게 했다. 

 

김남길은 범죄자 앞에서는 그 어떠한 동요도 보이지 않는가 하면, 면담 이후에는 착잡한 얼굴을 감추지 못하는 등 외강내유 송하영 캐릭터의 면모를 다채롭게 표현해냈다.

 

또한 김남길은 생각을 가늠하기 힘든 눈빛 하나로 타인의 심리를 좇는가 하면, 디테일한 강약 조절로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섬세하게 그려내며 매 순간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5살 아이의 토막살인 사건이 일어난 이후 장득호를 다시 찾아간 송하영은 그와 팽팽한 기 싸움을 벌여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송하영은 매서운 눈으로 장득호의 심리를 꿰뚫는가 하면, 단단한 어투로 그가 하는 말 하나하나를 맞받아쳐 긴장감을 최고조에 달하게 했다.

 

이후 송하영은 사건 사진을 단서로 범인의 행동과 직업을 특정해냈고, 범인 검거에 누구보다 열성을 보이며 쉬지 않고 수사에 집중했다. 

 

“프로파일러는 경찰 같은 심리학자가 아니라, 심리학자 같은 경찰이다. 프로파일러는 범죄 현장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알아야 한다”라는 송하영의 진지한 독백은 극을 가득 채우는 김남길의 묵직한 호흡과 목소리, 그리고 카리스마까지 더해져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했다.

 

이렇듯 김남길은 상황에 따라 변하는 표정, 눈빛, 말투를 살리며 ‘김남길 표’ 프로파일러 송하영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특히 왜 송하영이 프로파일러에 딱 맞는 인물인지에 대한 촘촘한 서사는 시청자의 몰입도를 더욱 높였다.

 

60분을 꽉 채운 톱클래스 배우 김남길의 숨멎 열연은 22일 밤 10시 방송되는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ctor Kim Nam-gil performed in 'Those who read the minds of evil', where he could not take his eyes off him for even a moment by adjusting the delicate strength and weakness of the character's emotions.

 

In the 3rd episode of the SBS Friday-Saturday drama 'Those who read the minds of evil' (written by Seol-na/directed by Park Bo-ram), which was broadcast on the 21st, Kim Nam-gil explained why Song Ha-young was the right person to be a profiler, either in his eyes, actions, expression, or tone. The character's identity was firmly established by portraying it as a 'god wall' that does not miss the point.

 

On this day's broadcast, the first move of Song Ha-young (Kim Nam-gil), a criminal psychology analyst, was drawn and caught the eye. Song Ha-young, who went to the prison to study the psychology of criminals, met with Jang Deuk-ho, a suspect in the shard murder. The appearance of Song Ha-young, calmly listing Jang Deuk-ho's crimes and staring at his expression calmly, made it possible to clearly feel the reason why he had no choice but to become a profiler.

 

Kim Nam-gil expressed various aspects of Song Ha-young's character, such as not showing any agitation in front of criminals, and unable to hide his complicated face after the interview.

 

In addition, Kim Nam-gil chasing the psychology of others with a single look that makes it difficult to estimate his thoughts, and delicately depicts the emotional changes of the character with detailed control of strength and weakness, creating admiration at every moment.

 

After the mass murder of a 5-year-old child, Song Ha-young, who went to visit Jang Deuk-ho again, had a tight fight with him, making his hands sweat. Song Ha-young pierced through Jang Deuk-ho's mind with a sharp eye, and struck back every word he said with a firm tone, heightening his tension to a climax.

 

Afterwards, Song Ha-young identified the criminal's behavior and occupation using the photo of the case as a clue, and showed more enthusiasm than anyone else in the arrest of the criminal and focused on the investigation without a break.

 

“The profiler is not a psychologist like a cop, but a cop like a psychologist. The serious monologue of Song Ha-young, "A profiler should know what happened at the crime scene," gave an overwhelming sense of immersion with Kim Nam-gil's heavy breathing, voice, and charisma that fills the play.

 

In this way, Kim Nam-gil created the character Ha-young Song, a profiler for ‘Kim Nam-gil’s table’ by taking advantage of the expression, eyes, and tone that change according to the situation. In particular, the dense narrative about why Song Ha-young is the perfect person for a profiler further heightened the viewer's immersion.

 

The breathtaking performance of top-class actor Nam-gil Kim, who filled 60 minutes, can be seen in the SBS Friday-Saturday drama 'Readers of Evil Minds', which will be broadcast at 10 pm on the 22nd.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6.1지방선거] 백경현 구리시장 후보, 첫날 후보 등록 완료
1/15
연예/스포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