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48억 규모 맞춤형 민생대책 추진 "사각지대 틈 꼼꼼히 메운다"

- 지난 21일 서울시구청장협의회 합의사항에 따라 9개 분야로 재난지원금 지급
- 28일부터 택시 운수종사자,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어르신요양시설 등 우선 지원 시작
- 별도로 다중이용시설과 전통시장 등에 방역물품도 지원해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4:15]

중랑구, 48억 규모 맞춤형 민생대책 추진 "사각지대 틈 꼼꼼히 메운다"

- 지난 21일 서울시구청장협의회 합의사항에 따라 9개 분야로 재난지원금 지급
- 28일부터 택시 운수종사자,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어르신요양시설 등 우선 지원 시작
- 별도로 다중이용시설과 전통시장 등에 방역물품도 지원해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1/27 [14:15]

▲ 중랑구청 전경(사진제공=중랑구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업종과 폐업 소상공인, 미취업 청년 등을 대상으로 중랑구 민생대책을 시행해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이번 지원금은 설 전부터 순차적으로 지급될 전망이다.

 

이번 민생대책은 지난 21일 서울시구청장협의회 합의사항에 따라 마련된 것으로 정부 및 서울시 지원의 사각지대 해소에 중점을 뒀다. 소상공인과 피해계층을 집중 지원하며 구는 설 연휴 전부터 각 분야별 순차적으로 지급받을 수 있도록 추진 중이다.

 

대상은 △개인 및 법인택시 운수종사자(1인당 40만원) △어린이집(시설당 100만원) △지역아동센터(시설당 100만원) △어르신요양시설(시설당 50~100만원) △마을버스 업체(업체당 1천만원) △폐업 소상공인(업체당 50만원) △미취업 청년(1인당 50만원 상당의 중랑사랑상품권) △유치원(시설당 100만원) △종교시설(시설당 50만원) 등이다.

 

구는 먼저 오는 28일부터 택시 운수종사자,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어르신요양시설, 마을버스 업체 등 5,800여개 업체와 개인을 대상으로 25억원 규모의 재난지원금을 우선 지급할 예정이다. 그 밖에 유치원과 종교시설, 폐업 소상공인, 미취업 청년 등은 순차적으로 지원한다.

 

특히 중랑구는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확진자 급증에 대비해 다중 이용시설과 전통시장 등에 방역물품을 지원하기 위한 5억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방역물품은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으로 2월부터 신속히 지급해 촘촘한 방역망을 구축하는 데 쓰일 계획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민생대책이 지원 사각지대를 메우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원이 절실한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최대한 신속하고 차질 없는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꼼꼼하게 살피겠다”라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promotes customized livelihood measures worth 4.8 billion won "Fill in blind spots carefully"

- Disaster subsidy was provided in 9 areas according to the agreement of the Seoul Mayors' Council on the 21st.

- From the 28th, priority support for taxi drivers, daycare centers, local children's centers, senior care facilities, etc. begins

- Separately, we provide quarantine products to multi-use facilities and traditional markets.

 

- Reporter Ha In-gyu

(Jungnang=Break News Northeast Gyeonggi)=Jungnang-gu (Chairman Ryu Gyeonggi) will provide disaster subsidies by implementing measures for the livelihood of Jungnang-gu for businesses suffering from prolonged COVID-19, small business owners, and unemployed youth. This subsidy is expected to be paid sequentially before the Lunar New Year.

 

This livelihood measure was prepared in accordance with the agreement of the Mayors' Council of Seoul on the 21st, and it focused on solving the blind spots of government and Seoul support. Intensive support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the affected class, the district is pushing to receive payments in each sector sequentially before the Lunar New Year holiday.

 

Targets are △Individual and corporate taxi transport workers (400,000 won per person) △Daycare center (1 million won per facility) △Local children's center (1 million won per facility) △Elderly care facilities (500,000-1 million won per facility) △ Village bus companies ( 10 million won per company) △ Small business closures (500,000 won per company) △ Unemployed youth (Jungnang love gift certificate worth 500,000 won per person) △ Kindergarten (1 million won per facility) △ Religious facilities (500,000 won per facility).

 

From the 28th, the district will first pay 2.5 billion won in disaster assistance to 5,800 companies and individuals, including taxi drivers, daycare centers, local children's centers, senior care facilities, and village bus companies. In addition, kindergartens, religious facilities, closed small business owners, and unemployed youths will be supported sequentially.

 

In particular, Jungnang-gu will invest an additional 500 million won to provide quarantine products to multi-use facilities and traditional markets in preparation for a surg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caused by mutations in Omicron. The quarantine supplies will be provided promptly from February, such as masks and hand sanitizers, and will be used to build a dense quarantine network.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I hope that this livelihood measure will fill the blind spots in support and provide practical help to those who are in dire need of support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 he said.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6.1지방선거] 백경현 구리시장 후보, 첫날 후보 등록 완료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