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국내 최초 해외 로밍 음성통화 수신 무료화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8/10/01 [11:16]

LGU+, 국내 최초 해외 로밍 음성통화 수신 무료화

정민우 기자 | 입력 : 2018/10/01 [11:16]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LG유플러스는 국내 최초 해외 로밍 서비스의 음성 수신료를 무료화 한다고 밝혔다.

 

기존 데이터 로밍 서비스의 경우 ‘보이스톡(mVoIP)’을 통한 발신 통화가 비교적 자유로웠지만, 상대방이 전화를 걸어올 때는 불가피하게 로밍 음성 수신료를 납부해야만 했다.

 

LG유플러스는 1일부터 자사의 해외 로밍 서비스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과 ‘맘편한 데이터팩’ 5종을 포함한 총 6개의 요금제에서 음성 수신을 무료로 무제한 제공한다.

 

그 중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요금제는 로밍 데이터까지 무제한으로 쓸 수 있는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 서비스다.

 

지난 5월 출시한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로밍은 중국·일본·미국 등 53개국에서 하루 1만3200원(VAT포함)으로 모바일 데이터와 테더링(일 5GB 이후 200kbps 속도)을 무제한 제공한다. 특히, 테더링(데이터 함께 쓰기) 기능은 통신사에도 구애 받지 않고 쓸 수 있어 가족·친구 등 소규모 그룹 단위 고객들에게 더욱 경제적이다.

 

올해 2월 선보인 ‘맘편한 데이터팩’ 5종도 로밍 음성 무료 수신이 가능하다. 맘편한 데이터팩은 60개국에서 일정 기간 동안 정해진 로밍 데이터를 쓸 수 있는 기간정액 서비스로 3일 데이터(2만4200원) 2GB, 5일 데이터(3만6300원) 3GB, 7일 데이터(4만2900원) 3.5GB, 10일 데이터(4만9500원) 4GB, 20일 데이터(6만500원) 4.5GB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이번 로밍 음성 수신 무료화를 통해 6종의 데이터 로밍 서비스 이용률이 더욱 올라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화 사용이 필수적인 출장자나 사업차 해외에 방문한 고객들의 경우 일반 음성통화가 불가한 포켓 와이파이, 현지 선불 유심에 비해 활용도가 높다는 설명이다.

 

LG유플러스 김시영 품질/해외서비스담당은 “해외 여행객이 증가함에 따라 로밍 데이터에 이어 음성 수신에서도 무제한 서비스를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해외에서 더욱 많은 고객들이 로밍 요금제를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지속 개편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로밍 음성 무료 요금제는 LG유플러스 모바일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는 내년 3월말까지 시험 운영되며 이후 정규 상품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해피투게더4’ 비투비 육성재, “난 관종..쉬는 날 치장하고 돌아다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