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정동균 양평군수 후보, 희망제작소와 양평 희망만들기 정책협약 체결

정동균 양평군수 후보, 협치를 위해 끝없이 노력하겠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5/11 [17:24]

[6.1지방선거]정동균 양평군수 후보, 희망제작소와 양평 희망만들기 정책협약 체결

정동균 양평군수 후보, 협치를 위해 끝없이 노력하겠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5/11 [17:24]

 

▲ 정동균 양평군수 후보, 희망제작소와 양평 희망만들기 정책협약 체결(사진제공=정동균 양평군수 후보 캠프)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정동균 양평군수 후보는 시민사회 싱크탱크인 (재)희망제작소 (소장 임주환)과 양평 희망만들기 정책협약을 체결했다.

 

희망만들기 정책협약은 주민참여와 민관협치를 바탕으로 지역사회에 사회혁신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사회혁신이란 주민의 요구와 필요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설계, 개발, 발전시키는 것으로 민관협력을 통해 이루어지는 지역발전의 가치다.

 

이를 위해 양측은 양평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혁신정책, 주민이 스스로 문제를 발견하고 대안을 연구하며 해결하는 지역발전 프로슈머 양성, 지역의 사람과 자원으로 일구는 지역경제 생태계 구축, 지역공간의 재구성을 통한 도시재생 등의 혁신 정책을 공동으로 연구하고 이행할 예정이다.

 

정동균 양평군수 후보는 정책 협약을 계기로 “희망제작소와 함께 주민 중심의 살 맛 나는 지역 공동체를 만들어 나갈 것이며, 희망제작소와 함께 사람∙기술∙자연이 조화로운 지역발전 전략을 공동으로 연구∙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가한 희망제작소 임주환소장은 정동균 후보가 사람 중심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도전적인 사회혁신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사회의 희망의 밑거름이 되어줄 것을 부탁했다.

 

한편, 희망제작소는 지난 4월27일 시민주권, 공공갈등조정, 지역순환경제, 에너지전환, 도시재생, 지역공동체, 교육혁신, 사회적 약자 배려, 청년도시, 안전도시, 노동존중, 공공행정혁신 등 12개 분야에 걸쳐 세부 실천과제들을 정리한 50대 희망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희망공약은 민선5기부터 민선7기까지 12년간 현장에서 시도했던 다양한 혁신사례를 기반으로 하고 인구절벽과 기후위기 대응 등 시대적 과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담은 것이라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재)희망제작소는 21세기 新실학운동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지역사회에 대한 정책연구와 정책지원을 위해 출범한 민간 싱크탱크이다. 희망제작소는 시민의 참여를 토대로 사회창안∙사회혁신 연구를 수행해 왔으며, 많은 기초자치단체와 함께 혁신 정책을 연구∙실천해 왔다. 현재 희망제작소는 인구감소와 기후위기라는 시대적 과제를 함께 해결하기 위해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Dong-Gyun Jeong, Yangpyeong County Mayor signed a policy agreement with Hope Factory

Candidate Dong-Gyun Jeong, mayor of Yangpyeong County, will work tirelessly for cooperation.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Candidate Dong-Gyun Jeong, the mayor of Yangpyeong, signed a policy agreement with the Hope Making Policy in Yangpyeong with the Hope Factory (Director Lim Joo-hwan), a civil society think tank.

 

The Hope Making Policy Agreement aims to establish a social innovation system in the local community based on resident participation and public-private cooperation. Social innovation is the design, development, and development of new ideas that meet the needs and wants of residents, and is the value of regional development through public-private cooperation.

 

To this end, the two sides will pursue innovation policies for sustainable development of Yangpyeong, nurture local development prosumers who discover problems on their own, study alternatives and solve them, build a local economy ecosystem that is nurtured with local people and resources, and reorganize the local space. We plan to jointly research and implement innovative policies such as urban regeneration through

 

With the policy agreement as an opportunity, Yangpyeong County Mayor Jeong Dong-gyun said, “With Hope Factory, we will create a local community that is centered on people to live in. will,” he said.

 

Director Lim Joo-hwan, who participated in the signing ceremony, asked for Candidate Dong-gyun Jeong to become a foundation for hope in the local community through a challenging social innovation program and realizing people-centered social values.

 

On the other hand, Hope Workshop was launched on April 27th through citizen sovereignty, public conflict resolution, local circular economy, energy conversion, urban regeneration, local community, education innovation, consideration for the socially disadvantaged, youth city, safe city, respect for labor, public administration innovation, etc. It has announced the 50th pledge of hope, which summarizes detailed action plans in 12 areas.

 

The Promise of Hope is meaningful because it is based on various innovation cases attempted in the field for 12 years from the 5th to the 7th popular elections, and contains solutions to the challenges of the times, such as population cliff and climate crisis response.

 

Hope Works is a private think tank launched for policy research and policy support for the local community under the slogan of the 21st century new Silhak Movement. Hope Works has been conducting research on social creation and social innovation based on citizen participation, and has researched and implemented innovation policies with many local governments. Currently, Hope Factory is looking for alternatives to solve the challenges of the times of population decline and climate crisis together.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곽미숙 경기도의회 대표의원 당선자, 도 행정기구 개편은 충분한 논의와 협치 필요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