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행안위원장, “준법정신 결여된 후보자, 자격 있는지 의문”

-김필곤 선관위원 후보자 부부, 주정차위반 과태료 체납 등으로 ‘차량 52번’ 압류... 상습 체납 일삼아
- 판사 재직시절 주정차위반 과태료 체납 등으로 5차례 차량 압류
- 배우자 총 47차례 차량 압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5/16 [12:09]

서영교 행안위원장, “준법정신 결여된 후보자, 자격 있는지 의문”

-김필곤 선관위원 후보자 부부, 주정차위반 과태료 체납 등으로 ‘차량 52번’ 압류... 상습 체납 일삼아
- 판사 재직시절 주정차위반 과태료 체납 등으로 5차례 차량 압류
- 배우자 총 47차례 차량 압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5/16 [12:09]

▲ 서영교 행안위원장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김필곤 중앙선관위원 후보자와 배우자가 상습적으로 과태료와 자동차세 등을 체납, 이로 인해 모두 52차례나 차량이 압류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로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국토교통부가 서영교 의원실(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구갑)에 제출한 김필곤 후보자의 ‘자동차등록원부’에 따르면, 후보자와 배우자는 각각 5차례와 47차례에 걸쳐 차량이 압류된 것으로 파악됐다.

 

후보자는 판사로 재직하던 1998년부터 2003년까지 자신이 소유한 쏘나타 투 2.0골드 차량에 부과된 자동차세, 책임보험 과태료, 주정차위반 과태료를 체납해 5차례 압류당했다.

 

후보자의 배우자는 1998년부터 2016년까지 약 20여년 동안 무려 47차례나 차량이 압류됐는데, ▲‘세피아 오토’ 차량은 1998년부터 2002년까지 주정차위반 과태료 체납 등을 이유로 모두 7차례, ▲‘SM 525V’ 차량은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주정차위반 과태료 체납, 지방세 체납 등을 이유로 모두 10차례, ▲ ‘렉스턴’ 차량은 2002년부터 2014년까지 도로교통법 위반으로 인한 과태료 체납, 자동차 환경개선부담금 체납, 지방세 체납 등으로 인해 25차례, ▲ ‘제네시스’ 차량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자동차의무보험 과태료 체납 등으로 5차례, 각각 압류됐다.

 

주정차위반으로 적발되더라도 제때 과태료를 납부하면 차량압류까지는 진행되지 않는다. 소유했던 차마다 세금 및 과태료 고지서가 본인과 배우자에게 통지됐지만 전혀 납부할 생각이 없었던 것이다. 고위 공직자로서 사회적 존경을 받고 있는 판사와 그 가족이 법적·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는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서영교 위원장은 “운전을 하다 보면 신호 위반, 제한속도 위반 등의 경우로 과태료 부과는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과태료가 부과되면 기한 내에 납부하는 것이 국민들의 상식이다.”라며 “52차례나 차량이 압류됐다는 것은 준법정신이 결여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누구보다도 준법정신을 지녀야 할 중앙선관위원이 차량 압류까지 가게 된 것은 문제가 있다.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52차례의 차량 압류 이유를 소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o Young-gyo, chairman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candidates lacking the spirit of law-abiding, question whether they are qualified”

-Pil-gon Kim, candidate for election commissioner and couple, seize ‘Vehicle 52’ due to non-payment of fines for parking violations… habitual delinquency

- Seized vehicles 5 times for non-payment of fines for parking and parking violations while serving as a judge

- Spouse seized a vehicle a total of 47 times

 

-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It was confirmed that Kim Pil-gon, a candidate for the Central Election Commission and his spouse, habitually defaulted on fines and automobile taxes, and as a result, a total of 52 vehicles were confiscated. It is pointed out that he is inappropriate as a member of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According to candidate Kim Pil-gon's 'vehicle registration register', which was submit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o the Office of Assemblyman Seo Young-gyo on the 10th (wi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Jungnang-gu-gap, Seoul) on the 10th, it was found that the candidate and his spouse's vehicles were seized 5 times and 47 times, respectively.

 

From 1998 to 2003, while serving as a judge, the candidate was seized five times for arrears in automobile tax, liability insurance fines, and parking violation fines imposed on his Sonata Two 2.0 Gold vehicle.

 

The candidate's spouse had a whopping 47 vehicles confiscated over the past 20 years from 1998 to 2016. ▲'Sepia Auto' vehicle was seized 7 times from 1998 to 2002 for non-payment of fines for parking violations, etc. ▲'SM 525V' vehicles were 10 times from 2007 to 2010 due to non-payment of fines for parking violations and non-payment of local taxes. 25 times due to non-payment of local taxes, etc. ▲ Genesis vehicles were seized 5 times from 2014 to 2016 due to non-payment of automobile compulsory insurance fines, etc.

 

Even if a parking violation is detected, if the fine is paid on time, the vehicle will not be seized. For each car he owned, he and his spouse were notified of tax and negligence bills, but they did not intend to pay at all. It is regrettable that the judge and his family, who are respected as high-ranking public officials, failed to fulfill their legal and social responsibilities.

 

Chairman Seo Young-gyo said, "If you drive, you may be fined for negligence, such as violating traffic signals and speed limit violations. However, when a fine is imposed, it is common sense for the public to pay it within the deadline. There is a problem that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er, who should have the spirit of compliance more than anyone else, even went to the seizure of vehicles. Candidates must explain the reasons for the 52 seizures of vehicles at the hearing.”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곽미숙 경기도의회 대표의원 당선자, 도 행정기구 개편은 충분한 논의와 협치 필요
1/10
정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