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교 의원, 교육감 직선제 폐지하고 시도지사 교육감 러닝메이트제 도입법안 대표발의

깜깜이·로또 선거 교육감 직선제, 시·도지사 러닝메이트로 해결해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7/02 [20:03]

김선교 의원, 교육감 직선제 폐지하고 시도지사 교육감 러닝메이트제 도입법안 대표발의

깜깜이·로또 선거 교육감 직선제, 시·도지사 러닝메이트로 해결해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7/02 [20:03]

▲ 김선교 국회의원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여주·양평)은 깜깜이·로또 선거, 과열경쟁, 고비용, 정치적 중립성 훼손 등의 문제로 지적된 교육감 직선제의 부작용을 극복하고, 지방교육 자치를 통한 이념적 갈등을 해소하기 위하여 ‘시·도지사 선거에 교육감 러닝메이트제’를 도입하는‘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및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각각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재 시·도교육감은 선거로 선출되는 직선제는 2007년에 도입되어 15년째를 맞고 있으나, 지방자치단체의 장과 교육감 간에 이념적 성향이 대립되는 경우 교육정책의 통일성이 저해되고 교육이 정치화되는 등 교육감 직선제 도입 이후 다양한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또한 최근 치러진 6.1선거 관련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집계에 따르면 17개 시·도교육감 선거의 무효표는 90만 3,227표(전체 투표의 4%)로 시·도지사 선거의 무효표 35만 329표(전체 투표의 1.6%)의 2.5배 수준이다. 이는 정당이나 기호가 없는 교육감 선거가 상대적으로 관심도가 낮다보니 후보와 정책을 모르는 유권자가 많아 ‘사실상 기권’의 의미로 무표효를 던지고 있음을 반증하고 있다.

 

교육감은 이른바 ‘교육대통령’으로 불리며 시·도의 교육학예에 관한 사무를 전담하는 막강한 권한을 가지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유권자의 무관심 속에 선거가 치러지고 있고 정치이념화 되어 지방교육자치의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있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에 김선교 의원은 현행 교육감 직선제를 폐지하고, 시·도지사 선거의 후보자가 교육정책을 공유할 수 있는 교육감후보자를 지명하여 선거에 공동으로 출마하는 러닝메이트 선거방식을 도입함으로써 지방교육 발전 및 지방교육자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는 내용으로‘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및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하였다. 또한 러닝메이트제의 대표적인 사례인 미국의 부통령의 경우와 같이 교육감의 사망, 사퇴, 퇴직 등 궐위시에는 시·도지사는 교육감후임자를 지명하고, 시·도의회의 동의를 받아 임명하는 내용도 담았다.

 

김선교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도 후보시절 교육감선거 문제의 합리화 방안이 필요하다는데 공감하면서 광역단체장과의 러닝메이트제를 언급한 바 있었고, 이번 시도교육감 선거에서 진보와 보수가 9대 8의 비율로 어느 한 쪽으로 기울어지지 않은 만큼, 이번 기회에 깜깜이 선거, 로또 선거로 불리는 교육감 직선제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시도지사 교육감의 러닝메이트제가 도입되면 현행 교육감직선제로 인한 후보난립, 과열 경쟁으로 인한 막대한 선거비용 지출, 혼탁한 법정공방, 교육행정 혼란문제 등을 상당히 해소시키고, 교육본질에 입각한 안정적인 교육정책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학생들의 학습권, 학부모의 자녀교육권, 교사들의 교육권이 제대로 보장받을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resentative Kim Seon-kyo proposes a bill to abolish the direct system of superintendent of education and introduce the running mate system for superintendents of provincial and provincial governors

Direct system of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uperintendent in dark lottery and lottery elections, must be resolved with running mates of city and provincial governors”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People's Power Rep. Kim Seon-kyo (Yeoju, Yangpyeong) overcame the side effects of the direct superintendent of education system pointed out as problems such as dark and lottery elections, overheated competition, high cost, and damage to political neutrality, and In order to resolve ideological conflicts through autonomy, he announced that he had proposed a partial amendment to the 'Local Education Autonomy Act' and 'Public Office Election Act', respectively, to introduce the 'Superintendent's Running Mate System in the election of city and provincial governors'.

 

Currently, the direct election system for city and provincial superintendents of education was introduced in 2007 and is now in its 15th year. Since the introduction of the direct system, various problems have been continuously raised.

 

In addition, according to the statistics of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related to the recent June 1st Election, the number of invalid votes for the 17 city/province superintendent elections was 93,227 (4% of the total vote), and 335,329 invalid votes for the mayor/do governor election (of all votes). 1.6%), which is 2.5 times higher. This proves that the election for the superintendent without a party or preference is of relatively low interest, so there are many voters who do not know the candidates and policies, so they are throwing a nullity in the meaning of 'de facto abstention'.

 

Although th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s called the so-called 'President of Education' and has a strong authority to take charge of the education and curation of the city and province, the elections are held amidst the indifference of the voters, and the political ideology has been criticized for failing to live up to the purpose of local education autonomy. have been accepted

 

Accordingly, Rep. Kim Seon-kyo abolished the current direct system of superintendent of education and introduced a running mate election method in which candidates for the mayor/do governor election jointly run for the election by appointing a superintendent of education who can share educational policies. As content that could contribute to the realization, the 'Local Education Autonomy Act' and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were proposed to be partially amended. Also, as in the case of the vic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which is a typical example of the running mate system, in the event of a vacancy, such as the death, resignation, or retirement of the superintendent of education, the mayor/do governor appoints the superintendent's successor, and appoints the superintendent with the consent of the city/provincial council.

 

Rep. Kim Seon-kyo said, “President Yun Seok-yeol also mentioned the running mate system with the regional head of a regional organization while sympathizing with the need for a way to rationalize the issue of the superintendent’s election when he was a candidate. As it is not leaning to one side, we must take this opportunity to solve the problem of direct election of superintendents, called blind elections and lottery elections. By significantly resolving the enormous election expenses, turbulent court battles, and confusion in educational administration, and enabling a stable education policy based on the essence of education, students’ right to learn, parents’ right to education, and teachers’ right to education can be properly guaranteed. There will be,” he said.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순현 시민사회소통관, 김경일 시장 민선8기 성공 초석 만들겠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