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 취임 첫날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 결재

- 경제위기 상황 속 민생안정 최우선 순위에 두고 단계별 비상경제 대응 21대 과제 마련
- 1단계는 중소제조·수출기업과 농·어업인 등 취약계층 대상. 즉시 시행
- 2단계는 소상공인·소비자 안정이 목표. 하반기 1회 추경 반영해 신속 추진
- 3단계는 긴급돌봄 대상 등 지원 사전절차 이행 필요. 내년 본예산 추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7/02 [20:36]

김동연 경기도지사, 취임 첫날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 결재

- 경제위기 상황 속 민생안정 최우선 순위에 두고 단계별 비상경제 대응 21대 과제 마련
- 1단계는 중소제조·수출기업과 농·어업인 등 취약계층 대상. 즉시 시행
- 2단계는 소상공인·소비자 안정이 목표. 하반기 1회 추경 반영해 신속 추진
- 3단계는 긴급돌봄 대상 등 지원 사전절차 이행 필요. 내년 본예산 추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7/02 [20:36]

▲ 김동연 경기도지사 결제 1회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현재의 경제위기를 비상경제로 규정하고 대응에 나선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단계로 수출기업 1개 사 당 최대 300만 원까지 물류비를 지원하고, 농가에는 올해 무기질 비료 가격 인상분의 80%를 지원하는 등 긴급 민생안정 대책을 추진한다.

 

김동연 지사는 1일 도지사 취임 후 첫 결재로 이런 내용을 담은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에 서명했다.

 

김동연 지사는 서명에 앞서 “어려운 도민들의 삶을 살리는 일에 우선순위를 두기 위해서 1호 결재로 민생경제 대책을 결정했다”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농어업인 또 중소기업의 수출 보증 등 지금 당장 할 수 있는 조치와 앞으로의 계획을 담았다”고 말했다.

 

이번 ‘비상경제 대응 민생안정 종합계획’에는 ‘작더라도 어려움을 겪는 계층이체감할 수 있는 즉각적인 조치’를 강조해 온 김동연 지사의 도정 운영방침에 따라 취약계층에 대한 정책이 촘촘하고 두텁게 담겼다. 도는 소상공인·중소기업·취약계층 등 직접 대상자 중심의 지원에 역점을 두고 신속하고 실질적인 민생안정 대책을 3단계로 시행할 방침이다.

 

1단계는 바로 시행이 가능한 5개 긴급대책을, 2단계는 신속하게 진행해야 하지만 재정확보가 필요한 9대 과제로 올해 1회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재원을 확보할 사업이다. 3단계는 시군협의 등 준비절차가 필요한 사업으로 2023년도 본예산을 통해 재원을 확보할 계획이다.

 

단계별로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먼저 1단계 5대 긴급대책으로는 ▲수출보험지원 ▲수출기업 물류비 지원 ▲농어업인 면세유 및 물류비 등 지원 ▲비료 가격안정 지원 ▲납품단가 연동제 제도 도입 촉구 등이 있다.

 

구체적으로 도는 유가 상승으로 타격받고 있는 전년도 수출실적 2천만 달러이하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4억 원을 투입해 400여 개 사에 1개 사 당 최대 120만 원의 수출보험료를, 200여 개 사에 1개 사 당 최대 300만 원의 물류비를 지원한다.

 

또 도내 농어업인을 위해 총 153억여 원을 투입해 농․어업용 면세유 기준가 대비 상승분의 일부(50~100%)와 물류비 일부 등을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지원하고, 249억 원의 예산으로 무기질 비료 가격 인상분의 80%를 보조한다.

 

도는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는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을 기업과 정부 등에 촉구하는 한편 연동제 운영기업에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계획도 수립할 예정이다.

 

긴급대책에 투입되는 예산은 총 국비 149억 원, 도비 93억 원으로 도는 본예산 조기 집행과 예비비 사용 등으로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2단계 9대 과제는 ▲고금리 대환 및 저금리 운영자금 지원 ▲소상공인 대환 자금 지원 ▲재도전 희망특례 보증지원 ▲채무 재조정을 통한 신용회복지원 ▲채무조정 성실상환자 소액금융 지원 ▲지역화폐 10% 할인지원 ▲농수산물 할인쿠폰 지원 ▲조사료생산기반 확충사업 자부담 일부보조 지원 ▲양봉 피해농가 지원 등이다.

 

9개 과제 가운데 고금리 대환은 연이율 10% 이상 고금리 대출을 보유 중인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각각 최대 2천만 원, 1억 원 이내로 4~5% 저금리 대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또, 농수산물 구매 시 1인 1만 원 한도로 20~30% 할인해주는 농수산물 할인쿠폰 지원, 기후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 양봉농가에 꿀벌 입식비용을 지원하는 사업도 포함돼 있다.

 

도는 2단계에 필요한 예산 총 국비 1,077억 원, 도비 2,121억 원을 본예산 조기 집행과 1회 추경 등으로 최대한 신속하게 추진할 방침이다.

 

의견 수렴과 사전절차가 필요한 3단계 7대 과제는 ▲경기여성 취업지원금 90만 원→120만 원 상향 ▲휴경논 활용을 통한 논이용 사료작물 재배 지원 ▲긴급끼니 돌봄 제도 도입 ▲농어업 인력수급 대책 마련 ▲청년기본대출 시행 ▲금융생활 정상화를 위한 제도개선 ▲개인신용회복 지원을 위한 법령개정 등이다.

 

긴급끼니 돌봄제도는 실업과 폐업 등 긴급한 돌봄이 필요한 도민 4만여 가구를 대상으로 5만 원 상당의 경기도 농산물을 3개월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청년기본대출은 도내 만 25~34세 청년에게 1인당 500만 원의 저리·장기대출을 제공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도는 7개 과제에 대한 재원을 올해 하반기 추경예산과 내년 본예산에 반영할 예정이다. 도는 이 같은 정책 추진상황 점검을 위해 비상경제대책 전담반(TF)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김동연 지사는 경기지역 집중호우에 따른 대응을 위해 당초 예정됐던 취임식을 전격 취소했다. 김 지사는 오전 8시 30분 수원시 인계동 현충탑을 참배하고 방명록에 “실사구시, 공명정대를 기본으로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를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후 도청에 출근한 김 지사는 “아주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겸손한 마음으로 오늘 첫 출근을 했다. 초심을 잃지 않고 도민들 말씀 경청하면서 도민을 주인으로 섬기겠다”며 “저와 도청 공직자 모두가 힘을 합쳐서 도의 발전과 도민 여러분의 삶을 보다 윤택하게 만들기 위해서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찾아 집중호우 피해 상황과 대응책을 점검하는 것으로 취임 후 첫 공식업무를 시작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approves the ‘Comprehensive Plan for People’s Livelihood in Response to Emergency Economy’ on the first day of inauguration

 - Prepare 21 tasks to respond to emergencies in each stage with the highest priority on people's livelihood in the midst of an economic crisis

 - Stage 1 targets small and medium-sized manufacturing and exporting companies and vulnerable groups such as farmers and fishermen. Immediate enforcement

 - The second stage is aimed at stabilizing small business owners and consumers. Expedited implementation by reflecting the 1st supplementary budget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 In step 3, it is necessary to implement the preliminary procedures for support such as those for emergency care. Next year's main budget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 Province Governor Dong-yeon Kim, who took the current economic crisis as an emergency economy and responded to it, provides logistics costs up to 3 million won per exporting company in the first stage, and increases the price of mineral fertilizers for farmers this year. We will promote emergency measures to stabilize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such as providing support for 80% of the population.

 

On the 1st, Governor Kim Dong-yeon signed the “Comprehensive Plan for People's Livelihood in Response to Emergency Economy,” which contains these details as the first approval since taking office as governor.

 

Before signing, Governor Kim Dong-yeon said, "In order to prioritize saving the lives of local residents in need, we have decided to take economic measures for the livelihood with the first approval. and future plans,” he said.

 

In this ‘Comprehensive Plan for Stability of People’s Livelihoods in Response to the Emergency Economy’, policies for the vulnerable are densely packed in accordance with Governor Kim Dong-yeon’s road management policy, which has emphasized ‘immediate measures that can be felt by those who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even if they are small’.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implement prompt and practical measures to stabilize the livelihood of the people in three stages, with an emphasis on direct target-oriented support such as small business owners, SMEs, and the vulnerable.

 

The first stage consists of five emergency measures that can be implemented immediately, and the second stage is a project that will secure financial resources through an additional supplementary budget once this year. The third stage is a project that requires preparation procedures such as city-county consultation, and plans to secure financial resources through the main budget for 2023.

 

Looking at the major projects by stage, the first five emergency measures include ▲ export insurance support ▲ support for logistics costs for exporting companies ▲ support for tax-free oil and logistics costs for agricultural and fishermen ▲ support for stabilizing fertilizer prices ▲ urging for the introduction of a unit price index system.

 

Specifically, the province invested 400 million won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in the province with an export performance of less than $20 million in the previous year, which were hit by rising oil prices, to provide export insurance premiums of up to 1.2 million won per company to about 400 companies and 200 companies. Logistics costs of up to 3 million won per company are supported.

 

In addition, by investing a total of 15.3 billion won for farmers and fishermen in the province, part (50-100%) of the increase from the standard price of duty-free oil for agriculture and fishery and part of the logistics cost are supported for 4 months from August to November, and minerals are provided with a budget of 24.9 billion won. We subsidize 80% of the increase in fertilizer prices.

 

The provincial government is urging companies and the government to introduce a “supply unit price indexing system,” which reflects the increase in raw material prices in the delivery unit price, and plans to establish a plan to give incentives to companies operating the indexation system.

 

The budget for the emergency measures is 14.9 billion won for the total national budget and 9.3 billion won for the provincial budget.

 

The 9 tasks in Phase 2 are: ▲High interest repayment and low interest operating fund support ▲Small business loan repayment support ▲Special guarantee support for re-challenge ▲Credit recovery support through debt restructuring ▲Debt reconciliation support for diligent repayers microfinance ▲Support for 10% discount in local currency ▲ Support for discount coupons for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 Partial subsidy for self-pay for forage production base expansion projects ▲ Support for farms affected by beekeeping.

 

Among the nine tasks, high-interest repayment is a project that supports 4~5% low-interest loans with a maximum of 20 million won and 100 million won, respectively, for small business owners and SMEs who have high-interest loans with an annual interest rate of 10% or more. In addition, it includes support for discount coupons for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that give a 20-30% discount up to 10,000 won per person when purchasing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 and a project to support the cost of stocking bees to beekeepers suffering from the climate crisis.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implement the total national budget of 107.7 billion won and the provincial budget 212.1 billion won for the second stage as quickly as possible through the early execution of the main budget and one additional budget.

 

The seven tasks in the 3rd stage, which require opinions and prior procedures, are: ▲ Employment subsidy for Gyeonggi women from 900,000 won → 1.2 million won ▲ Support for the cultivation of forage crops using paddy fields through use of idle paddy fields ▲Introduction of emergency meal care system ▲Preparation of measures for supply and demand in agriculture and fisheries ▲ Implementation of basic loans for youth ▲Improvement of the system to normalize financial life ▲Revision of laws to support personal credit recovery.

 

The emergency meal care system is a project that provides agricultural products in Gyeonggi-do worth 50,000 won for three months to about 40,000 families in need of urgent care such as unemployment or closure of the business. The Youth Basic Loan contains the contents of providing low-interest, long-term loans of 5 million won per person to young people aged 25 to 34 in the province.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reflect the financial resources for the seven tasks in the supplementary budget for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nd the main budget for next year.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operate an emergency economic countermeasure task force (TF) to check the progress of such policies.

 

Meanwhile, Governor Kim Dong-yeon abruptly canceled the originally scheduled inauguration ceremony to respond to the torrential rain in the Gyeonggi region. Governor Kim visited the Memorial Tower in Ingye-dong, Suwon-si at 8:30 a.m. and wrote in the guestbook, “Based on the real-life city and Gongmyeongjeongdae, we will create a game of opportunity, a center of change.”

 

Afterwards, Governor Kim, who went to work at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said, “With a very heavy responsibility and a humble heart, he went to work for the first time today. I promise to do my best to develop the province and make the lives of the residents more prosperous by working together with all of me and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ials,” he said. said

 

Governor Kim then started his first official work after his inauguration by visiting the Gyeonggi-do Disaster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to check the damage situation and countermeasures against heavy rain.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선교 의원,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2건 발의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