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공정특사경,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 산업단지·전통시장 14곳 현장 운영

-오는 7월 4일부터 8월 3일까지 도내 산업단지·전통시장 14곳 현장 운영
-기업·고객지원센터 내 임시상담창구 마련해 전담 수사관이 직접 피해 상담·접수
- 불법사금융 피해 예방, 수사, 구제로 민생경제 안정화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7/03 [09:25]

경기도공정특사경,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 산업단지·전통시장 14곳 현장 운영

-오는 7월 4일부터 8월 3일까지 도내 산업단지·전통시장 14곳 현장 운영
-기업·고객지원센터 내 임시상담창구 마련해 전담 수사관이 직접 피해 상담·접수
- 불법사금융 피해 예방, 수사, 구제로 민생경제 안정화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7/03 [09:25]

▲ 경기도청 전경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불법사금융 피해 우려 지역을 찾아가 피해 상담부터 신고․구제 절차 등을 안내하는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를 7월부터 8월까지 도내 산업단지와 전통시장 14곳에서 운영한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7월 4일 안산시 소재 반월표면처리사업협동조합을 시작으로 산업단지 7개소와 의정부제일시장 등 전통시장 7개소를 방문한다.

 

피해상담소는 불법사금융 전담 수사관이 임시 상담 창구에서 직접 피해 상담·접수, 신고·구제 절차 등을 안내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피해 확인 시 즉각적인 수사를 진행해 피해를 줄이고 불법사금융 피해 유형과 대처 요령 등을 안내한다. 피해 내용에 따라 경기도 서민금융지원센터를 통한 ‘극저신용대출’ 등의 이용을 권유하기도 한다.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는 불법사금융 이용 사실이 알려지는 것에 대한 부담감, 보복의 두려움, 생업 등의 이유로 수사기관 방문을 기피 하는 피해자를 위해 도가 직접 현장을 찾아가는 사업으로 2020년 처음 시작됐다.

 

찾아가는 불법사금융 피해상담소는 2020년부터언제까지 도내 전통시장·상점가 33곳, 대학교 5곳, 산업단지 4곳 등 42곳을 찾아 3천10여 건의 상담을 하는 등 적극적인 피해 예방 활동을 해왔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피해상담소는 2020년 금융위원회 불법사금융 근절 우수시책에 선정됐고, 모범사례로 전국의 다른 지방정부에서도 운영 중이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나빠진 경제 상황으로 운영자금 등 급전이 필요한 소상공인 등 저신용자들의 불법사금융 피해가 클 것”이라며 “피해상담소 운영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2019년부터 불법사금융 직접 피해사례를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2022년 6월 말까지 총 183건의 대부업법 위반자 검거실적을 내는 등 불법사금융 척결 노력을 하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Special Special Special Envoy for Justice, ‘Illegal Financial Damage Counseling Center’ operates 14 industrial complexes and traditional markets

- Operation of 14 industrial complexes and traditional markets in the province from July 4 to August 3

-A temporary counseling window in the company/customer support center is established, and a dedicated investigator directly consults and receives damage.

- Stabilize the livelihood economy by preventing, investigating and relieving illegal private finance damage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From July to August, Gyeonggi Province visits areas with concerns about illegal private finance damage and provides information on damage counseling, reporting, and relief procedures at 14 industrial complexes and traditional markets in the province. operate

 

The Gyeonggi-do Fair Justice Police Corps will visit 7 industrial complexes and 7 traditional markets including Uijeongbu Jeil Market, starting with the Banwol Surface Treatment Business Cooperative in Ansan-si on July 4th.

 

The damage counseling center is operated in such a way that an investigative officer in charge of illegal private finance directs the counseling and reception of damage, and reporting and relief procedures at the temporary counseling window.

 

When damage is confirmed, an immediate investigation is carried out to reduce damage and guide the types of damage done to illegal private finance and how to deal with it. Depending on the details of the damage, it is recommended to use a ‘very low credit loan’ through the Gyeonggi-do Financial Support Center.

 

The Visiting Illegal Private Finance Damage Counseling Center started in 2020 as a project to directly visit the site for victims who avoid visiting investigative agencies for reasons such as the burden of being exposed to the fact of using illegal private finance, fear of retaliation, and livelihood.

 

The visiting Illegal Financial Damage Counseling Center has been active in preventing damage by visiting 42 places including 33 traditional markets and shopping districts, 5 universities, and 4 industrial complexes in the province from 2020 to when and providing consultations on 3,10 cases.

 

As a result of these efforts, the damage counseling center was selected as an excellent policy for eradicating illegal private finance by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in 2020, and is being operated by other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as an exemplary case.

 

Kim Young-soo, head of the Gyeonggi Fair Judicial Police Division, said, "The bad economic situation will cause a lot of damage to illegal private finance by low-credit people such as small business owners who need urgent money for operating funds."

 

Meanwhile, the Gyeonggi Fair Judicial Police Corps has been conducting investigations focusing on cases of direct damage to illegal private finance since 2019, and by the end of June 2022, a total of 183 cases of violators of the Loan Business Act have been arrested.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선교 의원,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2건 발의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