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9회 양평 물 축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취소키로 결정

아쉽지만 내년에 안전하고 더욱 즐거운 축제로 만나요!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7/25 [15:33]

제9회 양평 물 축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취소키로 결정

아쉽지만 내년에 안전하고 더욱 즐거운 축제로 만나요!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7/25 [15:33]

 

▲ 옥천면 물축제추진위원회 긴급회의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 옥천면(면장 홍성복)이 오는 7월 29일부터 31일까지 개최할 예정이었던 제9회 양평물축제를 코로나19 환자가 7월 들어 주간 확진자가 2배 이상 늘어나는 ‘더블링’ 현상이 지속되는 등 재확산되며 주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옥천면물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허철호)는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지역 주민들을 위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축제를 준비해왔으나, 최근 코로나19의 급속한 재확산에 따른 확진자 증가로 지난 22일 긴급회의를 열고 심도있는 논의를 통해 주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축제 취소를 결정했다.

 

홍성복 옥천면장은 “지난 2년간 코로나19로 개최하지 못한 양평 물축제를 개최를 위해 물축제추진위원회 위원들을 비롯해 많은 분들이 노력해왔는데 축제 취소가 결정돼 매우 아쉽다”며, “물놀이를 즐기러 오는 대부분이 어린이와 청소년으로 백신 미접종자가 많아 감염에 취약하다고 판단해 주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한 부득이한 조치임을 널리 이해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철호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지쳤던 주민들에게 활력이 되고자 축제를 열심히 준비했는데 축제가 취소되어 아쉬움이 크지만 지역사회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불가피한 결정으로 주민분들의 이해 바란다”며, “내년에는 더욱 철저하게 준비해 안전하고 즐거운 축제를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양평물축제는 11년간 진행한 양평의 대표적인 여름 축제로 축제 기간동안 약 2만여 명이 다녀갈 정도로 인기가 높다.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3년 만에 열릴 예정이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9th Yangpyeong Water Festival has been canceled due to the spread of COVID-19.

It's a pity, but see you next year with a safer and more enjoyable festival!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The 9th Yangpyeong Water Festival, which was scheduled to be held from July 29 to 31 in Okcheon-myeon, Yangpyeong-gun (Chairman Hong Seong-bok), has been re-established as the “doubling” phenomenon, in which the number of weekly confirmed cases of COVID-19 more than doubled in July, continues. It was decided to cancel for the safety of residents and tourists.

 

Okcheon-myeon Water Festival Promotion Committee (Chairman Heo Cheol-ho) has been preparing festivals to comfort local residents and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since last April following the lifting of COVID-19 distancing, but recently, due to the rapid re-spread of COVID-19,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has increased. An emergency meeting was held on the 22nd, and through in-depth discussions, the festival was inevitably canceled for the safety of residents and tourists.

 

Hong Seong-bok, head of Okcheon-myeon, said, “Many people, including members of the Water Festival Promotion Committee, have been working hard to hold the Yangpyeong Water Festival, which has not been held for the past two years due to COVID-19, but it is very unfortunate that the festival has been canceled. We hope that many young people and adolescents who are not vaccinated are vulnerable to infection, so please understand widely that this is an unavoidable measure for the safety of residents and tourists.”

 

Chairman Huh Cheol-ho said, “I prepared hard for the festival to revitalize the residents who were exhausted from Corona 19, and it is regrettable that the festival was canceled, but I hope that the residents will understand it as an inevitable decision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n in the community.” We will do our best to prepare for a safe and enjoyable festival.”

 

On the other hand, the Yangpyeong Water Festival is a representative summer festival in Yangpyeong that has been held for 11 years, and is very popular with about 20,000 people attending during the festival period. This year was scheduled to be held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due to the lifting of social distancing.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김선교 의원, 공공주택 장기적 미착공 체계적 관리 시스템 필요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