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경현 구리시장, 국토부장관에 현안 지원 적극 건의

30일 경기북부 시장군수간담회 참석해 과밀억제권역 조정과 GTX-E 노선 연계 등 건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1 [16:55]

백경현 구리시장, 국토부장관에 현안 지원 적극 건의

30일 경기북부 시장군수간담회 참석해 과밀억제권역 조정과 GTX-E 노선 연계 등 건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8/01 [16:55]

 

▲ 백경현 구리시장, 국토부장관에 현안 지원 적극 건의(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백경현 구리시장은 지난 30일 동두천시 평생학습관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장관 특별강연’ 및 ‘경기북부 시장군수 간담회’에 참석해 구리시 주요 현안을 설명하고 중앙부처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건의했다.

 

사단법인 포럼경기비전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는 백경현 구리시장을 비롯한 경기북부 시장·군수 등이 참석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윤석열 정부 경기북부 국토 정책을 말하다’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가진 뒤, 자치단체장과의 현안 대담 순으로 진행됐다.

 

백경현 시장은 원희룡 장관과 간담회에서 ‘수도권 과밀억제권역 조정’과 ‘4차 산업(반도체) 연구단지 조성(테크노밸리)’, ‘콤팩트시티 건설(구리시 한강변 100만평 스마트 그린시티)’ 등 현안사업 추진을 적극 건의했다.

 

현재 구리시는 전 행정구역이 과밀억제권역으로 산업단지 등 자족 시설 전무로 도시발전이 정체되어 있는 상황이다.

 

이에 백경현 시장은 수도권 시·군 균형발전 및 자족 시설 확보, 4차 산업기술 연구단지 조성을 위해 과밀억제권역을 일부 성장관리권역으로 조정하여 사노동 일부 지역을 성장관리권역으로 편입시켜줄 것과, 과밀억제권역내 행위 완화를 위해 「수도권정비계획법」개정으로국토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E커머스 물류단지 대신 4차 산업(반도체) 연구단지 유치, 그리고 GTX-E 노선 역세권 개발을 위한 콤팩트 시티 건설과 연계한 토평동 스마트 그린시티 건설이 가능하도록 GTX-E 노선 연계(토평동 정차역 반영) 및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 원활한 사업 추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긍정적인 검토를 건의했다.

 

백경현 시장은 “경기북부지역 발전을 위해 구리시의 현안사업 추진이 절실히 필요하다. 국토교통부장관 건의를 시작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지속적으로 교류, 협력하여 시민이 원하고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교통환경 마련과 산업단지 유치 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ri Mayor Baek Kyung-hyeon, actively proposes support for pending issues to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the 30th, he attended the meeting of the mayors and governors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and made suggestions such as adjusting the overcrowding control area and linking the GTX-E route.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Guri Mayor Baek Kyung-hyeon attended the 'Special Lecture by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eeting with Mayors and Guns in Northern Gyeonggi-do' held at the Lifelong Learning Center in Dongducheon City on the 30th to explain major issues in Guri and suggest active interest and cooperation from the central government.

 

The event, hosted by Forum Gyeonggi Vision, was attended by Guri Mayor Baek Kyung-hyeon, as well as the mayors and governors of northern Gyeonggi Province.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on Hee-ryong gave a special lecture on the topic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Talks about the Territorial Policy in Northern Gyeonggi’, followed by a conversation with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At a meeting with Minister Won Hee-ryong, Mayor Baek Kyung-hyun promoted pending projects such as 'Adjustment of overcrowding control area in the metropolitan area', 'Creation of the 4th industrial (semiconductor) research complex (Techno Valley)', and 'Compact city construction (Smart green city with 1 million pyeong along Han River in Guri-si)' strongly suggested.

 

Currently, all administrative districts in Guri are overcrowded control areas, and urban development is stagnant as there are no self-sufficient facilities such as industrial complexes.

 

In response, Mayor Baek Kyung-hyeon said that some areas of private labor should be incorporated into the growth management area by adjusting the overcrowding control area to some growth management areas in order to achieve balanced development of cities and coun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secure self-sufficient facilities, and create a 4th industrial technology research complex. In order to alleviate the behavior, the Smart Green City construction in Topyeong-dong in connection with the construction of a compact city for the development of a station area near the GTX-E line and attracting a 4th industrial (semiconductor) research complex instead of the E-commerce logistics complex promo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ith the revision of the 「Seoul Metropolitan Area Reorganization Planning Act」 A positive review was suggested so that the project could be carried out smoothly, such as linking the GTX-E route (reflecting the stop at Topyeong-dong) and lifting the restricted development zone.

 

Mayor Baek Kyung-hyeon said, “For the development of the northern Gyeonggi region, it is urgently necessary to promote Guri-si’s pending projects. Starting with the recommendation of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e will continue to exchange and cooperate with the government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transportation environment that citizens want and feel convenient and to attract industrial complexes.”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김선교 의원, 공공주택 장기적 미착공 체계적 관리 시스템 필요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