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지사, 경제부지사와 도정자문회의 위원장 인선안 발표

“민관을 아우르는 풍부한 경험을 가진 신임 경제부지사와 도정자문회의 위원장과 함께, 도민. 도의회와 맞손 잡고 경기도 재도약을 위한 기틀 다지겠다” 밝혀
염태영 신임 경제부지사 내정자
- 민선 8기 소통과 협치 철학을 가장 잘 구현해낼 인물로 꼽혀
강성천 경기도 도정자문회의 위원장 내정자
- 산업, 벤처, 혁신 전문가. 혁신경제를 통해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 낼 경기도에 꼭 필요한 인재 평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2 [23:15]

김동연 경기도지사, 경제부지사와 도정자문회의 위원장 인선안 발표

“민관을 아우르는 풍부한 경험을 가진 신임 경제부지사와 도정자문회의 위원장과 함께, 도민. 도의회와 맞손 잡고 경기도 재도약을 위한 기틀 다지겠다” 밝혀
염태영 신임 경제부지사 내정자
- 민선 8기 소통과 협치 철학을 가장 잘 구현해낼 인물로 꼽혀
강성천 경기도 도정자문회의 위원장 내정자
- 산업, 벤처, 혁신 전문가. 혁신경제를 통해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 낼 경기도에 꼭 필요한 인재 평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8/02 [23:15]

▲ 김동연 경기도지사 경ㅈ;부지사와 도정자문회의 위원장 인선안 발표 기자회견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신임 경기도 경제부지사에 염태영 전 수원시장을 내정했다. 경기도 정책 자문 기구인 ‘경기도 도정자문회의’ 위원장에는 강성천 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을 위촉할 예정이다.

 

김동연 지사는 2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관을 아우르는 풍부한 경험을 가진 신임 염태영 부지사 그리고 경기도 혁신경제를 이끌어갈 신임 강성천 도정자문회의 위원장과 함께 도민, 도의회와 맞손을 잡고 경기도 재도약의 기틀을 다지겠다”며 새로운 인선안을 발표했다.

 

김 지사는 염태영 신임 경제부지사 내정자에 대해 “자치분권 최고 전문가로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장을 맡았다. 민선 8기 소통과 협치 철학을 가장 잘 구현해낼 인물”이라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강상천 도정자문회의 위원장 내정자(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강성천 도정자문회의 위원장 내정자에 대해서는 “산업, 벤처, 혁신 전문가다. 변화의 중심 경기도, 혁신경제를 통해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낼 경기도에 꼭 필요한 인물이라 확신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정무수석 등 전문임기제에 대한 채용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내일은 대변인과 감사관 채용공고가 나갈 예정”이라고 현재의 인사 진행 상황을 설명한 후 “이제 흔들림 없이 나아가겠다. 도정이 하루속히 안정을 찾고, 필요한 정책이 적기에 집행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지난 1일 출범한 경기도 민생대책특별위원회에 대해 “위기에 봉착한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경기도 차원의 대책을 논의·발굴하고자 출범한민관 정책협의체”라고 소개하며 “경기도가 앞장서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 민생경제 위기를 선도적으로 돌파하겠다”고 말했다.

 

▲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 내정자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 내정자는 1960년 경기도 수원 출생으로 수원 수성고등학교, 서울대 농화학과를 졸업했다.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비서관, 국립공원관리공단 상임감사 등을 지냈으며 2010년 수원시장 선거에 출마해 처음 수원시장에 당선된 뒤, 수원시 역사상 첫 3선 시장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특히, 지역과 현장 주도형 경제 활성화에 주력하여 많은 성과를 내며 전국적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성과를 인정받아 자치단체장으로는 유일하게 제1기 일자리위원회 민간위원으로 선임되어 지방정부의 일자리 성과를 알리고 확산하는 데 앞장섰다.

 

신임 강성천 도정자문회의 위원장 내정자는 1964년생 광주광역시 출신으로 대광고등학교,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거쳐 미국 인디애나 대학교에서 경제학석사,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제32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한 후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산업정책관, 산업정책실장, 통상차관보 등을 역임했다. 2018년 10월부터 대통령비서실 산업정책비서관, 산업통상비서관으로 활동하다가 2020년 3월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을 지낸 산업·벤처·혁신 전문가다.

 

강 내정자는 특히 2019년 7월 일본의 수출규제 당시 국내 통상정책을 담당하며 위기 극복에 큰 기여를 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는 중기부 차관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 경험도 갖고 있다.

 

경기도 도정자문회의는 주요 도정 정책에 대한 진행 상황 점검과 개선방안 제언, 신규정책 기획과 전략 수립 등의 역할을 맡게 되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수원 군공항 이전, 스타트업 천국도(道), 사회적경제 활성화, 도민과의 소통 강화 등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핵심 공약과 경기도 주요 현안을 다루게 된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Announces Appointment of Vice-Governor of Economy and Chairperson of Provincial Advisory Council

“With the new Vice-Governor of Economy and the Chairman of the Provincial Advisory Council, who have rich experience in bot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the citizens of the province. We will work hand-in-hand with the provincial council and lay the foundation for a new leap forward in Gyeonggi-do.”

Yeom Tae-young appointed as new vice-governor of economy

  - Selected as the person who best embodies the philosophy of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in the 8th popular election

Kang Seong-cheon appointed as chairperson of Gyeonggi-do Provincial Advisory Council

  - Industry, venture and innovation experts. Evaluation of talents essential to Gyeonggi-do, who will create more opportunities through the innovative economy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appointed former Suwon Mayor Yeom Tae-young as the new Gyeonggi-do Economic Deputy Governor. Kang Seong-cheon, former Vice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will be appointed as the chairperson of the Gyeonggi-do Provincial Advisory Council, a policy advisory body in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n the 2nd and said, "The new Lieutenant Governor Yeom Tae-young, who has a wealth of experience in bot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and Kang Seong-cheon, the new Chairman of the Provincial Advisory Council, who will lead the innovative economy of Gyeonggi-do, will work hand-in-hand with the local residents and the provincial council to build the foundation for a new leap forward in Gyeonggi-do. We will strengthen the position,” and announced a new appointment plan.

 

Regarding the nominee Yeom Tae-young as the new vice-governor of economy, Governor Kim said, "As the best expert on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he served as the chairperson of the transition chair for the Gyeonggi-do governorship. He explained the background of Inseon as the person who will best embody the philosophy of communication and cooperation in the 8th popular election.

 

Regarding the nominee for Chairman Kang Seong-cheon of the Policy Advisory Council, he said, “He is an expert in industry, venture, and innovation. I am convinced that he is an essential person for Gyeonggi-do, the center of change, and Gyeonggi-do, which will create more opportunities through the innovative economy.”

 

He continued, “We are in the process of hiring professionals such as the chief of political affairs. After explaining the current personnel progress, he said, “I will move forward without wavering. The government will find stability as soon as possible and ensure that necessary policies are implemented in a timely manner.”

 

Governor Kim also introduced the Gyeonggi Special Committee for People's Livelihood Measures, which was launched on the 1st, as "a public-private policy consultative body launched to discuss and discover measures at the Gyeonggi-do level for the recovery of the economy facing a crisis." We will come up with countermeasures and lead the way through the crisis of the people's livelihood economy," he said.

 

Yeom Tae-young, the nominee for Gyeonggi Deputy Governor of Economy, was born in Suwon, Gyeonggi-do in 1960 and graduated from Suwon High School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s Department of Agricultural Chemistry.

 

During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he served as a secretary to the presidential office of the Blue House and a standing auditor of the National Park Service. In particular, he has focused on regional and field-led economic revitalization and has been attracting attention nationwide with many achievements.

 

In recognition of the achievements of job creation and regional economy revitalization unde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e was appointed as the first private member of the Jobs Committee as the only local government head, taking the lead in promoting and disseminating the local government's job performance.

 

Kang Seong-cheon, who was appointed as the new chairperson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was born in 1964 in Gwangju. After passing the 32nd Administrative Examination and entering public office, he served as an industrial policy officer, industrial policy director, and assistant secretary of trade at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He is an industry, venture and innovation expert who served as the secretary of industry policy and industry and trade in the Presidential Secretariat from October 2018, and then served as the deputy secretary for small and medium-sized ventures in March 2020.

 

In particular, nominee Kang is known as a person who contributed greatly to overcoming the crisis by in charge of domestic trade policy at the time of Japan's export restrictions in July 2019. In the midst of the COVID-19 crisis, he has experience in promoting various policies to overcome the economic crisis of SMEs and small businesses as a loan from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The Gyeonggi Provincial Advisory Council is responsible for checking the progress of major provincial policies, suggesting improvement measures, planning new policies and establishing strategies.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s key promises, such as revitalizing the economy and strengthening communication with residents, will be dealt with as well as major current issues in Gyeonggi-do.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김선교 의원, 공공주택 장기적 미착공 체계적 관리 시스템 필요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