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차 호우 피해 응급복구비 84억 원 긴급 지원

도, 22일 24개 시군에 응급복구비 84억 원 긴급 지원 예정
-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0억 원과 재난안전관리기금 64억 원 활용 예정
시군 피해복구비 수요조사 결과 84억 원 추가 지원 필요 확인
- 특별교부세 20억 원은 광주 5억 원 등 8개 시군과 남한산성 공원시설 응급복구에 배정
- 재난안전관리기금 64억 원은 수요조사 결과에 따라 24개 시군에 배분
김동연 지사 “시군별로 파악된 응급복구에 필요한 금액을 최대한 빠르게 지급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8/21 [11:02]

경기도, 2차 호우 피해 응급복구비 84억 원 긴급 지원

도, 22일 24개 시군에 응급복구비 84억 원 긴급 지원 예정
-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0억 원과 재난안전관리기금 64억 원 활용 예정
시군 피해복구비 수요조사 결과 84억 원 추가 지원 필요 확인
- 특별교부세 20억 원은 광주 5억 원 등 8개 시군과 남한산성 공원시설 응급복구에 배정
- 재난안전관리기금 64억 원은 수요조사 결과에 따라 24개 시군에 배분
김동연 지사 “시군별로 파악된 응급복구에 필요한 금액을 최대한 빠르게 지급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8/21 [11:02]

▲ 경기도청 전경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호우 피해 응급복구를 위해 22일 도내 24개 시군에 총 84억 원 규모의 2차 응급복구비를 긴급 지원한다.

 

이번 조치는 경기도가 31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난 19일 실시한 응급복구비 수요조사에 따른 것이다. 조사 결과 24개 시·군에서 84억 원 상당의 응급복구비를 추가로 요청했다.

 

84억 원은 중앙정부로부터 확보한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0억 원과 경기도 재난관리기금 64억 원 등을 활용한다.

 

특별교부세는 중앙정부가 지방자치단체의 재정 여력 확보를 위해 지원하는 지방교부세 가운데 일정한 조건을 붙이거나 용도를 제한해 교부하는 재원이다.

 

경기도는 특별교부세 20억 원을 광주·양평·여주에 각 5억 원, 화성·성남·안산·시흥에 각 1억 원, 양주에 5천만 원씩 전달할 예정이다. 남한산성 공원시설 응급복구에도 5천만 원을 배정했다.

 

재난관리기금 64억 원은 수요조사 결과에 따라 24개 시군에 전달된다. 광주와 여주 등 8개 시군은 특별교부세와 재난관리기금을 모두 받게 된다.

 

앞서 도는 지난 16일 1차로 응급복구비 26억 원을 31개 시군에 지원한 바 있다. 84억 원은 1차 응급복구비와 별개로 추가로 지원되는 예산이어서 이번 호우 피해 응급복구에 소요되는 예산은 총 110억 원이 될 전망이다.

 

특별교부세 지원과 관련해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시·군별로 파악된 응급복구 예산을 최대한 빠르게 지급해 피해복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라”면서 “수해를 당한 도민들의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해서도 재난지원금 신속 지급 등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정부가 8월 17일 자로 수도권에 집중된 폭우에 따른 재해를 종료함에 따라 18일부터 수해 피해조사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조사는 해당 시·군 읍·면·동이 맡게 되며 공공시설은 8월 24일까지, 사유 시설은 8월27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도는 피해 규모의 정확성을 확보하고 시·군 피해조사의 허위·과장·누락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18일부터 조사단을 구성해 운영 중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e to provide emergency recovery expenses of 8.4 billion won from the second heavy rain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provide 8.4 billion won emergency support to 24 cities and counties on the 22nd

  - Plan to utilize KRW 2 billion in disaster safety special grant tax and KRW 6.4 billion in disaster safety management fund

As a result of the city and county damage recovery cost demand survey, it was confirmed that additional support of KRW 8.4 billion was needed.

  - A special subsidy tax of 2 billion won is allocated to 8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Gwangju 500 million won and for emergency restoration of Namhansanseong Park facilities

  - Disaster safety management fund KRW 6.4 billion distributed to 24 cities and countie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demand survey

Governor Kim Dong-yeon urges “Emergency recovery identified by city and county to be paid as quickly as possible so that it can be of practical help to damage recovery”

 

-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Gyeonggi Province will provide emergency support for a total of 8.4 billion won in 2nd emergency recovery expenses to 24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on the 22nd for emergency recovery from heavy rain.

 

This measure is in accordance with the emergency recovery cost demand survey conducted by Gyeonggi Province on the 19th for 31 cities and counties.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24 cities and counties requested additional emergency recovery expenses worth 8.4 billion won.

 

The 8.4 billion won will use the 2 billion won special grant tax for disaster safety and 6.4 billion won from the Gyeonggi-do disaster management fund secured by the central government.

 

The special grant tax is a financial resource issued by the central government by attaching certain conditions or limiting its use among local grant taxes supported by the central government to secure the financial capacity of local governments.

 

Gyeonggi Province plans to deliver 2 billion won in special grant tax to Gwangju, Yangpyeong, and Yeoju, 500 million won each, 100 million won each to Hwaseong, Seongnam, Ansan and Siheung, and 50 million won to Yangju. 50 million won was also allocated for emergency restoration of Namhansanseong Park facilities.

 

The disaster management fund of 6.4 billion won will be delivered to 24 cities and countie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demand survey. Eight cities and counties, including Gwangju and Yeoju, will receive both a special grant tax and a disaster management fund.

 

Earlier, on the 16th, the province provided 2.6 billion won in emergency recovery expenses to 31 cities and counties. Since 8.4 billion won is additionally supported separately from the first emergency recovery cost, the total budget for emergency recovery from the heavy rain is expected to be 11 billion won.

 

Regarding the special subsidy tax support, Gyeonggi Governor Kim Dong-yeon said, “Pay the emergency recovery budget identified by city and county as quickly as possible so that it will be of practical help to damage recovery.” Please do everything you can.”

 

Meanwhile, Gyeonggi Province explained that as the government ended the disasters caused by heavy rains concentr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on August 17th, it started investigating the damage from floods from the 18th. The relevant city/gun eup/myeon/dong will be in charge of the investigation, and public facilities will be held by August 24 and private facilities will be conducted until August 27.

 

In addition, the provincial government has formed and is operating an investigation team since the 18th to ensure the accuracy of the damage scale and to investigate the false, exaggerated, or omission of city and county damage investigations.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선교 의원,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2건 발의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