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양평힐링영화제, ‘영화보고 힐링하고’ 성황리에 폐막

양평생활문화센터에서 지난 9월3일-4일 이틀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09 [12:31]

제3회 양평힐링영화제, ‘영화보고 힐링하고’ 성황리에 폐막

양평생활문화센터에서 지난 9월3일-4일 이틀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2/09/09 [12:31]

▲ 전진선(앞줄 우측 4번째) 양평군수,윤순옥 양평군의회 의장,(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 양평지부 서기원 지부장 및  제3회 양평힐링영화제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양평힐링영화제 집행위원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사)한국예총 양평지회(회장 김성용)가 주최하고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 양평지부(지부장 서기원)이 주관한 제3회 양평힐링영화제가 9월 3일~4일 이틀간 일정으로 양평생활문화센터에서 폐막했다.

 

임성민 아나운서와 이인수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은 개막식에는 전진선 양평군수, 윤순옥 양평군의회 의장, 미얀마 필름박 픽쳐스 GRACE SWE ZIN HTAIK 회장 등이 자리했다. 개막식에 이어 킴오케 드림빌더 난타공연, 박미자 MI컬렉션 패션쇼 등이 펼쳐져 영화제의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 서기원(가운데) 지부장 제3회 양평영화제 홍볻사 김지유(좌측 첫번째),지종은(우측 첫번째) 위촉장 전달후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양평힐링영화제 집행위원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홍보대사로 선정된 김지유 아나운서와 배우 지종은이 직접 영화제를 찾은 가운데 개막작품은 주경중 감독의 ‘동승’이 선정됐다. 주인공 도념역 김태진 배우가 20년만에 양평힐링영화제를 방문했다. 상영 이후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었다. 한국예총 양평지회와 미얀마 필름박 픽쳐스는 문화교류 협약서를 체결했다.  

 

4일 개최된 폐막식 1부는 개그맨 정귀영이 남다른 입담을 펼치며 재치있는 진행으로 관객들에 웃음과 재미를 전하는 힐링의 시간을 가졌다. 2부 시상식 사회는 유명숙 양평예총 연예인협회 지회장이 맡았다. 서기원  집행위원장과 수상자들이 무대에서 함께 영화 작품에 대해 소통을 하는 기회가 마련됐다. 

 

이번 영화제에는 국내 60편, 일본, 중국, 미얀마 등 해외 작품 20편 등 총 80편이 출품됐다. 손병호 심사위원장, 김서윤, 김예령, 이상찬 심사위원은 예선과 본선 심사를 거쳐 총 12편의 진출작품을 선정했다.

 

단편부분 대상은 김철웅 감독의 ‘더블 케이스’, 최우수상은 유동국 감독의 ‘사미르의 주전자’, 우수상은 미얀마 THIHA WINN HTEIN 감독의 ‘거울 속으로(Reflection)’, 감독상은 중국 Bin Chen, Yifan Liu 감독의 ‘시체를 운반하는 사람들(Corpse Carrier)’ 남우주연상 ‘사미르의 주전자’ 배우 김정길, 여우주연상 ‘거울 속으로(Reflection)’ 배우 Phyu Thae Oo, 심사위원특별상은 ‘꽃제비’ 오금이 대표이사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text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3rd Yangpyeong Healing Film Festival, ‘Watching Movies and Healing’ successfully closed

Yangpyeong Living Culture Center last September 3rd and 4th for two days

 

-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The 3rd Yangpyeong Healing Film Festival, hosted by Yangpyeong Branch (Chairman Seong-yong Kim) of Korea Arts Council (Chairman Seong-yong Kim) and organized by Yangpyeong Branch (Chief Director Ki-won Seo) of Korean Film Association, will be held from September 3 It closed at the Yangpyeong Living Culture Center for two days on the 4th.

 

The opening ceremony, hosted by announcer Lim Seong-min and announcer Lee In-su, was attended by Yangpyeong County Governor Jeon Jin-seon, Yangpyeong County Council Chairman Yoon Soon-ok, and Myanmar Film Park Pictures GRACE SWE ZIN HTAIK Chairman. Following the opening ceremony, Kim Ok Dream Builder's Nanta performance and Park Mi-ja's MI Collection fashion show were held, providing a different kind of fun.

 

Announcer Ji-yu Kim and actress Ji Jong-eun, who were selected as public relations ambassadors, directly visited the film festival, and director Joo Kyung-joong's 'Dongseung' was selected as the opening film. Actor Kim Tae-jin, who plays the main character, Doryum, visited the Yangpyeong Healing Film Festival for the first time in 20 years. After the screening, it was well received by the audience. The Yangpyeong branch of the Korea Arts Council and Myanmar Film Park Pictures signed a cultural exchange agreement.

 

The first part of the closing ceremony held on the 4th had a healing time in which comedian Jeong Gwi-young gave a witty witty talk and delivered laughter and fun to the audience. The second part of the awards ceremony was hosted by Myung-sook Myung-sook, the branch president of the Yangpyeong Arts Council Celebrity Association. There was an opportunity for executive chairman Seo Ki-won and the award winners to communicate about their film work together on stage.

 

A total of 80 films were submitted, including 60 domestic films and 20 foreign films from Japan, China, and Myanmar. Jury Chairman Son Byung-ho, Kim Seo-yoon, Kim Ye-ryung, and Lee Sang-chan judged a total of 12 works through preliminary and final screening.

 

The grand prize for the short story is “Double Case” by director Kim Chul-woong, the top prize is for director Dong-guk Dong’s “Samir’s Kettle”, the best for short film is “Reflection” from director THIHA WINN HTEIN of Myanmar, and the best director is from director Bin Chen and Yifan Liu of China. Best Actor for 'Corpse Carrier', Best Actor for 'Samir's Kettle' Actor Kim Jung-gil, Best Actress for 'Reflection', Actor Phyu Thae Oo, Special Jury Prize for 'Kotch Swallow' CEO Oh Geum-i was awarded hugged

이 기사 좋아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김선교 의원, 스토킹 처벌법 개정안 2건 발의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