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광덕 남양주시장, 환경부 장관에게 지역현안 협조 요청

상수원 규제 개선 등 적극적인 협조 요청
상수원보호구역 규제로 수십년쨰 고통받는 주민 목소리 귀 기울여...이날 규제 개선 등 중점 건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05/25 [07:43]

주광덕 남양주시장, 환경부 장관에게 지역현안 협조 요청

상수원 규제 개선 등 적극적인 협조 요청
상수원보호구역 규제로 수십년쨰 고통받는 주민 목소리 귀 기울여...이날 규제 개선 등 중점 건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05/25 [07:43]

▲ 주광덕(좌측) 남양주시장 한화진 환경부 장관에게 지역협안 협조 건의서 전달후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지난 23일 한화진 환경부 장관을 만나 상수원보호구역 제도 등 불합리한 규제 개선에 대해 중앙 부처의 적극적인 협력을 요청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이날 주광덕 시장은 △하수처리장 확충을 위한 국비 지원 요청 △불합리한 상수원보호구역 규제 개선 △공장설립승인지역 업종 확대로 지식산업센터 활성화 도모 △특별대책지역 내 계류장 증설 허용 등을 집중적으로 건의했다.

 

가장 먼저 3기 신도시 등 여건 변화에 따라 하수처리시설의 신․증설이 필요한 만큼 하수처리장 확충을 위한 국비 지원을 적극 요청했다. 이어 환경정비구역 내 음식점의 용도변경 비율 확대, 용도변경·증축 면적 합리화, 상수원보호구역 내 어로행위 보상 추진 등의 규제 개선 사항이 논의됐다.

 

또 주 시장은 수도법상 중첩 규제를 받는 공장설립승인지역 내 지식산업센터의 공실 해소 등 활성화를 위해서는 무공해 제조업 등 4차 산업 관련 신산업 입주 허용과 6개월 거주 제한 요건의 예외 적용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아울러 특별대책지역 내 계류장에 대해서는 기존에 허가된 팔당호 수상레저 계류장이 협소함을 언급했다. 안전상 최소 면적이라도 일부 증설이 필요하며, 기존 허가 사업장에 대한 진입로·주차장 확보를 위해 하천 단순 점용도 허용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1975년 지정된 팔당 상수원보호구역은 여의도 면적의 약 55배 크기인 158.8㎢ 규모로, 전체 면적의 약 26%인 42.4㎢가 조안면 행정 구역에 해당한다.

 

주 시장은 ‘진심소통 1박 2일 프로젝트’로 취임 후 가장 먼저 조안면을 방문해 강력한 중첩 규제로 고통받고 있는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시는 앞으로도 주민들의 기본권 회복과 복지 증진 등을 이뤄낼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English translation of the above article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oo Kwang-deok, Mayor of Namyangju, requests cooperation on local issues from the Minister of Environment

Request for active cooperation, such as improvement of water source regulation

Listening to the voices of residents who have been suffering for decades due to regulations on water source protection areas... Focused on improving regulations on this day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Province) =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said in a press release that he met with Environment Minister Han Hwa-jin on the 23rd and requested active cooperation from the central government to improve unreasonable regulations such as the water source protection zone system.

 

On this day, Mayor Joo Gwang-deok focused on △requesting government funding for the expansion of sewage treatment plants △improving unreasonable water source protection area regulations △promoting vitalization of the knowledge industry center by expanding industries in areas approved for factory establishment △allowing the extension of marinas in special countermeasure areas.

 

First of all, government support for the expansion of sewage treatment facilities was actively requested as new/extended sewage treatment facilities were needed according to changes in conditions such as the 3rd new city. Then, matters for regulatory improvement were discussed, such as increasing the rate of use change of restaurants in the environmental maintenance area, rationalizing the use change/expansion area, and promoting compensation for fishing in the water source protection area.

 

In addition, in order to revitalize the knowledge industry center in the factory establishment approval area, which is subject to overlapping regulations under the Capital Act, it is necessary to allow occupancy in new industries related to the 4th industry, such as pollution-free manufacturing, and to apply an exception to the six-month residency restriction requirements.

 

In addition, regarding the moorings in the special countermeasure area, it was mentioned that the existing permitted Paldangho water leisure moorings are narrow. For safety reasons, it was emphasized that some expansion of even the minimum area is necessary, and the need to allow simple occupation of rivers to secure access roads and parking lots for existing permitted workplaces.

 

The Paldang Water Resources Protection Area, which was designated in 1975, is 158.8 km2 in size, about 55 times the size of Yeouido.

 

After taking office as Mayor Joo’s “2 Days and 1 Night Project for Sincere Communication,” he first visited Joan-myeon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residents suffering from strong overlapping regulations.

 

The city plans to continue to cooperate closely with related organizations to achieve the restoration of basic rights and welfare of resident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서영교 중랑구갑 의원, 61.92% 압도적 당선!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