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윤호중 의원, GTX-B노선‘중앙선 연결’환경영향평가 반영 확인

- 지난 총선 때 약속했던 구리 철도중심교통 도시 구축 공약 실현해
- 윤호중 의원이 확보한 사전타당성조사 예산 20억 바탕으로 GTX-B노선 중앙선 연결 확정
- 윤호중 의원, “구리 철도망 거점 비전으로 사통팔달 구리시 위해 앞으로도 계속 노력할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09/17 [06:29]

윤호중 의원, GTX-B노선‘중앙선 연결’환경영향평가 반영 확인

- 지난 총선 때 약속했던 구리 철도중심교통 도시 구축 공약 실현해
- 윤호중 의원이 확보한 사전타당성조사 예산 20억 바탕으로 GTX-B노선 중앙선 연결 확정
- 윤호중 의원, “구리 철도망 거점 비전으로 사통팔달 구리시 위해 앞으로도 계속 노력할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09/17 [06:29]

▲ 윤호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구리시)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GTX-B(용산~상봉) 건설사업 노선도(자료제공=윤호중사무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국회의원(경기도 구리시)은 지난 14일 구리시청에서 열리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 B노선 재정구간(용산~상봉) 주민설명회에서 밝혀진 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서 GTX-B 중앙선 연결이 반영된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환경영향평가법」 제25조 등에 따라 주민 의견수렴을 위해 국가철도공단에서 설계 시행 중인 GTX-B 재정구간 건설사업의 환경영향평가서(초안), 기본설계(안) 공람 및 주민설명회가 서울시에 이어 지난 14일 구리시청에서 개최됐다.

 

국가철도공단은 설명회 후 11월 환경영향평가서 본안 제출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며, 본안 협의 완료 후 구간별로 본사업이 착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TX-B노선은 인천대입구에서 용산, 상봉을 거쳐 마석까지 이어지는 노선으로, 수도권을 동서로 가로지르는 광역급행철도 핵심 노선이다. 여기서 재정구간은 용산 ~ 상봉 간 19.95km(본선)에 더해 중앙선 연결선 4.27km을 신설하는 사업이다.

 

4지난 2020년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윤호중 국회의원은 1호 공약으로 교통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구리시를 철도망 거점으로 만드는 '구리 철도망 거점 비전'을 제시하면서 GTX-B, 8호선, 6호선, 경춘선, 중앙선 등 철도망 확충을 약속했다. GTX-B노선을 구리역이 위치한 구리시까지 연장, 운행을 위한 발판으로 중앙선 연결선이 신설되면서 구리시민께 약속했던 철도망 확충을 이뤄냈다.

 

지난 2020년 윤호중 국회의원이 구리방향 중앙선 추가연결사업 사전타당성조사를 위한 GTX-B노선 기본조사설계비 20억을 2021년도 국토부 예산에 반영하고, 이후 2021년 국토부 장관과 면담하면서 GTX-B 구간 중앙선 연결의 필요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설명하였고 이에 대한 사전타당성조사가 진행되었다. 그 결과 2022년 3월 국토부가 확정·고시한 GTX-B 노선 중 용산∼상봉 구간에 대한 기본계획에 중앙선 연결이 포함됐다.

 

GTX-B노선이 중앙선에 연결되면, 중앙선 KTX 등이 GTX 노선으로 운행이 가능해 청량리-상봉 구간 선로 과부하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경춘선과 분당선 직결 운행과 경춘선, 중앙선의 배차 간격 단축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윤호중 의원은 “구리시는 향후 구리갈매역세권, 태릉CC 공공주택지구 개발로 입주민 증가로 인해 교통정체가 점점 심해질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GTX-B 중앙선 연결이 다시금 확인된 것을 보니 안심이 된다”며, “지역주민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사업인 만큼 후속 절차를 조속히 추진해 구리시 내 교통난을 해소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resentative Yoon Ho-jung confirms that the GTX-B route ‘connection to the Central Line’ is reflected in the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 Realizing the pledge to build a Guri railway-centered transportation city promised during the last general election

- The connection of the GTX-B route to the central line is confirmed based on the 2 billion won pre-feasibility study budget secured by Rep. Ho-jung Yun.

- Rep. Ho-jung Yoon, “We will continue to strive to serve Guri City in all directions with the vision of becoming a base for Guri’s railway network.”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National Assembly member Ho-jung Yu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Guri-si, Gyeonggi-do) said in the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report (draft) revealed at the residents' briefing session on the financial section of the Metropolitan Rapid Transit Line B (Yongsan-Sangbong) held at Guri City Hall on the 14th, GTX -B It was confirmed in a press release that the central line connection was reflected.

 

In order to collect opinions from residents in accordance with Article 25 of the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Act」,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is holding public inspections of the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report (draft) and basic design (draft) and resident information sessions for the GTX-B financial section construction project, which is being designed and implemented by the National Railroad Authority. It was held at Guri City Hall on the 14th.

 

The National Railroad Authority plans to finalize the submission of the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report in November after the briefing session, and expects that the main project will begin construction for each section after the consultation on the main plan is completed.

 

The GTX-B line runs from Incheon National University entrance through Yongsan and Sangbong to Maseok, and is a key metropolitan express railway line that crosses the metropolitan area from east to west. Here, the financial section is a project to build a new 4.27km Jungang Line connection line in addition to the 19.95km (main line) between Yongsan and Sangbong.

 

4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election in 2020, National Assembly member Ho-jung Yun announced a transportation pledge as his first pledge. Presenting the 'Guri Rail Network Base Vision' to turn Guri City into a rail network hub, it promised to expand the rail network including GTX-B, Line 8, Line 6, Gyeongchun Line, and Jungang Line. The GTX-B line was extended to Guri City, where Guri Station is located, and a new central line connection line was built as a stepping stone for operation, thereby expanding the rail network promised to Guri citizens.

 

In 2020, National Assembly member Ho-jung Yoon reflected the basic research design cost of 2 billion won for the GTX-B route for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for the additional connection project to the central line in the Guri direction in the 2021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budget, and later met with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2021 to discuss the central line in the GTX-B section. The need for connection was actively explained, and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as conducted. As a result, the central line connection was included in the basic plan for the Yongsan-Sangbong section of the GTX-B route confirmed and announc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March 2022.

 

When the GTX-B line is connected to the Jungang Line, Jungang Line KTX and other trains will be able to operate on the GTX line, which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relieving the overload on the Cheongnyangni-Sangbong section. This will also have an impact on the direct connection between the Gyeongchun Line and the Bundang Line and the shortening of the dispatch interval between the Gyeongchun Line and the Jungang Line. It is expected that

 

Assemblyman Ho-jung Yoon said, “While Guri City expects traffic congestion to become increasingly severe due to the increase in residents due to the development of the Guri Galmae Station area and Taereung CC public housing district in the future, it is reassuring to see that the GTX-B central line connection has been confirmed again.” “As this is a project that local residents have been waiting for for a long time, we will do our best to resolve the traffic problem in Guri City by expediting follow-up procedures,”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