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의원, 도심 철도 중랑구간 지하화 방안 강구 요청

박의원 국토부 만나 도심 철도 중랑구간도(경의중앙선.경춘선) 요청
도심철도 중랑구간도 정부의 지하화 종합계획 용역에 포함
중랑, 상봉, 망우, 양원, 신내 등 5개역의 5㎞에 걸친 경의중앙선과 경춘선 지상구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11/28 [06:59]

박홍근 의원, 도심 철도 중랑구간 지하화 방안 강구 요청

박의원 국토부 만나 도심 철도 중랑구간도(경의중앙선.경춘선) 요청
도심철도 중랑구간도 정부의 지하화 종합계획 용역에 포함
중랑, 상봉, 망우, 양원, 신내 등 5개역의 5㎞에 걸친 경의중앙선과 경춘선 지상구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11/28 [06:59]

▲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중랑구을)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정부가 도심을 관통하는 철도의 지하화를 위한 사업모델을 구상하며 사업 추진을 위한 특별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구을)은 “국토교통부와의 협의를 통해 중랑구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경의중앙선과 경춘선의 지하화 방안도 정부의 종합계획 수립 용역 대상노선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국토부는 도심 내 지상철도 지하화 추진을 위한 특별법을 늦어도 연내 입법을 마무리하고, 2024년 상반기에 대상노선 선정과 세부 기술검토 등을 위한 종합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할 계획으로 확인됐다.

 

여야 의원이 발의한 해당 법안에는 △지하화 및 상부 개발 절차 △도시·건축 인센티브 부여 △국유재산인 철도시설 활용 특례 및 재원 조달 등을 규정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사업 구조는 철도건설 비용을 채권 등으로 먼저 조달하여 지하화를 우선 추진하고, 상부 철도부지와 인접지역 개발로 사업비를 회수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특별법이 마련되는 대로 지자체로부터 사업을 제안받고 검토한 이후 노선을 결정하여 관련한 종합계획은 내년에 수립할 예정이다.

 

이에 박홍근 의원은 11월 10일 지상철 지하화를 담당하는 국토부 철도국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경의중앙선·경춘선 중랑구간의 지하화가 조속히 추진되어야 할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정부의 종합계획 반영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원은 "지상구간의 지하화 프로젝트가 경부선과 경인선만을 위한 사업이 되면 한강 이남과 이북의 격차는 좁힐 수가 없고 동북권 지역 주민들의 박탈감은 더 커질 것"이라며, "정부가 공공복리 증진과 지역발전에 이바지한다는 사업 목적에 맞게 균형발전이라는 원칙을 서울 도심 안에서도 적용하여 통합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방향을 제시하면서 경의중앙선·경춘선의 지하화를 반드시 반영해서 우선 추진해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중랑, 상봉, 망우, 양원, 신내 등 5개역의 5㎞에 걸친 경의중앙선과 경춘선 지상구간으로 인해 중랑구는 그동안 도시생활권이 단절됐고 인근 주민의 소음, 진동 피해와 상권 침체 등 지역 발전을 저해하는 원인으로 지목받아왔다.

 

박홍근 의원은 “서울 동북권의 주거환경, 지역경제와 문화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도심 철도 구간을 지하화하는 게 매우 중차대한 과제”라며 “인접한 성동, 동대문 등 관련 자치구들과 적극 협력하고 서울시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철도 지하화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resentative Park Hong-geun calls for a plan to make the Jungnang section of the urban railway underground.

Rep. Park met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o request an urban railway Jungnang section map (Gyeongui-Jungang Line and Gyeongchun Line)

The Jungnang section of the urban railway is also included in the government's comprehensive plan for undergrounding.

Gyeongui-Jungang Line and Gyeongchun Line overground section spanning 5km across 5 stations including Jungnang, Sangbong, Mangu, Yangwon, and Shinnae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While the government is planning a business model for undergrounding the railway passing through the city center and is promoting a special law to promote the project, Rep. Park Hong-geun (Democratic Party of Korea, Jungnang-gu) said, “Discussions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rough this, we decided to include the plan to underground the Gyeongui-Jungang Line and Gyeongchun Line, which run through the center of Jungnang-gu, among the routes subject to the government’s comprehensive plan establishment service.”

 

Recently, it was confirmed tha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plans to finalize legislation within the year at the latest on a special law to promote underground underground railways in the city, and to begin work on establishing a comprehensive plan for selection of target routes and detailed technical review in the first half of 2024.

 

The bill proposed by lawmakers from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contains provisions stipulating △ undergrounding and upper development procedures △ granting incentives for urban and architectural construction △ special provisions for the use of railway facilities that are state-owned property and procurement of financial resources. The business structure is to first finance the railway construction costs with bonds, promote undergrounding first, and recover the project costs through development of the upper railway site and adjacent areas. As soon as a special law is prepared, the government plans to receive project proposals from local governments, review them, decide on a route, and establish a comprehensive plan next year.

 

Accordingly, Rep. Park Hong-geun held a meeting with relevant public officials, including the director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ho is in charge of undergrounding the above-ground railway, on November 10, and explained the need and justification for the undergrounding of the Jungnang section of the Gyeongui-Jungang Line and Gyeongchun Line to be promoted as soon as possible and reflected in the government's comprehensive plan. urged.

 

At this meeting, Rep. Park said, "If the underground section project becomes a project only for the Gyeongbu Line and Gyeongin Line, the gap between the south and north of the Han River will not be narrowed, and the sense of deprivation for residents in the northeastern region will increase." He added, "The government will promote public welfare and He suggested that “there is a need to apply the principle of balanced development within the city of Seoul and promote it in an integrated manner in line with the project purpose of contributing to regional development,” and strongly requested that the undergrounding of the Gyeongui-Jungang Line and Gyeongchun Line be reflected and promoted first.

 

Due to the overground section of the Gyeongui-Jungang Line and Gyeongchun Line spanning 5km across 5 stations including Jungnang, Sangbong, Mangu, Yangwon, and Shinnae, Jungnang-gu has been cut off from urban living areas, causing noise and vibration damage to nearby residents and stagnation of commercial districts, which are hindering regional development. It has been pointed out as

 

Representative Park Hong-geun said, “In order to improve the residential environment, local economy and cultural life in the northeastern region of Seoul, making the urban railway section underground is a very important task.” He added, “We will actively cooperate with related autonomous districts such as neighboring Seongdong and Dongdaemun and establish a close cooperation system wit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We will do our best to successfully implement the underground railway project,”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박사의 마이스·관광 칼럼⑦] ‘동물 학대’ 논란과 ‘화천산천어축제’의 미래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