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죽산안씨대교공파종중, 한학자 안필형 선생 공덕비 제막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3/12/04 [07:28]

죽산안씨대교공파종중, 한학자 안필형 선생 공덕비 제막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3/12/04 [07:28]

▲ 죽산안씨대교공파종중 한학자 안필형 선생 공덕비 제막 참석한 종친들 모습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죽산안씨대교공파종중 한학자 안필형 선생 공덕비 제막 참석한 종친들 모습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죽산안씨대교공파종중(종회장 안재연)은 지난 11월18일 종중발전과 화합을 위해 헌신한 고(故) 안필형 선생의 공로를 기리기 위하여 경기도 용인시 백암면 용천리 산55-7 선영 입구에 종중 명의로 공덕비를 세우고 간략한 제막식을 가졌다. 이날 종회장을 비롯해 안재국 감사, 안재준 총무, 안재동, 안재만 등 종친들이 참석했다.

 

공덕비문을 보면 “종환 안필형(鍾煥 安珌炯, 1893~1949) 선생은 성리학의 태두인 문성공 회헌 안향(晦軒 安珦, 소수서원) 후손으로 충주영장 삭주부사 통정대부를 지낸 우경 안정구(禹卿 安珽求)의 장손이다. 선생은 일제하에서 창씨개명을 하지 않은 민족주의자로 기개가 높고 떳떳한 선비의 표상이었다. 또한 한학자로서 여러 권의 시문집과 옛글명문묵첩, 풍수지리와 주역에 관한 연구서 등을 저술하였다. 특히 『조선말 사대부 27인의 편지, 우경 안정구 선생 간찰집』을 펴내어 가문을 빛낸 분”이라는 내용이 나온다.

 

이날 안재연 종회장은 인사말에서 “안필형 선생은 일제가 토지조사를 할 때 측량기사로, 행정사로 종중이나 종친들의 토지를 지키는데 큰도움을 주었고, 종친결속과 종중재산 증식에 앞장선 분”이라고 밝히며 “특히 어려운 가운데 매입한 용천리 772번지, 774번지 2,327㎡(시가 수억원 상당) 토지를 종중에 기부하도록 한 선생의 숭고한 뜻을 기려 종중 처음으로 제1호 공덕비를 세우게 되었다.”라고 강조했다.

 

안필형 선생의 아들 안재식(시인, 동화작가)은 “여덟 살 때 돌아가신 부친을 그리며, 앞으로도 유훈을 받들어 종중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화답하며, 미리 준비한 기념 복떡과 기념 수건을 감사의 뜻으로 나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ksan Anssi Bridge Gongjeongjong Middle School unveils a monument to the merits of Chinese scholar Ahn Pil-hyeong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On November 18, the Juksan Anssi Daekyo Gongpajungjung (Chairman Ahn Jae-yeon) was held at San 55-7, Yongcheon-ri, Baekam-myeon, Yongin-si, Gyeonggi-do, to commemorate the contributions of the late Ahn Pil-hyeong, who devoted himself to the development and harmony of the clan. A merit monument was erected in the name of the clan at the entrance of the seonyeong and a brief unveiling ceremony was held. On this day, the president, auditor Ahn Jae-guk, general secretary Ahn Jae-jun, Ahn Jae-dong, and Ahn Jae-man were in attendance.

 

According to the meritorious epitaph, “Jonghwan An Pil-hyeong (1893-1949) is a descendant of Munseong-gong Hoeheon Anhyang (晦軒 安珦, Sosu Seowon), the founder of Neo-Confucianism, and Woogyeong An Jeong-gu (禹), who served as Tongjeongdaebu of Sakjubusa, Yeongjang of Chungju. He is the eldest grandson of 卿 An珽求. The teacher was a nationalist who did not change his name during Japanese colonial rule and was the epitome of a high-spirited and proud scholar. As a scholar of Chinese classics, he also wrote several volumes of poetry collections, ancient writings in ink, and research books on feng shui and the Book of Changes. In particular, it says, “He is a person who brought glory to his family by publishing the letters of 27 noblemen of the late Joseon Dynasty, a collection of letters written by Woogyeong An Jeong-gu.”

 

On this day, Chairman Ahn Jae-yeon said in his greeting, “Pil-hyeong Ahn gave great help in protecting the land of the clan and its relatives as a surveyor and administrative officer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s land survey, and is a person who took the lead in uniting the clan and increasing the clan’s property.” “In particular, in honor of the noble intention of the teacher who donated 2,327㎡ of land at 772 and 774 Yongcheon-ri (worth hundreds of millions of won), purchased during difficult times, to the clan, we have erected the first merit monument for the first time in the clan,” he emphasized.

 

Ahn Jae-sik (poet, children's story writer), the son of Ahn Pil-hyeong, responded by saying, "I remember my father, who passed away when I was eight years old, and I will continue to do my best on Jongjong Day, upholding his teachings." He shared the commemorative rice cakes and commemorative towels prepared in advance as a sign of gratitude.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