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국힘 중랑구을 당협위원장,1호 공통 공약 발표

- 시차 근무제·재택근무 활성화·근무 마일리지제 공통 공약 제안
- 동부벨트 3인방, 하이브리드 근무 추진… “7시 출근 시 4시 퇴근하도록”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1/18 [09:00]

이승환 국힘 중랑구을 당협위원장,1호 공통 공약 발표

- 시차 근무제·재택근무 활성화·근무 마일리지제 공통 공약 제안
- 동부벨트 3인방, 하이브리드 근무 추진… “7시 출근 시 4시 퇴근하도록”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1/18 [09:00]

▲ 이승환 당협위원장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모습(사진제공=이승화사무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승환 국민의힘 서울 중랑구(을) 당협위원장(이하 위원장)이 이재영(강동을)·김재섭(도봉갑)위원장과 함께 '시차 근무제·재택근무 활성화·근무 마일리지제' 도입을 총선 공통 공약으로 발표했다.

 

1970∼1980년대생인 '서울 동부벨트 청년 당협위원장 3인'은 1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직주근접을 넘어 직주일체를 위한 '하이브리드 근무'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말하며 공약 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이어 "서울 변두리인 도봉, 중랑, 강동도 직주근접의 꿈이 가능하지만, 지금까지 개발에서 소외되었고, 상대적으로 열악한 교통인프라로 인해 많은 주민들이 육체적·정신적인 출퇴근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출퇴근 문화, 근로문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하이브리드근무3가지 모델로 ▲시차 근무제 ▲재택근무 활성화 ▲근무 마일리지제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시차 근무제로 아침 7시에 출근했다면 오후 4시에는 퇴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며 "재택근무 활성화 지원책도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초과한 근무 시간은 돈으로도 보상받을 수도 있지만 시간으로도 보상받을 수 있어야 한다"며 "근무 마일리지제를 통해 주 4.5일, 나아가 주 4일의 가능성을 만들겠다"고 했다.

 

이들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험지라 불리는 서울 동부 지역 당협위원장들이 오랫동안 같이 고민해왔던 첫 번째 공약"이라며 "그동안 경기도와 서울 중심부에 양보했던 정책들을 같이 챙겨보자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86세대 운동권'을 정면 비판하는 책을 함께 펴내는 등 공동 행동에 나서고 있는 이들은 향후 총선을 앞두고 다양한 연령대와 직군들을 겨냥해 공약 발표를 이어갈 방침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Seung-hwan, chairman of the National Power Party Jungnang-gu Eul Party Council, announces the first common pledge

- Proposal of common pledges for staggered work hours, activation of work from home, and work mileage system

- Eastern Belt trio promotes hybrid work… “If you come to work at 7 o’clock, leave at 4 o’clock”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 People Power Party Seoul Jungnang-gu (B) Party Council Chairman Lee Seung-hwan (hereinafter referred to as Chairman) joined with Chairman Lee Jae-young (Gangdong-eul) and Kim Jae-seop (Dobong-gap) to discuss the 'staggered work system, activation of working from home, and work mileage system' The introduction was announced as a common pledge in the general election.

 

On the 17th, 'three youth party council chairpersons of the eastern belt of Seoul', born in the 1970s and 1980s,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and said, "We will present a 'hybrid work' model for integrated work, beyond direct work proximity," along with a pledge video. revealed.

 

He continued, "The dream of direct proximity to Dobong, Jungnang, and Gangdong, which are on the outskirts of Seoul, is also possible, but they have been neglected from development so far, and many residents are suffering from the physical and mental pain of commuting due to relatively poor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It is completely different from before. He emphasized, “We need a commuting culture and a working culture,” and introduced three models of hybrid work: ▲ staggered work hours, ▲ activation of work from home, and ▲ work mileage system.

 

At the same time, he said, "With the staggered work schedule, if you go to work at 7 a.m., we will create an environment where you can leave work at 4 p.m. We will also create support measures to encourage working from home."

 

He also said, “Excessive working hours can be compensated in money, but they should also be compensated in time,” and added, “Through the work mileage system, we will create the possibility of 4.5 days a week, and even 4 days a week.”

 

They met with reporters after the conference and explained, "This is the first pledge that the party council chairmen in the eastern part of Seoul, which is called a rough region, have been thinking about together for a long time," and "It means that we will take care of the policies that have been conceded to Gyeonggi Province and central Seoul together."

 

They are taking joint action, such as publishing a book last month that directly criticizes the '86 generation activist group, and plan to continue announcing their pledges targeting various age groups and occupations ahead of the future general elec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나태근 후보, 중도매인연합회 간담회서 비전 밝혀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