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성원 의원, 경기북부 의과대학 신설 강력 촉구!

- 김 의원, 동두천‧포천‧양주 국회의원, 시장과 함께 공동성명 발표
- 김 의원 “동두천‧연천 의료서비스 획기적 개선, 주민 건강권 지켜낼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2/04 [10:10]

김성원 의원, 경기북부 의과대학 신설 강력 촉구!

- 김 의원, 동두천‧포천‧양주 국회의원, 시장과 함께 공동성명 발표
- 김 의원 “동두천‧연천 의료서비스 획기적 개선, 주민 건강권 지켜낼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2/04 [10:10]

▲ 김성원(우측 7번째) 의원 동두천.포천.양주시 국회의원 및 시장,대진대학교 관계자들과 함께 공동성명 발표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김성원사무실)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국민의힘 김성원 국회의원(재선, 경기 동두천‧연천)은 지난 2일(금), 공동성명을 통해 경기북부 의과대학 신설과 공공의료원 설립을 강력히 촉구했다. 의대 신설만이 경기북부 의료취약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한 것이다.

 

경기북부의 의료환경은 전국 최저 수준이다. 의사비율은 1,000명당 1.6명으로 OECD국가 평균 3.6명과 전국 평균 2.2명에 한참 밑돈다. 전국 세 번째로 인구가 많지만(약 360만 명) 상급종합병원은 물론 의과대학 역시 전무하다. 노령 인구가 많아 응급환자 이송이나 초기 조치가 중요한 지역임에도 타지역에 비해 주민 건강권이 제대로 보장되지 않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경기북부 의료인프라 개선에 많은 공을 들여왔다. 지난 2020년, 수십 년간 방치돼 있던 동두천시 제생병원의 재착공과 동두천시 보훈대상자 위탁요양병원 시범운영 지역 선정을 이끌어냈다. 최근에는 지역 의료인 양성을 지원하는 내용이 담긴 ‘동두천지원 특별법(제정안)’을 대표발의하고, 경기북부 의과대학과 공공의료원 유치를 추진하는 등 지역 의료인프라 확충을 위해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경기북부 의과대학이 유치되면 지역맞춤형 의료 전문인력 양성과 의료체계 구축이 가능해진다. 응급환자가 발생하거나 필수진료과목 의료인이 없어 수십 킬로미터를 달려갈 필요도없다. 전문의 예약이 한없이 밀려 당장 진료를 받지 못하는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 의원은 “경기북부 의과대학은 동두천 제생병원 개원 및 공공의료원 유치와 함께 연천‧동두천 주민들의 오랜 염원”이라며 “의료취약지인 동두천‧연천 의료서비스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주민 건강권 확보를 위해 경기북부 의과대학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공동성명은 경기북부의 고질적 의료문제를 해결하고자 김 의원을 포함해 동두천‧포천‧양주시 국회의원과 시장 그리고 대진대학교가 함께 참여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im Seong-won strongly urges the establishment of a new medical school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 Representative Kim, members of the Dongducheon, Pocheon, and Yangju National Assembly and mayors announced a joint statement.

  - Rep. Kim “Dongducheon and Yeoncheon medical services will be dramatically improved and residents’ right to health will be protected!”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eople Power Party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Seong-won (re-elected, Dongducheon and Yeoncheon, Gyeonggi) strongly urged the establishment of a new medical school and public medical center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through a joint statement on Friday the 2nd. He emphasized that only the establishment of a new medical school can solve the problem of medical vulnerability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The medical environment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is at the lowest level in the country. The doctor ratio is 1.6 per 1,000 people, which is far below the OECD average of 3.6 and the national average of 2.2. Although it has the third largest population in the country (approximately 3.6 million people), there are no general hospitals or medical schools. Although it is a region with a large elderly population, transporting emergency patients and taking initial measures is important, residents' right to health is not properly guaranteed compared to other regions.

 

Accordingly, Rep. Kim has put a lot of effort into improving the medical infrastructure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In 2020, construction of Jesaeng Hospital in Dongducheon City, which had been neglected for decades, was recommenced and the pilot operation area for a consignment care hospital for veterans in Dongducheon City was selected. Recently, we are continuing to take active steps to expand local medical infrastructure, such as proposing the ‘Dongducheon Support Special Act (Enactment)’, which includes support for training local medical personnel, and promoting the attraction of a medical school and public medical center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If a medical school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is attracted, it will be possible to train regionally customized medical professionals and build a medical system. There is no need to run tens of kilometers because an emergency patient arises or a medical professional is not available for essential treatment. It is expected that the problem of not receiving treatment right away due to endless delays in specialist appointments will be resolved.

 

Rep. Kim said, “The Northern Gyeonggi Medical School is a long-standing wish of the residents of Yeoncheon and Dongducheon, along with the opening of Jesaeng Hospital in Dongducheon and the attraction of a public medical center.” He added, “We will dramatically improve medical services in Dongducheon and Yeoncheon, which are medically vulnerable areas, and secure the right to health for resident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Medical school is absolutely necessary,” he emphasized.

 

Meanwhile, in order to resolve chronic medical problem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the joint statement was participated by Rep. Kim, lawmakers and mayors of Dongducheon, Pocheon, and Yangju, and Daejin Universi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