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선 양평군수, 양평의 미래 청년과 소통시간 가져

2024년 양평의 미래, 청년과 함께하는 소통한마당’ 개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2/12 [13:09]

전진선 양평군수, 양평의 미래 청년과 소통시간 가져

2024년 양평의 미래, 청년과 함께하는 소통한마당’ 개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2/12 [13:09]

▲ 전진선(앞줄 우측 3번째) 양평군수 2024년 양평의 미래 청년과 함께하는 소통한마당 참석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전진선 양평군수가 지난 6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2024년 양평의 미래, 청년과 함께하는 소통한마당’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소통한마당은 양평의 미래인 청년들과 소통을 통해 행복과 기대를 채워가는 매력양평을 만들기 위해 개최돼 그 의미를 더했다.

 

특히 낮에는 생업 등으로 바쁜 청년들의 참석을 적극 유도하기 위해 저녁 시간에 행사를 기획해 더 많은 청년들의 목소리를 듣도록 했다. 행사는 올해 군정 운영방안과 주요사업 설명, 청년과의 대화를 통한 건의사항과 정책제안 청취 등 양방향 소통의 장으로 펼쳐졌다.

 

총 57명의 양평 청년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으며 다양한 의견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이 자리에 참여한 국·소장, 부서장들이 즉각적인 답변을 제시해 군정 신뢰도를 높였다.

 

주요 건의사항은 ▲양평의 청년인구 증가 위한 일자리 창출 요구 ▲우리밀 축제를 사업으로 연계 ▲귀농청년을 위한 보조사업 지원방안 검토 요구 ▲관광객 유치 위한 숙박시설 설치 ▲야간 평생학습 프로그램 개설 ▲양평 조리원 설립 등이다.

 

전 군수는 “청년 소통한마당을 통해 각계각층의 청년과 직접 대화하고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해 뜻깊고,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청년들도 체감할 수 있는 생활정책을 발굴해 양평의 모든 연령대의 군민이 만족할 수 있는 생활행정을 적극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pyeong County Governor Jeon Jeon-seon spends time communicating with the future youth of Yangpyeong

‘Yangpyeong’s Future in 2024, Communication Festival with Youth’ held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Yangpyeong County Governor Jeon Jin-seon announced that he held the ‘Yangpyeong’s Future in 2024, Communication Festival with Youth’ at the county office conference room on the 6th.

 

On this day, the Communication Festival was held to create an attractive Yangpyeong that fills happiness and expectations through communication with the youth who are the future of Yangpyeong, adding to its meaning.

 

In particular, in order to actively encourage the participation of young people who are busy with their jobs during the day, events were planned in the evening to allow more young people's voices to be heard. The event was held as a venue for two-way communication, including explaining this year's military government operation plan and major projects, and listening to suggestions and policy proposals through dialogue with young people.

 

A total of 57 young people from Yangpyeong participated, listening to various opinions and suggestions, and the heads of bureaus, directorates, and departments who participated gave immediate answers, increasing trust in military government.

 

The main suggestions are ▲Request for job creation to increase the youth population in Yangpyeong ▲Connecting the Korean Wheat Festival to a business ▲Request for review of support measures for auxiliary projects for young people returning to farming ▲Establishment of accommodation facilities to attract tourists ▲Establishment of night life-long learning program ▲Establishment of Yangpyeong Cooking Center, etc. am.

 

The former county governor said, “It was a meaningful and enjoyable time to have a chance to directly talk and share opinions with young people from all walks of life through the Youth Communication Festival.” He added, “By discovering life policies that young people can also feel, we have discovered a way for residents of all ages in Yangpyeong to work together.” “We will actively implement this satisfactory life administration,”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나태근 후보, 중도매인연합회 간담회서 비전 밝혀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