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재난취약시설 의무보험 가입 집중관리

- 숙박업소, 음식점 등 재난취약시설 의무보험 상시 모니터링
- 신규 등록 및 갱신 한달 전 가입 독려
- 미가입 시 최대 300만원 과태료 부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2/17 [22:01]

중랑구, 재난취약시설 의무보험 가입 집중관리

- 숙박업소, 음식점 등 재난취약시설 의무보험 상시 모니터링
- 신규 등록 및 갱신 한달 전 가입 독려
- 미가입 시 최대 300만원 과태료 부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2/17 [22:01]

▲ 중랑구청 전경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숙박업소·음식점 등재난취약시설 의무보험(재난배상책임보험) 가입을 집중관리 한다.

 

2017년부터 시행중인 재난배상책임보험은 재난취약시설에서 발생하는 화재, 폭발, 붕괴 등으로 인해 타인이 입은 생명, 신체, 재산상의 손해를 보상하는 의무보험이다. 각종 재난으로부터 대인1억 5천만원, 대물 10억원까지 보장하며 보험 가입자의 과실 여부와 무관한 사고까지 보장된다.

 

가입 대상 공중‧식품업소는 숙박업소와 바닥면적이 100㎡ 이상인 휴게‧일반음식점이다. 현재 중랑구의 의무가입 대상업소는 숙박업소 93개소, 음식점 274개소가 있다.

 

구는 가입 대상 업소에 대해 신규 인‧허가 시 보험 가입을 안내하고 기존업소는 보험만료 한달 전 갱신가입 안내문을 발송하는 등 자발적인 보험 가입을 독려하고 있다. 또한, 가입여부를 상시 모니터링하여 미가입 시설에 대해 최대 300만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엄격한 법 집행을 통해 철저히 관리한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재난보험은 화재 등 각종 재난사고 발생 시 구민들의 안전을 지켜줄 든든한버팀목이다”며, “앞으로도 지역 내 업소의 재난보험 가입을 철저히 관리하여 구민의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intensive management of mandatory insurance subscription for disaster-vulnerable facilities

- Constant monitoring of mandatory insurance for disaster-vulnerable facilities such as accommodations and restaurants

- Encourage new registration and renewal one month before registration

- If you do not sign up, a fine of up to 3 million won will be imposed.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Jungnang-gu (District Mayor Ryu Gyeong-gi) intensively manages mandatory insurance (disaster liability insurance) subscription for disaster-vulnerable facilities such as lodging establishments and restaurants.

 

Disaster liability insurance, which has been in effect since 2017, is mandatory insurance that compensates for damage to life, body, and property suffered by others due to fire, explosion, or collapse occurring in disaster-vulnerable facilities. It covers up to 150 million won for individuals and 1 billion won for property from various disasters, and even accidents unrelated to the insured's fault are covered.

 

Public and food businesses eligible for membership include lodging establishments and rest areas and general restaurants with a floor area of 100 m2 or more. Currently, there are 93 lodging establishments and 274 restaurants in Jungnang-gu that are subject to mandatory registration.

 

The district guides eligible businesses to sign up for insurance upon receiving a new license or permit, and encourages existing businesses to voluntarily sign up for insurance by sending out renewal notices one month before the expiration of insurance. In addition, membership is constantly monitored and fines of up to 3 million won are imposed on non-subscribed facilities, which are thoroughly managed through strict law enforcement.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aid, “Disaster insurance is a strong support that will protect the safety of residents in the event of fire or other disasters,” and added,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protect the lives and property of residents by thoroughly managing the disaster insurance subscription of businesses in the region.”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