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평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역사를 되새기며, 양평의 미래를 다짐하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01 [22:50]

양평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역사를 되새기며, 양평의 미래를 다짐하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01 [22:50]

▲ 전진선 양평군수 제105주년 3.1절 기념식 참석 기념사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전진선양평군수 제105주년 3.1절 기념식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은 1일 오전 10시 개군면 복지회관에서 대한광복회 양평군지회, 독립운동가 유가족, 보훈단체, 군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05주년 3·1절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국민의례, 독립선언문 낭독영상 및 독립운동가 소개영상 시청, 유공자 포상, 기념공연, 기념사, 3·1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전진선 양평군수와 변도상 광복회장을 비롯한 양평군 광복회원들과 단월면 학생들이 직접 낭독한 독립선언문 영상이 상영됐다. 양평군 전 세대를 아우르는 독립선언문 낭독은 양평군민 모두가 순국선열들의 독립정신을 이어가고자 하는 의지를 다지고, 독립운동가들의 희생을 통해 얻은 자유와 독립에 감사를 표하는 계기가 됐다.

 

기념식에는 양평의 독립유공자 유족 20여 분이 참석했으며, 독립유공자 김두찬 님의 자녀 단월면 김귀현 님, 독립유공자 최방득 님의 손자녀 강하면 최기성 님이 표창을 수상했다.

 

이어진 기념공연에서는 뮤지컬 ‘영웅’ 갈라쇼를 선보였다. 양평에서 2013년 초연 이후 처음 무대에 오르는 작품으로, 도마 안중근 의사의 의거를 다룬 작품을 통해 독립운동 정신을 고취 시켰다. ‘단지동맹’, ‘장부가’ 등의 노래로 민족단결의 의식을 함양하였으며, ‘그날을 기약하며’라는 노래를 양평어린이합창단과 마지막으로 함께 부르며 항일운동에 대한 의지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전진선 군수는 기념사에서 ‘양평의 과거를 기억하고, 현재를 사랑하며, 미래의 양평을 위해 굳건히 나아간다면 양평을 발전시키고자 하는 꿈이 더 크고 강하게 이루어질 것’이라며 독립운동가들의 꺾이지 않는 의지와 굳건한 정신을 이어받아 매력양평 시대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양평어린이합창단과 광복회장, 군수, 군의장, 도의원, 군의원 등이 무대 위로 함께 자리해 3·1절의 노래를 제창하고, 태극기를 흔들며 만세삼창을 참석자들과 함께 한목소리로 외치며, 3·1절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겼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pyeong-gun holds the 105th anniversary March 1st commemoration ceremony

Reflecting on history and pledging for the future of Yangpyeong!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Yangpyeong-gun held the 105th anniversary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Day ceremony at the Gaegun-myeon Welfare Center at 10 a.m. on the 1st with about 200 people in attendance, including the Yangpyeong-gun branch of the Korean Liberation Association, bereaved families of independence activists, veterans groups, and residents. .

 

The event on this day was held in the following order: national ceremony, watching a video reading the Declaration of Independence and an introduction video of independence activists, awarding merit, commemorative performance, commemorative speech, singing the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Day song, and three cheers for national independence.

 

In particular, at this event, a video of the Declaration of Independence read directly by Yangpyeong-gun Liberation Association members, including Yangpyeong-gun Mayor Jeon Jin-seon and Liberation Association Chairman Byeon Do-sang, and Danwol-myeon students was shown. The reading of the Declaration of Independence, encompassing all generations of Yangpyeong-gun, served as an opportunity for all residents of Yangpyeong-gun to strengthen their will to continue the independence spirit of our ancestors and express gratitude for the freedom and independence gained through the sacrifices of independence activists.

 

About 20 bereaved families of independence fighters from Yangpyeong attended the ceremony, and commendations were awarded to Kim Gwi-hyeon of Danwol-myeon, the child of independence fighter Kim Doo-chan, and Kangmyeon Choi Ki-seong, the grandchild of independence fighter Choi Bang-deuk.

 

In the commemorative performance that followed, a gala show of the musical ‘Hero’ was presented. This is the first work to be staged in Yangpyeong since its premiere in 2013, and it inspired the spirit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through the work that deals with the assassination of Ahn Jung-geun. The awareness of national unity was fostered through songs such as ‘Danji Alliance’ and ‘Jangbuga’, and the song ‘Promising that Day’ was sung together with the Yangpyeong Children’s Choir for the last time, conveying a message of will and hope for the anti-Japanese movement.

 

In his commemorative speech, County Governor Jin Jeon-seon said, "If we remember Yangpyeong's past, love its present, and move forward firmly for the future of Yangpyeong, the dream of developing Yangpyeong will become bigger and stronger," and expressed his gratitude for the unwavering will and firm will of the independence activists. He expressed his ambition to inherit the spirit and leap forward into the era of Attractive Yangpyeong.

 

In addition, the Yangpyeong Children's Choir, the president of the Liberation Association, the county governor, the county chairperson, the provincial council, and the county council members sat together on the stage and sang the March 1st Movement song in unison, waved the Taegeukgi, and shouted three cheers for national independence with one voice with the attendees. I reflected on the meaning once agai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