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광덕 남양주시장, 제301회 의회에서 시정 발전 방향 제시

“자족 기능 강화로 미래지향적 도시 ‘100만 메가시티’ 견인할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17 [13:30]

주광덕 남양주시장, 제301회 의회에서 시정 발전 방향 제시

“자족 기능 강화로 미래지향적 도시 ‘100만 메가시티’ 견인할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17 [13:30]

▲ 주광덕 남양주시장 제301회 남양주시의회 본회의 시정질문에 답변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주광덕 남양주시장 제301회 남양주시의회 본회의 시정질문 답변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의회)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지난 14일과 15일 이틀간 열린 제301회 남양주시의회 임시회 제1·2차 본회의에서 시의원들의 시정 질문에 심도 있는 답변으로 시정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먼저 지난 14일 정현미 시의원은 왕숙신도시에 대형 상업시설 입지를 위한 부지조성과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한 도시기반시설의 전반적인 조성 계획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주광덕 시장은 “인구 100만 메가시티 구현을 위해 대형 복합 쇼핑몰과 비즈니스 센터를 포함한 특급호텔 유치 그리고 문화예술복합공간 조성 등 시민들을 위한 기본적인 시설들이 도시개발에 반드시 갖춰져야 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이어, “왕숙신도시가 타 도시와 차별화된 남양주시 미래를 책임질 수 있는 공간으로 변모할 수 있도록 역세권의 입체적 복합화 및 창의적인 미래도시로의개발을 유도해 특화 개발을 위한 9개소의 특별계획구역을 계획했다.”라며 “수도권 동북생활권 광역거점의 위상에 걸맞은 자족도시를 위해 대형복합쇼핑몰, 특급호텔 등 대형 상업시설이 계획대로 유치․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15일 박경원 시의원은 2030 남양주시 도시·주거환경 정비 기본계획 타당성 검토 용역의 수립전략 및 향후 계획에 대해 질의했다.

 

주 시장은 “지역 간 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신도시뿐만 아니라 침체한 기존 원도심의 활성화가 대단히 중요하다”라며 “원도심의 도시·주거환경이 효율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올해 4월 중 타당성 검토 용역을 실시해 재정비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민관 역할 분담 및 공공의 지원 방안 등을 다시 한번 검토하고, 공공주도·소규모 정비사업, 소규모 뉴타운 등 지역 여건에 맞는 다양한 정비방안 등에 대해서도 종합적으로 검토해 원도심 주거환경 개선의 기틀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시는 용역 단계에서부터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다양한 시민 의견을 수렴해 기본계획안을 작성한 후 주민설명회 및 주민 공람을 거쳐 시민들의 의견을 검토하고 반영할 계획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presents direction for city administration development at the 301st National Assembly

“We will lead the future-oriented city ‘1 million mega city’ by strengthening self-sufficiency functions.”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presented the direction of city administration development with in-depth answers to questions from city council members at the first and second plenary sessions of the 301st Namyangju City Council extraordinary session held for two days on the 14th and 15th.

 

First, on the 14th, City Councilor Jeong Hyeon-mi asked about the overall plan to create land for large commercial facilities in Wangsuk New Town and to develop urban infrastructure to revitalize the local commercial district.

 

In response, Mayor Joo Gwang-deok said, “To create a mega city with a population of 1 million, basic facilities for citizens, such as attracting large complex shopping malls and luxury hotels including business centers, and creating cultural and arts complex spaces, must be provided in urban development.”

 

He continued, “So that Wangsuk New Town can be transformed into a space that can take responsibility for the future of Namyangju City, differentiated from other cities, we have planned 9 special planning areas for specialized development by encouraging three-dimensional complexation of the station area and development into a creative future city. “We will make active efforts to attract and create large-scale commercial facilities such as large-scale shopping malls and luxury hotels as planned in order to become a self-sufficient city worthy of the status of a metropolitan hub in the northeastern living area of the metropolitan area.”

 

Additionally, on the 15th, City Councilor Park Gyeong-won inquired about the establishment strategy and future plans for the feasibility study service for the 2030 Namyangju City Urban and Residential Environment Redevelopment Master Plan.

 

Mayor Joo said, “In order to achieve balanced development between regions, it is very important to revitalize not only the new city but also the existing stagnant original downtown,” and added, “We will conduct a feasibility review service in April of this year to reorganize the original city center so that the urban and residential environment can be efficiently improved.” “We will further accelerate this,” he explained.

 

In addition, “We will once again review the division of public-private roles and public support measures, and comprehensively review various maintenance plans suited to local conditions, such as public-led and small-scale maintenance projects and small-scale new towns, to lay the foundation for improving the residential environment in the original downtown.” He said.

 

The city plans to collect various citizen opinions through active publicity starting from the service stage, prepare a basic plan, and then review and reflect citizens' opinions through resident information sessions and public inspection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서영교 중랑구갑 의원, 61.92% 압도적 당선!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