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개혁신당 구리시 김구영 후보, 개소식 갖고 '세몰이‘

이준석 대표, 경기북부·화성·동탄 벨트 핵심 전략 지역중 구리시가 최대 승부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17 [14:15]

개혁신당 구리시 김구영 후보, 개소식 갖고 '세몰이‘

이준석 대표, 경기북부·화성·동탄 벨트 핵심 전략 지역중 구리시가 최대 승부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17 [14:15]

▲ 개혁신당 김구영(가운데) 구리시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참석한 이준석 당대표,정재준 후보,조응천 후보,안만규 후보 승리 다짐 인사 모습(사진제공=김구영사무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개혁신당 김구영 구리시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참석 내빈 및 시민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김구영사무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제22대 총선에 출마하는 구리시 선거구 개혁신당 김구영 후보가 지난 16일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세몰이에 들어갔다.

 

이날 행사에는 이준석 당 대표를 비롯하여 정치적 동반자의 출마를 응원하고 격려하기 위해 약 600여 명의 지지자들이 행사장을 가득 메우며, 이번 선거 판세에 만만치 않은 저력을 각인시켰다.

 

먼저 이준석 대표는 축사에서 “개혁신당은 정치개혁 국민명령을 따르지 않는 기득권 양당정치를 심판하는 새로운 정치세력이라며, 이번 22대 총선에 구리·남양주·포천·가평에 후보를 공천한 것은 경기북부 벨트와 화성·동탄 벨트를 묶어 새바람을 일으키기 위한 전략으로, 이중 구리시는 가장 관심있는 핵심 승부처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해 큰 박수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어 김구영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이번 선거 출마자중 한 사람은 정치인, 또 한 사람은 현직 변호사, 그리고 50년 이상 구리사람으로 살며 30년 가까이 IT기업을 운영한 경제전문가 저 김구영과의 차별화를 선택하는 선거라며, 기업을 운영한 사람은 본능적으로 문제점을 찾아내 뚫고 나가는 기질이 있고, 구리시 미래를 그려갈 상상 이상의 설계도 이미 머릿속에 가득하기 때문에 반드시 이번 선거에서 구리발전의 최적임자가 누구인지 꼼꼼히 비교해서 선택하여, 다시는 지도자를 잘못뽑아 구리시 발전이 늦어지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 공약으로는 IT경제전문가답게 구리시를 판교를 능가하는 주거, 경제, 과학이 융합한 미래혁신도시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28년 노후화된 구리시청을 이전하고 그 자리에 청년·중장년·노년의 거점 공간을 한자리에서 세대가 융합하는 일자리문화타운 조성 ▲ 4차산업 스마트시티 구축 시대를 맞아 구리시 청소년들에게 드론1인, 1자격증 시대를 열기 위해 드론교육장, 시험장 등 설치 ▲갈매역 GTX-B 확실한 정차 및 노면 위 전차 순환트램을 갈매역에서 강변역까지 운행하여 사통팔달 프리미엄 교통도시 구축 ▲사노동에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 신속 진행 및 IT정보기술연구단지 유치를 약속했다.

 

한편 김구영 후보는 드론전문조종자이며 시회복지사로 “구리아리랑” 곡을 만들어 보급하며 다양한 구리시 활동경력이 큰 장점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ew Reform Party Guri City candidate Kim Gu-young speaks at the opening ceremony and calls out 'Semol'

CEO Lee Jun-seok, Guri City is the biggest bet among key strategic regions in the northern Gyeonggi, Hwaseong, and Dongtan belts.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Kim Gu-young, a candidate for the New Reform Party in the Guri City constituency, who is running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held an opening ceremony for the election office on the 16th and began campaigning in earnest.

 

At the event on this day, about 600 supporters filled the venue to support and encourage the candidacy of party leader Lee Jun-seok and other political partners, highlighting the formidable power of this election.

 

First,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CEO Lee Jun-seok said, “The New Reform Party is a new political force that judges the politics of two vested parties that do not follow the people’s order for political reform. The reason it nominated candidates in Guri, Namyangju, Pocheon, and Gapyeong in the 22nd general election is because of the Northern Gyeonggi Belt and Gyeonggi Province. “This is a strategy to create a new wind by tying up the Hwaseong-Dongtan belt, and we expect Guri City to be the key battleground of most interest,” he said, raising the mood with loud applause.

 

Candidate Kim Gu-young then said in his greeting, “One of the candidates running in this election is a politician, the other is a current lawyer, and I am choosing to differentiate myself from Kim Gu-young, an economic expert who has lived in Guri for more than 50 years and has run an IT company for nearly 30 years. Since it is an election, people who run companies have the instinct to find problems and overcome them, and their minds are already filled with more than imaginable plans for the future of Guri City, so they must carefully compare who is the best candidate for Guri Power Generation in this election. “I hope that by choosing the wrong leader, the development of Guri City will never be delayed again,” he said.

 

As a major pledge, as an IT economic expert, he promised to make Guri City into a future innovation city that combines housing, economy, and science that surpasses Pangyo. To this end, ▲Relocate the 28-year-old Guri City Hall and create a job and culture town in its place where the youth, middle-aged, and elderly fuse together in one place. ▲Drone 1 is provided to the youth of Guri City in the era of building a smart city for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nstallation of drone training center, testing center, etc. to open the era of certification ▲ Establishment of a premium transportation city with all arms in all directions by ensuring GTX-B stopping at Galmae Station and running a circular tram on the street from Galmae Station to Gangbyeon Station ▲ Rapid progress of the Guri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Wholesale Market in Sanoong-e and promised to host an IT information technology research complex.

 

Meanwhile, candidate Kim Gu-young is a professional drone operator and city welfare worker who created and distributed the song “Guriarirang” and is evaluated as having a great advantage in his experience in various activities in Guri Ci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서영교 중랑구갑 의원, 61.92% 압도적 당선!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