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시, 남양주FC 홈 개막전 무승부

남양주시민축단 vs 진주시민축구단 '2천여 관중' 관람 0대0 무승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17 [14:22]

남양주시, 남양주FC 홈 개막전 무승부

남양주시민축단 vs 진주시민축구단 '2천여 관중' 관람 0대0 무승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17 [14:22]

▲ 주광덕 남양주시장 남양주시민축구단 홈 개막전 참석 인사말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민축구단(이하 남양주FC)이 홈 개막전에서 2천여 관중을 끌어모은 가운데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남양주FC는 지난 16일 오후 2시 남양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4리그 홈 개막전에서 진주시민축구단과 치열한 대결을 펼쳐 0대0 무승부를 거뒀다. 지난해 최종 4위를 기록한 진주시민축구단과의 경기였지만, 강팀에 뒤지지 않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이날 개막전에는 주광덕 남양주시장과 조규일 진주시장, 이상기 남양주시의회 부의장, 문한경 남양주FC 대표이사, 윤성현 남양주시체육회장, 창립회원 및 후원사 등 내빈들과 2천여 명의 시민들이 참석해 관중석을 가득 메웠다.

 

▲ 주광덕 남양주시장 남양주시민축구단 홈 개막전 시축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하인규 기자


개막전 행사는 오후 1시 퓨전타악팀 이그니스의 무대로 시작, 안창규 남양주시축구협회 고문에게 감사패 전달식과 선수단 소개, VIP 시축, 경기 순으로 진행됐다.

 

4-2-3-1 포지션으로 나선 남양주FC는 잘 짜여진 조직력을 바탕으로 경기 내내 강팀 진주시민축구단을 압박했다.

 

▲ 남양주시민축구단 vs 진주시민축구단 경기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하인규 기자


전반전에서는 이종열 선수의 힘찬 슈팅이 골대 측면을 강타했고, 장희웅 선수의 슈팅은 골대 위로 살짝 벗어나는 등 아쉬움을 자아냈다. 골키퍼 주호연 선수의 슈퍼세이브로 위기를 모면하는 극적인 연출도 이뤄졌다.

 

시민의 호응도 매우 뜨거웠다. 남양주FC의 개막전을 응원하기 위해 남양주종합운동장을 찾은 2천여 명의 시민이 관중석을 가득 메웠다.

 

특히 ‘명예 응원단장’ 역할을 톡톡히 해낸 진건유소년축구단(이하 진건FC)의 응원 소리가 경기 관람의 재미를 더했다. 목청껏 ‘남양주’를 외치는 아이들의 응원 소리를 필두로 관중들의 호응 또한 뜨겁게 이어졌다.

 

에스코트 키즈로 맹활약한 김효민군(12·진건FC 주장)은 “주호연 선수가 잘 막아줬고 이종열 선수가 잘 싸워줘서 남양주FC가 경기를 압도했다”며 “저도 커서 남양주FC에서 선수로 뛰고 싶다”고 말했다.

 

▲ 주광덕(앞줄 우측 2번째) 남양주시장 남양주시민축구단 선수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FC 구단주인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2024년 74만명 남양주시민 구단주의 힘과 협조로 남양주FC가 오늘 힘찬 첫 출발을 했다”며 “시민구단주의 뜨거운 열정과 함성이 남양주시의 슈퍼 성장시대, 상상 더 이상의 남양주를 만들어 갈 것이다. 앞으로 있을 K4 리그 경기에도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0대0으로 시즌 첫 경기를 마무리한 남양주FC는 오는 31일 완주공설운동장에서 전북 현대 B팀과의 첫 원정 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myangju City, Namyangju FC draw in home opening game

Namyangju Citizens’ Football Team vs. Jinju Citizens’ Football Team, watched by ‘2,000 spectators’, 0-0 draw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Namyangju Citizen's Football Team (hereinafter referred to as Namyangju FC)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that it recorded a disappointing draw in its home opening match, attracting over 2,000 spectators.

 

Namyangju FC had a fierce battle with the Jinju Citizen Football Team in the K4 League home opening game held at Namyangju Sports Complex at 2 pm on the 16th and ended up with a 0-0 draw. Although it was a match against the Jinju Citizen Soccer Team, which finished 4th last year, the team showed a performance that was comparable to that of a strong team.

 

At the opening match on this day, guests including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Jinju Mayor Cho Gyu-il, Namyangju City Council Vice Chairman Lee Sang-ki, Namyangju FC CEO Moon Han-kyung, Namyangju City Sports Council Chairman Yoon Seong-hyun, founding members and sponsors, and more than 2,000 citizens attended and filled the audience seats.

 

The opening event began at 1 p.m. with a performance by the fusion percussion team Ignis, followed by an appreciation plaque presentation ceremony to Namyangju Football Association advisor Ahn Chang-gyu, introduction of the players, VIP previews, and the game.

 

Namyangju FC, playing in the 4-2-3-1 position, put pressure on the powerful Jinju Citizen Football Team throughout the game based on their well-organized teamwork.

 

In the first half, Lee Jong-yeol's powerful shot hit the side of the goal, and Jang Hee-woong's shot went slightly over the goal, causing disappointment. There was also a dramatic production in which goalkeeper Joo Ho-yeon averted a crisis with a super save.

 

The response from citizens was also very enthusiastic. About 2,000 citizens who visited Namyangju Stadium to cheer on Namyangju FC's opening match filled the stands.

 

In particular, the sound of cheering from the Jingeon Youth Football Team (Jingeon FC), which played the role of ‘honorary cheerleader’, added to the fun of watching the game. The audience’s response continued to be enthusiastic, led by the cheering of children shouting ‘Namyangju’ at the top of their voices.

 

Kim Hyo-min (12, Jingeon FC captain), who played very well as an escort kid, said, “Joo Ho-yeon blocked well and Lee Jong-yeol fought well, so Namyangju FC dominated the game.” He added, “I want to play for Namyangju FC when I grow up.” said.

 

Namyangju Mayor Joo Gwang-deok, owner of Namyangju FC, said, “Namyangju FC has made a strong start today thanks to the power and cooperation of 740,000 Namyangju citizen club owners in 2024.” He added, “The passionate passion and shouts of civic club owners will usher in an era of super growth for Namyangju City. Namyangju is beyond imagination.” will create “We ask for your interest and support in the upcoming K4 League games.”

 

Namyangju FC, which finished the first game of the season with a score of 0-0, is scheduled to play its first away game against Jeonbuk Hyundai B team at Wanju Public Stadium on the 31s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