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영교 의원, 선거사무소 개소식 성황리 개최

중랑구가 들썩, 2천여 명 주민과 함께... “명품 중랑,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
- 서영교 의원, ‘이·채·양·명·주’ 철저히 수사하고 잘못된 권력 꼭 바로잡아 처벌할 것
- 서영교 의원, 여가·힐링·건강이 있는 ‘명품 중랑’ 만들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18 [07:53]

서영교 의원, 선거사무소 개소식 성황리 개최

중랑구가 들썩, 2천여 명 주민과 함께... “명품 중랑,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
- 서영교 의원, ‘이·채·양·명·주’ 철저히 수사하고 잘못된 권력 꼭 바로잡아 처벌할 것
- 서영교 의원, 여가·힐링·건강이 있는 ‘명품 중랑’ 만들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18 [07:53]

▲ 서영교 의원 선거사무소 개소식 인사 모습(사진제공=서영교사무소)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서영교 의원 선거사무소 개소식 모습(사진제공=서영교사무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하인규 기자=서영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서울 중랑갑·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지역주민 2천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참석한 중랑주민들은 ‘서영교 국회의원이 대한민국에 꼭 필요하다’, ‘대한민국 1등 국회의원 서영교 사랑해요’라고 말했다.

 

서영교 국회의원 선거사무소 개소식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정세균 전 총리·이재명 당 대표·김부겸 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 등이 축전과 축하영상을 보내왔고, 박홍근 전 원내대표(중랑을 국회의원), 장경태 최고위원(동대문을 국회의원), 이정헌 민주당 광진갑 후보, 박홍배 전 민주당 전국노동위원장이 참석해 축하했다. 박홍배 위원장은 ‘개소식에 이렇게 많은 지역 주민들이 모인 것은 처음 본다’며 놀라워 했다.

 

부군인 장유식 변호사(민변)와 뿌리위원회 최연장자인 서정옥 고문님 그리고 이영실·임규호 서울시의원, 나은하,박열완,최은주 중랑구의원, 조희종·서인서 전 중랑구의회 의장, 김태수·성백진 전 시의원, 김종진·허용욱·한팔만(현 의정회장) 전 구의원 등 중랑구 전 현직 지방의원들이 참석했다.

 

경로당 어르신, 보훈단체, 각 직능단체 등 관계자와 지역주민 수 천 명이 참석해 중랑구 발전을 위한 서영교 의원의 출마선언에 함께 했다.

 

서영교 의원은 “중랑구 예산이 현재 1조 700억까지 늘어났다. 예산이 1조가 넘는 구는 서울에서 6곳 밖에 없다고 한다. 그만큼 중랑구가 좋아졌고 여기 계신 분들과 함께 더 좋게 만들겠다. 무너져 가는 한국 경제,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으로서 경제를 살리는 데 앞장서고자 한다,”고 중랑갑 국회의원 출마 각오를 밝혔다.

 

이어 서영교 의원은 “요즘 유행하는 단어 ‘이·채·양·명·주’가 있다. 이태원 참사/채수근 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양평고속도로 김건희 일가 특혜 의혹/명품백 김건희 수수사건/주가조작 김건희 모녀 모두 철저하게 수사하고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서영교 의원은 “잘못된 권력 꼭 처벌하고 무너진 경제 꼭 살려내고 발전하는 중랑구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후 개소식에서는 열심히 뛰어달라는 의미를 담은 대학생위원의 파란 운동화 전달식, 청룡의 기운으로 꼭 승리하라는 의미를 담아 서영교 의원 자녀들의 선거운동복 입혀주기 등이 진행됐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Seo Young-kyo successfully holds election office opening ceremony

Jungnang-gu is in an uproar, with over 2,000 residents... “Luxury Jungnang, we will do our best for the develop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 Rep. Seo Young-kyo, ‘Lee, Chae, Yang, Myeong, and Joo’ should be thoroughly investigated and their wrongful powers corrected and punished.

- Rep. Seo Young-kyo, plans to create a ‘luxury midden’ with leisure, healing, and health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Seo Young-kyo, National Assembly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eoul Jungnang-gap, Supreme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opening ceremony of the election office was a success with 2,000 local residents attending. Jungnang residents who attended said,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Young-kyo is essential for the Republic of Korea,’ and ‘I love Seo Young-kyo, the number on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in Korea.’

 

At the opening ceremony of the election office for National Assembly member Seo Young-kyo, former President Moon Jae-in, former Prime Minister Chung Sye-kyun, party leader Lee Jae-myung, and Democratic Party standing joint campaign chairman Kim Boo-gyeom sent congratulatory messages and congratulatory videos, as well as former floor leader Park Hong-geun (a member of the Jungnang National Assembly) and Supreme Council member Jang Gyeong-tae (Dongdaemun). (National Assembly member), Democratic Party candidate Gwang Jin-gap Lee Jeong-heon, and former Democratic Party National Labor Committee Chairman Park Hong-bae attended and congratulated him. Chairman Park Hong-bae was surprised, saying, ‘This is the first time I’ve seen so many local residents gather for an opening ceremony.’

 

His wife, lawyer Jang Yoo-sik (Minbyun), advisor Seo Jeong-ok, the oldest member of the Roots Committee, Seoul City Council members Lee Young-sil and Lim Gyu-ho, Jungnang-gu council members Naeun-ha, Park Yeol-wan and Choi Eun-ju, former Jungnang-gu council presidents Cho Hee-jong and Seo In-seo, former council members Kim Tae-soo and Seong Baek-jin, Kim Jong-jin, Heo Yong-wook, Former and current local councilors from Jungnang-gu, including former district councilor Han Pal-man (current council president), attended.

 

Thousands of local residents and officials from the Senior Citizens' Party, veterans' organizations, and various professional organizations attended and joined Rep. Seo Young-kyo's declaration of candidacy for the development of Jungnang-gu.

 

Rep. Seo Young-kyo said, “Jungnang-gu’s budget has now increased to 1.07 trillion won. It is said that there are only six districts in Seoul with a budget exceeding 1 trillion won. Jungnang-gu has improved that much, and we will make it even better together with the people here. “The Korean economy is collapsing, an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I want to take the lead in reviving the economy,” he said, expressing his determination to run for the Jungrangap National Assembly member.

 

Rep. Seo Young-kyo continued, “There are words that are popular these days, ‘Lee, Chae, Yang, Myeong, and Ju.’ “Itaewon disaster/Corporal Chae Soo-geun’s death case, external pressure in the investigation/Yangpyeong Expressway Kim Kun-hee’s family’s suspicion of preferential treatment/luxury bag Kim Geon-hee’s bribe case/stock price manipulation Kim Geon-hee’s mother and daughter must be thoroughly investigated and the truth must be revealed,” he said.

 

Lastly, Rep. Seo Young-kyo emphasized, “We will punish those in power, revive the collapsed economy, and further develop the developing Jungnang-gu.”

 

Afterwards, at the opening ceremony, a ceremony was held to present blue sneakers to college student committee members to encourage them to run hard, and to dress the children of Rep. Seo Young-kyo in campaign uniforms to encourage them to win with the energy of the Blue Drag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서영교 중랑구갑 의원, 61.92% 압도적 당선!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