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나태근 국민의힘 구리시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성료

- “서울편입을 시작으로 구리발전 이끌겠다”
- “서울에서 살 것인지 경기북도에서 살 것인지 선택하는 선거”
- “경기도에서 경기북도로 한 글자 바뀐다고 구리시가 발전하겠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25 [20:57]

나태근 국민의힘 구리시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성료

- “서울편입을 시작으로 구리발전 이끌겠다”
- “서울에서 살 것인지 경기북도에서 살 것인지 선택하는 선거”
- “경기도에서 경기북도로 한 글자 바뀐다고 구리시가 발전하겠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25 [20:57]

▲ 나태근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장 입장 모습(사진제공=나태근사무소)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나태근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인사말 모습(사진제공=나태근사무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구리시 선거구에 출마한 나태근 후보(국민의힘)는 지난 24일 오후 2시 선거사무소(경춘로219 14층)에서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전 현직 시도의원과 유관단체 관계자 등 지지시민 5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또한 나태근 후보와 경선에서 경쟁했던 박영순, 송재욱, 송진호, 정경진 전 예비후보들이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참석해 경선 갈등을 봉합하고 원팀이 되었음을 보여줬다.

 

구리시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3선을 한 전용원 전의원은 축사에서 “종북 세력이 주류에 진출하려는 것을 막아야만 한다”며 국가적 위기 상황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선거에 임할 것을 모두에게 당부했다.

 

이명우 총괄선대위원장(전 구리시의회 부의장)은 “구리에서 평생을 살았지만 지난 20년 동안 구리시가 바뀐 게 하나도 없다”고 질타했다.

 

박영순 전 시장 또한 “지난 문재인 정부 시절 집권여당에서 가장 힘 있었던 윤호중 의원이 구리 발전을 위해 제대로 한 일이 없다는 것이 많은 이들의 생각”이라며 "윤호중 의원의 지역구 활동이 소홀했다"고 질타했다.

 

▲ 나태근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모습(사진제공=나태근사무소)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나태근 후보는“구리는 한때 수도권 동북부 교통의 요지로 발전의 중심이었지만, 지금은 일자리가 없고 교육환경도 열악한 베드타운이 되었다”며, “오랜 기간 정체되었던 구리를 가장 빠르게 바꿀 수 있는 현실적 방법이 바로 서울 편입이다”라고 말했다.

 

나 후보는“서울 편입은 총선용 공약이 아니라 실현 가능한 현실적 방안”이라며 “서울 편입이 무산될 경우 민주당 김동연 지사가 추진하는 경기북도에 편입될 가능성이 큰데, 경기도 구리시에서 경기북도 구리시가 된다고 해서 구리가 발전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서울편입은 다르다”며, “서울 편입을 통해 고도화되고 정교하게 완성된 서울의 인프라를 가져올 수 있고 시민의 삶이 확실히 변한다”고 주장했다.

 

나 후보는 “서울특별시 갈매동, 서울특별시 인창동, 서울특별시 동구동, 서울특별시 교문동, 서울특별시 수택동, 서울특별시 토평동이 될 수 있다”면서 대통령과 서울시장, 구리시장이 모두 국민의힘 소속인 이번 선거가 <서울 편입>을 실현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것을 강조했다.

 

끝으로 나태근 후보는 <서울 편입>은 구리발전의 마침표가 아닌 시작일 뿐이라며, 서울편입을 토대로 교통, 일자리, 교육, 복지 4대 분야의 획기적 변화를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 Tae-geun,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for Guri City, successful completion of election office opening ceremony

- “We will lead Guri Power Generation starting with the incorporation of Seoul.”

- “An election to choose whether to live in Seoul or Gyeonggibuk-do”

- “Will Guri City develop if one letter changes from Gyeonggi-do to Gyeonggi-buk-do?”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Candidate Na Tae-geun (People Power Party), who ran for the Guri City constituency in the 22nd National Assembly election, held a successful election office opening ceremony at the election office (14th floor, Gyeongchun-ro 219) at 2 p.m. on the 24th. It was held.

 

The opening ceremony was a success with the attendance of approximately 500 supportive citizens, including current and former city and provincial council members and officials from related organizations. In addition, former preliminary candidates Park Young-soon, Song Jae-wook, Song Jin-ho, and Jeong Kyeong-jin, who competed with candidate Na Tae-geun in the primary, participated as joint election committee chairs, showing that they resolved the primary conflict and became a unified team.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former lawmaker Jeon Yong-won, who was elected to his third term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the Guri City district, said, “We must prevent pro-North Korea forces from advancing into the mainstream,” and urged everyone to approach the election with the awareness that it is a national crisis.

 

Lee Myung-woo, chairman of the general campaign committee (former vice-chairman of Guri City Council), criticized, saying, “I have lived in Guri my whole life, but nothing has changed in Guri city over the past 20 years.”

 

Former Mayor Park Young-soon also criticized, saying, “Many people believe that Rep. Ho-jung Yoon, who was the most powerful member of the ruling party during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did not do anything right for the development of Guri,” and “Rep. Ho-jung Yoon was negligent in his constituency activities.”

 

Candidate Na Tae-geun said, “Guri was once the center of development as a transportation hub in the northeastern part of the metropolitan area, but now it has become a bed town with no jobs and a poor educational environment.” He added, “The most realistic way to change Guri, which has been stagnant for a long time, is the fastest. “It is an incorporation into Seoul,” he said.

 

Candidate Na said, “Incorporation of Seoul is not a pledge for the general election, but a feasible and realistic plan.” He added, “If the incorporation of Seoul is canceled,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it will be incorporated into Gyeonggi Province, which is being promoted by Democratic Party Governor Kim Dong-yeon. “Can we develop?” he pointed out.

 

He continued, “But the incorporation of Seoul is different,” and argued, “Through the incorporation of Seoul, we can bring about an advanced and elaborately completed infrastructure in Seoul, and the lives of citizens will definitely change.”

 

Candidate Na said, “It could be Galmae-dong, Seoul, Inchang-dong, Seoul, Dong-gu-dong, Seoul, Gyomun-dong, Seoul, Sutaek-dong, Seoul, or Topyeong-dong, Seoul,” and said that this election, in which the president, Seoul mayor, and Guri mayor are all members of the People Power Party, It was emphasized that this was the last opportunity to realize <Seoul Incorporation>.

 

Lastly, candidate Na Tae-geun said that <Seoul incorporation> is only the beginning, not the end, of Guri power generation, and expressed his ambition to lead groundbreaking changes in the four major areas of transportation, jobs, education, and welfare based on Seoul incorpora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