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성원 후보, 환경정화 봉사로 깨끗한 출정식 ‘눈길’

- 김 후보, 동두천 시내 곳곳 돌며 선거운동원들과 함께 환경정화 봉사
- 김 후보, “정책과 성과로 대결하는 깨끗한 선거에 집중할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29 [11:42]

김성원 후보, 환경정화 봉사로 깨끗한 출정식 ‘눈길’

- 김 후보, 동두천 시내 곳곳 돌며 선거운동원들과 함께 환경정화 봉사
- 김 후보, “정책과 성과로 대결하는 깨끗한 선거에 집중할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29 [11:42]

▲ 김성원 후보 공식선거운동 첫날 환경정화 활동 모습(사진제공=김성원사무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김성원 후보 공식선거운동 첫날 환경정화 활동 모습(사진제공=김성원사무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3선에 도전하는 김성원 후보(국민의힘, 동두천·양주·연천을)가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지난 28일 출정식을 간소화하고 조용한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연천 전철 첫 차 탑승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 김 후보는 이날 오후 선거운동원들과 동두천 시내 곳곳을 돌며 환경정화 활동에 나섰다.

 

김 후보는 “평화로운 일상을 방해하는 소란스러운 출정식 대신 민생 속으로 들어가 묵묵히 일하겠다는 의미로 환경정화 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남은 13일의 선거운동 기간만이라도 유권자들에게 희망을 주고 정책과 성과로 대결하는 선거를 치르는 게 주민들을 위한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앞으로도 깨끗한 선거운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과도한 소음을 유발하는 대규모 유세는 최소화하고 선거송 음향은 적정수준으로 낮춘다. 유세 차량이 교통 통행에 방해를 주지 않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또, 압도적인 성과와 풍부한 경험을 앞세워 선명성 경쟁에서 앞서나간다는 계획이다. 김 후보는 “비방은 지양하고 오직 성과와 능력으로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겠다”고 강조하며 “더 강력해진 3선의 힘과 불가능을 가능하게 만든 강력한 추진력으로 동두천·연천·은현·남면의 더 큰 도약을 이뤄낼 자신이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 후보는 그간 GTX-C 동두천 연장 확정, 10량 직결 연천 전철 개통, 동두천국가산업단지 착공, 국립연천현충원 유치 등 숙원사업을 해결한 추진력을 강점으로 앞세워 지역 발전을 이끌 적임자임을 강조하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는 그동안의 성과를 넘어 지역경제의 백년대계를 마련할 청사진을 제시했다. ▲제3롯데월드(가칭) 유치 ▲ 국가정원 유치 및 관광특구 지정 ▲국가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조성 ▲GTX-C 동두천 2028년 적기 개통과 서울~양주~동두천~연천 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이뤄내 지역을 새롭게 도약시킨다는 복안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Kim Seong-won's clean inauguration ceremony attracts attention through environmental cleanup volunteer work

- Candidate Kim travels around downtown Dongducheon to volunteer for environmental cleanup with campaign workers.

  - Candidate Kim, “We will focus on clean elections based on policies and performance.”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Candidate Kim Seong-won (People Power Party, Dongducheon, Yangju, Yeoncheon), who is running for a third term, simplified the launch ceremony on the 28th, the first day of the official election campaign, and began a quiet campaign.

 

Candidate Kim, who started his official schedule by boarding the first train of the Yeoncheon subway, went around downtown Dongducheon with his campaign staff this afternoon and began environmental cleanup activities.

 

Candidate Kim said, “Instead of a noisy outing ceremony that disrupts peaceful daily life, I volunteered to clean up the environment with the intention of going into the lives of the people and working quietly.”

 

He went on to say, “I think it is the duty for the residents to give hope to voters and hold an election where policies and performance are contested, even if only during the remaining 13 days of the election campaign period.”

 

Candidate Kim plans to continue his clean campaign in the future. Large-scale campaigns that cause excessive noise will be minimized, and the sound of election songs will be lowered to an appropriate level. Special efforts will be made to prevent campaign vehicles from interfering with traffic.

 

In addition, we plan to stay ahead of the competition in clarity by leveraging our overwhelming performance and abundant experience. Candidate Kim emphasized, “I will avoid slander and be chosen by voters only based on performance and ability,” and added, “With the stronger power of a third term and the strong driving force that made the impossible possible, I will achieve a greater leap forward in Dongducheon, Yeoncheon, Eunhyeon, and Nammyeon.” “I am confident,” he expressed his ambition.

 

Candidate Kim is emphasizing that he is the right person to lead regional development by leveraging his driving force in resolving long-awaited projects such as the confirmation of the GTX-C Dongducheon extension, the opening of the 10-car direct Yeoncheon subway, the start of construction of the Dongducheon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nd the attraction of the Yeoncheon National Cemetery.

 

In this general election, we presented a blueprint to go beyond previous achievements and prepare a 100-year plan for the local economy. ▲ Attracting the 3rd Lotte World (tentative name) ▲ Attracting a national garden and designating a special tourist zone ▲ Creating a specialized complex for national high-tech strategic industries ▲ Renewing the region by achieving the timely opening of GTX-C Dongducheon in 2028 and early construction of the Seoul-Yangju-Dongducheon-Yeoncheon Expressway The plan is to make a leap forwar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서영교 중랑구갑 의원, 61.92% 압도적 당선!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