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나태근 국민의힘 구리시 후보, 구리역에서 출정식 가져

- 나태근 후보, “서울편입 통해 구리의 혁신적 발전 이루겠다”
- 박영순 전 시장 “총선은 일 안 한 국회의원 심판하고 지역 일꾼 뽑는 선거”
- 전지현 전 대통령실행정관 “식물 국회를 만든 주범들이 정권심판 외치고 있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3/30 [13:59]

나태근 국민의힘 구리시 후보, 구리역에서 출정식 가져

- 나태근 후보, “서울편입 통해 구리의 혁신적 발전 이루겠다”
- 박영순 전 시장 “총선은 일 안 한 국회의원 심판하고 지역 일꾼 뽑는 선거”
- 전지현 전 대통령실행정관 “식물 국회를 만든 주범들이 정권심판 외치고 있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3/30 [13:59]

▲ 나태근 후보 구리역앞 출정식 유세 모습(사진제공=나태근사무소)  ©브레이크뉴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 나태근 후보는 지난 28일 오전 7시 구리역에서 출정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이명우 총괄 선대위원장(전 구리시의회 부의장), 박영순 선임 공동선대위원장(전 구리시장), 송재욱 전 예비후보, 전지현 전 예비후보, 백현종 경기도의원이 연단에 올라 나태근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특히 박 전 시장은 단 한 개뿐인 돌다리사거리 방면 8호선 출입구 문제를 언급하며 “지난 정권에서 여당 권력의 핵심에 있던 구리시 4선 의원이 지역구에 관심을 갖지 않고 중앙 정치만 한 결과”라며, “총선은 대통령을 심판하는 선거가 아니라, 일 안한 국회의원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질타했다.

 

전지현 전 예비후보는 “식물 국회를 만들어 정부가 아무 정책도 추진하지 못하게 했던 주범들이 이제는 정권 심판을 외치고 있다”라고 비판하며, “구리시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을 위해 일할 준비가 된 나태근 후보가 당선되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나태근 후보는 “오랜 기간 정체된 구리시를 확실하게 바꿀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이 서울편입”이라며, “서울 편입을 시작으로 교통과 교육, 일자리, 복지가 튼튼한 살기 좋은 구리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치만 하는 정치인이 아닌 구리를 위한 일꾼이 되겠다”면서 “주변 도시의 발전 속에서 홀로 소외된 구리 발전을 이루기 위해 서서 죽을 각오로 선거에 임하고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힘찬 각오를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 Tae-geun, People Power Party candidate for Guri City, holds launching ceremony at Guri Station

- Candidate Na Tae-geun, “We will achieve innovative development of Guri through incorporation into Seoul.”

- Former Mayor Park Young-soon, “The general election is an election to judge lawmakers who did not do their work and select local workers.”

- Former President Jeon Ji-hyun, Executive Director, “The main culprits who created the vegetable National Assembly are crying out for judgment on the government.”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Guri City candidate Na Tae-geun began his full-scale election campaign with a launch ceremony at Guri Station at 7 a.m. on the 28th.

 

At the inauguration ceremony on this day, General Election Committee Chairman Lee Myung-woo (former vice-chairman of Guri City Council), Senior Joint Campaign Committee Chairman Park Young-soon (former Guri Mayor), former preliminary candidate Song Jae-wook, former preliminary candidate Jeon Ji-hyun, and Gyeonggi Provincial Assemblyman Baek Hyeon-jong stood on the podium and appealed for support for candidate Na Tae-geun.

 

In particular, former Mayor Park mentioned the issue of the only entrance to Line 8 toward Doldari Intersection, saying, “This is the result of the four-term Guri City lawmaker, who was at the core of the ruling party’s power in the last administration, not paying attention to his district and only playing central politics,” and “The general election is the result of only central politics.” “It is not an election to judge the president, but an election to judge lawmakers who did not do their jobs,” he criticized.

 

Former preliminary candidate Jeon Ji-hyeon criticized, “The main culprits who created a vegetable National Assembly and prevented the government from pursuing any policies are now calling for judgment on the government,” and added, “For the development of Guri City, candidate Na Tae-geun, who is ready to work for the region, must be elected.” “He claimed.

 

Candidate Na Tae-geun said, “The fastest way to definitely change Guri City, which has been stagnant for a long time, is to incorporate it into Seoul,” and added, “Starting with the incorporation of Seoul, we will create Guri City, a good place to live with strong transportation, education, jobs, and welfare.”

 

He then expressed his strong determination, saying, “I will become a worker for Guri, not a politician who only engages in central politics,” and “I will stand up for the development of Guri, which has been neglected alone amidst the development of surrounding cities, and face the election with the determination to die, and I will win without fail.”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서영교 중랑구갑 의원, 61.92% 압도적 당선!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