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평군 강상면, 중장년 1인가구 실태조사 실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4/04 [22:41]

양평군 강상면, 중장년 1인가구 실태조사 실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4/04 [22:41]

▲ 사진제공=양평군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 강상면(면장 정영석)은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중장년 1인가구 고독사 위험 요인 해소를 위해 실태조사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실태조사는 중장년 1인가구 562세대를 대상으로 이달 8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진행되며 대상 가구에 복지상담 안내문을 우편 발송하고 방문조사를 실시한다.

 

특히 강상면은 실태조사를 통해 대상자의 생활, 경제, 건강상태, 주거환경, 사회적관계, 복지욕구 등 전반사항을 파악하고 생계에 어려움이 있거나 위기상황이 있는 가구는 공적급여를 우선 연결해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집중관리가 필요한 고위험군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사례관리를 통해 사회적관계형성과 안정적인 생활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정영석 강상면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돌봄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선제적인 고독사 예방을 위해 힘쓰겠다”며 “주위에 어려운 이웃을 알고 계신 주민들은 면사무소 복지팀으로 주저없이 연락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ngsang-myeon, Yangpyeong-gun, conducts survey on middle-aged single-person households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Yangpyeong-gun Gangsang-myeon (Chief Jeong Young-seok) announced on the 4th that it will conduct a fact-finding survey to resolve risk factors for lonely deaths in middle-aged single-person households, which has recently become a problem.

 

This survey will be conducted from the 8th of this month to the 17th of next month targeting 562 middle-aged single-person households. Welfare consultation notices will be mailed to target households and a door-to-door survey will be conducted.

 

In particular, Kang Sang-myeon conducts a fact-finding survey to understand the subjects' overall lives, economy, health status, residential environment, social relationships, and welfare needs, and provides customized welfare services by first connecting households with difficulties making a living or in a crisis situation to public benefits. will be provided.

 

In addition, for high-risk households that require intensive management, we plan to provide support to help them form social relationships and maintain a stable life through case management.

 

Jeong Young-seok, head of Gangsang-myeon, said, “Through this survey, we will discover blind spots in care and work to preemptively prevent lonely deaths. We hope that residents who know of neighbors in need will not hesitate to contact the welfare team at the myeon offic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서영교 중랑구갑 의원, 61.92% 압도적 당선!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