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중랑 황금기' 서막을 연다!

- 주거·일자리·문화 어우러진 명품 자족도시 조성 추진
- 서울시 ‘강북권 대개조-강북 전성시대’ 정책과 발맞춰 역점사업 적극 추진 계획
- 지역 내 30년 이상 노후 아파트 재건축 사업 추진 탄력 받아
- GTX-B 상봉역 복합환승센터, 신내차량기지 일대 ‘균형발전 화이트사이트’ 도입
- 중랑천 동부간선도로 지하화에 따른 공원화, 묵동천 수변활력거점 조성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4/16 [16:45]

중랑구, '중랑 황금기' 서막을 연다!

- 주거·일자리·문화 어우러진 명품 자족도시 조성 추진
- 서울시 ‘강북권 대개조-강북 전성시대’ 정책과 발맞춰 역점사업 적극 추진 계획
- 지역 내 30년 이상 노후 아파트 재건축 사업 추진 탄력 받아
- GTX-B 상봉역 복합환승센터, 신내차량기지 일대 ‘균형발전 화이트사이트’ 도입
- 중랑천 동부간선도로 지하화에 따른 공원화, 묵동천 수변활력거점 조성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4/16 [16:45]

▲ 중랑구청 전경(사진제공=중랑구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지난 3월 26일 서울시에서 발표한 「강북권 대개조-강북 전성시대」 정책과 발맞춰 주거‧일자리‧문화가 어우러진 명품 자족도시가 될 수 있도록 지역 내 역점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서울시는 「강북권 대개조-강북 전성시대」를 통해 강북권역을 베드타운에서 벗어나 일자리 중심 신경제도시로 탈바꿈시키고자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 ▲미래형 일자리 창출 ▲감성문화공간 조성을 위한 정책을 마련했다.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의 주요 내용은 ▲30년이상 노후아파트 단지 안전진단 없이 재건축사업 추진 ▲역세권내 아파트단지 재건축 추진 시 준주거지역까지 종상향 및 공공기여율 축소(15→10%) 등이다.

 

구는 지역 내 30년이상 경과 된 노후 아파트가 점차 늘어나고 있어 재건축 사업 추진에 큰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역세권 지역 내 종상향 등 인센티브 적용 시 그동안 사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외면받거나 사업추진이 지지부진했던 노후 주택단지의 사업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로, ’미래형 일자리 창출‘의 주요 내용은 ▲상업지역 총량제 미적용 ▲대규모 유휴부지에 화이트사이트(균형발전 사전협상제) 도입하여 각종 인센티브 적용(상업지역으로의 종상향, 공공기여 완화 등)이다.

 

구는 향후 상업지역 총량제 미적용 관련 세부 지침이 마련되면, 지구단위계획구역(특별계획구역) 내 개발사업, 역세권 활성화사업 등 민간 개발사업의 세부 개발계획 수립 시 “종상향(상업지역)을 통한 관내 상업·업무용도 확충”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 내 대규모 유휴부지(GTX-B 상봉역 복합환승센터, 신내차량기지 일대 등)에 기존 도시계획으로 개발이 어려운 지역을 사업시행자가 원하는 용도와 규모로 개발을 허용하는 제도인 서울시의 ‘균형발전 화이트사이트(균형발전 사전협상제)’ 도입을 추진한다.

 

구는 해당 제도를 이용하여 GTX-B 상봉역 복합환승센터를 도심항공교통(UAM), GTX, KTX, 지하철, 간선버스 등 다양한 교통체계를 통합하는 미래형 복합환승센터와 지역경제발전을 획기적으로 견인할 수 있는 대규모 상업, 문화 거점으로 조성하고자 한다.

 

GTX 상봉역 복합환승센터 건립 사업은 지난 1월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을 마쳐 사업타당성을 확보했고, 지난 4일 민간사업자 공모지침서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진행하는 등 광역교통허브 조성에 한걸음씩 다가서고 있다.

 

또한, 신내차량기지 일대는 신내차량기지 이전부지, 중랑공영차고지, 면목선 차량기지, 신내4공공주택 등을 통합 개발해 첨단산업, 일반업무지구, 문화시설, 주거 등이 어우러진 입체복합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감성 문화공간 조성’의 주요 내용은 ▲동부간선도로 지하화에 따른 상부 공원화 사업 ▲서울시 내 주요 지천(중랑천, 묵동천)에 수변활력거점 조성 등이다.

 

구는 ‘동부간선도로 상부 공원화 사업’ 관련하여 대표 축제인 중랑 서울장미축제와 연계된 테마공원을 조성하여 지역 대표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작년 서울시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추진 중인 묵동천 수변활력거점 조성사업을 통해 테라스형 전망카페(2층, 연면적 334㎡)를 내년 장미축제 전(`25.4)까지 조성 완료할 예정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강·남북 균형발전을 위한 강북권 활성화 정책추진에 공감한다”며 “이번에 발표된 정책을 우리 구에 적극적으로 적용하여 주거‧일자리‧문화가 어우러진신 경제도시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the beginning of the ‘Golden Age of Jungnang’!

- Promote the creation of a luxury, self-sufficient city with housing, jobs, and culture in harmony

- Seoul plans to actively promote key projects in line with the ‘Gangbuk area major renovation-Gangbuk heyday’ policy

- Reconstruction projects for apartments over 30 years old in the region are gaining momentum.

- GTX-B Sangbong Station Complex Transfer Center, ‘Balanced Development White Site’ introduced in the Shinnae Vehicle Base area

- Transformation of Jungnangcheon Stream into a park following the undergrounding of the eastern main road, and creation of a waterfront revitalization base for Mukdongcheon Stream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Jungnang-gu (District Mayor Ryu Gyeong-gi) can become a luxury self-sufficient city where housing, jobs, and culture are in harmony, in line with the “Great Remodeling of the Gangbuk Area - Gangbuk Heyday” policy announced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on March 26. We will actively promote key projects in the region.

 

In order to transform the Gangbuk region from a bed town into a job-centered new economic city through “Great Remodeling of the Gangbuk Region - Gangbuk Heyday,” Seoul City has prepared policies to ▲create a comfortable residential environment, ▲create future jobs, and ▲create emotional cultural spaces.

 

The main contents of ‘Creating a pleasant residential environment’ include ▲promoting reconstruction projects without safety diagnosis for apartment complexes that are older than 30 years old, ▲when promoting reconstruction of apartment complexes within the station area, raising the level to semi-residential areas and reducing the public contribution rate (15 → 10%).

 

The district expects that the reconstruction project will receive great momentum as the number of old apartments older than 30 years old in the area is gradually increasing. In particular, the business feasibility of old housing complexes, which have been neglected or where business progress has been sluggish due to lack of business feasibility, is expected to be greatly improved when incentives such as upward mobility are applied in areas near train stations.

 

Second, the main contents of 'future job creation' are ▲non-application of the total amount system for commercial zones ▲introduction of white sites (balanced development prior negotiation system) to large-scale idle land and application of various incentives (increasing the number of jobs to commercial zones, easing public contributions, etc.) am.

 

In the future, when detailed guidelines regarding the non-application of the commercial area cap system are established, the district plans to establish detailed development plans for private development projects such as development projects in district-level planning areas (special planning areas) and subway area revitalization projects by “commercial areas within the district through commercial areas.” We plan to actively encourage “expansion of business use.”

 

In addition, Seoul City's 'Balance' system allows development of areas that are difficult to develop due to existing urban planning on large-scale idle land in the region (GTX-B Sangbong Station complex transfer center, Shinnae vehicle base area, etc.) for the purpose and scale desired by the project operator. We are promoting the introduction of a ‘power generation white site (balanced development prior negotiation system)’.

 

By using this system, the district can make the GTX-B Sangbong Station complex transfer center a futuristic complex transfer center that integrates various transportation systems such as urban air traffic (UAM), GTX, KTX, subway, and trunk bus, and can dramatically drive local economic development. We plan to create a large-scale commercial and cultural hub.

 

The GTX Sangbong Station complex transfer center construction project secured business feasibility by completing a feasibility study and basic plan establishment in January, and is moving closer to creating a metropolitan transportation hub by holding a briefing session on the establishment of public offering guidelines for private operators on the 4th. there is.

 

In addition, the area around the Shinnae vehicle base will be integrated and developed with the Shinnae vehicle base relocation site, Jungnang public garage, Myeonmokseon vehicle base, and Shinnae 4 public housing to create a three-dimensional complex city with high-tech industries, general business districts, cultural facilities, and residences. plan.

 

Lastly, the main contents of ‘creating an emotional cultural space’ include ▲ the upper park construction project following the undergrounding of the eastern main road ▲ the creation of a waterside vitality base in major streams (Jungnangcheon and Mukdongcheon) within Seoul.

 

The district plans to actively discuss ways to create a theme park linked to the Jungnang Seoul Rose Festival, a representative festival, in relation to the ‘Eastern Main Road Upper Park Project’ so that it can be reborn as a representative local attraction.

 

In addition, through the Mukdongcheon waterside revitalization base development project selected by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last year and being promoted, a terrace-type observatory cafe (2nd floor, total floor area of 334㎡)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by next year's Rose Festival (April 2025).

 

Ryu Gyeong-gi, head of Jungnang-gu, said, “I agree with the promotion of policies to revitalize the Gangbuk area for balanced development between the Gangnam and North and South.” He added, “We will actively apply the policies announced this time to our district so that it can become a new economic city with housing, jobs, and culture.” “I will do it,”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