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진선 양평군수, '찾아가는 매력양평살이' 설명회 가져

- 18일 양평읍 설명회 성료…맞춤형 생활정보 제공 등 양평살이 길잡이 마련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4/19 [11:22]

전진선 양평군수, '찾아가는 매력양평살이' 설명회 가져

- 18일 양평읍 설명회 성료…맞춤형 생활정보 제공 등 양평살이 길잡이 마련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4/19 [11:22]

▲ 전진선 양평군수 소통하는 민원플랫폼 '찾아가는 매력양평살이 설명회'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전진선 양평군수 찾아가는 매력양평살이 설명회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군수 전진선)은 지난 18일 양평읍사무소 2층 대회의실에서 전입자들에게 양평생활에 필요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2024. 찾아가는 매력양평살이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민선 8기 비전 중 하나인 ‘소통하는 민원 플랫폼’의 일환으로 열렸으며 전입자를 포함한 군민 80여명이 참석했다.

 

설명회는 양평군 어울림공동체 지원사업에 참여중인 갈사모(갈산공원을 사랑하는 모임)의 하모사랑, 버디즈 2팀의 신명나는 공연을 시작으로 양평읍의 역사·문화 설화에 대한 교양강의, 우리군에서 역점적으로 추진중인 공간정보기반 ‘공감e음’ 시스템 설명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양평역사문화연구회 편집장인 박한철 강사의 양평읍 맞춤형 교양강좌 중 양평읍 주민들도 잘 몰랐던 양평읍의 창대리 고가, 이중하 선생 묘 등의 문화․유적지와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청개구리 설화가 양평읍 떠드렁섬에서 유래되었다는 소개는 참석자의 큰 관심을 받았다.

 

군은 지난해 2월부터 매월 1회 양평생활문화센터에서 개최했던 양평살이 설명회를, 올해는 전입자가 보다 편하게 참석할 수 있도록 각 읍․면으로 찾아가는 설명회로 기획했으며 다음 설명회는 내달 20일 10시, 강상면사무소에서 개최된다.

 

전진선 양평군수는 “오늘 설명회에 대구를 포함한 해외 이주민도 참석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선주민에게는 몰랐던 양평의 역사․문화․환경 등의 이야기를 아는 계기가 되고, 후주민에게는 양평살이의 모든 것이 분야별로 정리된 양평살이 안내서를 통해 양평군의 성공적인 정착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선주민과 후주민이 하나로 화합하는 살기좋은 양평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pyeong County Governor Jeon Jeon-seon holds a briefing session on ‘Visiting Charming Yangpyeong Living’

- Yangpyeong-eup information session was successfully completed on the 18th... Provide guidance for living in Yangpyeong, including providing customized living information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Yangpyeong-gun (Governor Jin Jeon-seon) held the ‘2024. A visiting attractive Yangpyeong living briefing session was held.

 

This briefing session was held as part of the ‘Communicating Civil Complaints Platform’, one of the visions of the 8th popular election, and about 80 residents, including those who moved in, attended.

 

The briefing session began with an exciting performance by the 2 teams of Hamo Sarang and Buddies by Galsamo (a group that loves Galsan Park), who are participating in the Yangpyeong-gun Oulrim Community Support Project, followed by an educational lecture on the history and cultural lore of Yangpyeong-eup, and an emphasis on our military. It was followed by a description of the spatial information-based ‘Empathy e-Sound’ system being promoted.

 

In particular, during a lecture tailored to Yangpyeong-eup by lecturer Park Han-cheol, editor-in-chief of the Yangpyeong History and Culture Research Society, the cultural and historical sites such as the Changdae-ri old house and the tomb of Lee Jung-ha in Yangpyeong-eup, which even Yangpyeong-eup residents were not familiar with, and the tree frog tale that we are familiar with originated from Yangpyeong-eup's Ddeureongseom Island. The introduction received great attention from attendees.

 

The county has planned the Yangpyeong Living Briefing Session, which has been held once a month at the Yangpyeong Living Culture Center since February of last year, to be held in each town/township this year so that new residents can attend more conveniently. The next briefing session will be held on the 20th of next month at 10 o'clock in Gangsang-myeon. It is held at the office.

 

Yangpyeong County Mayor Jeon Jeon-seon said, “I am grateful that overseas immigrants, including those from Daegu, attended today’s briefing session,” adding,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learn about Yangpyeong’s history, culture, and environment, which were unknown to the original residents, and for future residents, everything about living in Yangpyeong will be explained by field. “I hope that the guide to living in Yangpyeong, organized in this way, will be of great help in the successful settlement of Yangpyeong-gun,” he said.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make Yangpyeong a better place to live where the indigenous and post-indigenous residents are united as on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