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동연 경기도지사, 여주 모내기 현장 방문

민선 8기 혁신 농어업 1번지 추진으로 농업소득 30% 증대 목표
김동연 지사, 22일 여주시 가남읍 연대리에서 모내기 행사 참석...농업인 격려
- 경기미 생산 들녘에서 손 모내기 시연 등 농업인과 유대 강화
- 2024. 10월부터 청년농어민, 귀농어민, 환경농어민을 대상으로 ‘농어민 기회소득’ 제공
- 민선 8기 혁신 농어업 1번지 추진으로 농업소득 30% 증대 목표
- 김동연, "농촌은 제 삶의 뿌리이자 삶의 근원. 농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18:09]

김동연 경기도지사, 여주 모내기 현장 방문

민선 8기 혁신 농어업 1번지 추진으로 농업소득 30% 증대 목표
김동연 지사, 22일 여주시 가남읍 연대리에서 모내기 행사 참석...농업인 격려
- 경기미 생산 들녘에서 손 모내기 시연 등 농업인과 유대 강화
- 2024. 10월부터 청년농어민, 귀농어민, 환경농어민을 대상으로 ‘농어민 기회소득’ 제공
- 민선 8기 혁신 농어업 1번지 추진으로 농업소득 30% 증대 목표
- 김동연, "농촌은 제 삶의 뿌리이자 삶의 근원. 농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5/22 [18:09]

▲ 김동연(가운데) 경기도지사 모내기 시연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2일 여주시 모내기 현장을 찾아 손 모내기를 시연하고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여주시 가남읍 연대리에서 열린 모내기 행사에 참석해 “1인당 쌀 소비량이 줄어드는 등 농촌이 많이 어렵다”며 “경기도는 올해 처음으로 농업인 기회소득을 실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우수한 경기미가 많이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농촌은 제 삶의 뿌리이자 삶의 근원이다. 농민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행사가 열린 가남읍 연대리 경기미 생산 들녘은 23만㎡(23ha) 규모로, 32개 농가가 진상미 등을 재배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김 지사를 비롯해 이충우 여주시장, 정병관 여주시의회 의장, 장대석 도의원, 방성환 도의원, 서광범 도의원, 김규창 도의원, 이오수 도의원과 농업인 등 70여 명이 함께했다.

 

도는 농어촌의 소멸 위기에 대응하고 농어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농어민 기회소득’을 오는 10월부터 지급한다. 경기도 농어민 기회소득은 청년농어민(50세 미만), 귀농어민(최근 5년 이내), 환경농어민(친환경, 동물복지, 명품)에게 월 15만 원씩 연간 180만 원을 지급한다.

 

이와 함께 도는 2024년부터 2033년까지 농업소득 30% 증대를 목표로 10년간 2조 9천억 원(도비 1조 746억 원)을 지원해 4대 전략 12대 핵심과제를 추진하는 내용의 ‘혁신 농어업 1번지’ 추진계획을 지난 3월 19일 발표한 바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visits Yeoju rice planting site

The goal is to increase agricultural income by 30% by promoting the 8th popularly elected innovative agricultural and fishery industry.

Governor Kim Dong-yeon attended a rice planting event in Yeondae-ri, Ganam-eup, Yeoju-si on the 22nd... encouraging farmers

  - Strengthening ties with farmers through hand-planting demonstrations in Gyeonggi rice production fields

  - From October 2024, ‘Farmers and Fishermen Opportunity Income’ will be provided to young farmers and fishermen, returning farmers and fishermen, and environmental farmers and fishermen.

  - Goal of increasing agricultural income by 30% by promoting innovative agriculture and fisheries in the 8th popularly elected election.

  - Kim Dong-yeon, "Rural areas are the root of my life and the source of my life. It is the best for the development of farmers."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 Gyeonggi)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visited the rice planting site in Yeoju on the 22nd and demonstrated hand planting and encouraged farmers.

 

Governor Kim Dong-yeon attended a rice planting event held in Yeondae-ri, Ganam-eup, Yeoju-si on this day and said, “Rural areas are in great difficulty as rice consumption per person is decreasing,” and “Gyeonggi-do is implementing opportunity income for farmers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At the same time, he said, “We will make efforts to ensure that a large supply of our excellent Gyeonggi rice is supplied. Rural areas are the root of my life and the source of my life. “We will do our best for the development of farmers,” he added.

 

The Gyeonggi rice production field in Yeondae-ri, Ganam-eup, where the event was held, is 230,000㎡ (23ha) in size, and 32 farms are cultivating real rice. About 70 people attended the event, including Governor Kim, Yeoju Mayor Lee Choong-woo, Yeoju City Council Chairman Jeong Byeong-gwan, Provincial Assemblyman Jang Dae-seok, Provincial Assemblyman Bang Seong-hwan, Seo Gwang-beom, Assemblyman Kim Gyu-chang, Assemblyman Lee Oh-su, and farmers.

 

The province will provide ‘opportunity income to farmers and fishermen’ starting in October to respond to the crisis of extinction of rural and fishing villages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farmers and fishermen. Opportunity income for farmers and fishermen in Gyeonggi-do provides 150,000 won per month, or 1.8 million won per year, to young farmers and fishermen (under 50 years of age), returning farmers and fishermen (within the past 5 years), and environmental farmers and fishermen (eco-friendly, animal welfare, luxury goods).

 

In addition, the province is supporting 'Innovative Agriculture and Fisheries 1', which promotes 12 core tasks of the four major strategies by supporting KRW 2.9 trillion (KRW 1.0746 trillion in provincial budget) over 10 years with the goal of increasing agricultural income by 30% from 2024 to 2033. The ‘Bungee’ promotion plan was announced on March 19th.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