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풍수해 철벽 대비 완료!

- 5월 15일 ~ 10월 15일 풍수해 종합대책 기간 운영
- 방재시설, 수해 취약 지역 등 187개소 사전 점검 완료
-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동행파트너 운영 등 촘촘한 안전망 구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5/28 [09:24]

중랑구, 풍수해 철벽 대비 완료!

- 5월 15일 ~ 10월 15일 풍수해 종합대책 기간 운영
- 방재시설, 수해 취약 지역 등 187개소 사전 점검 완료
- 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동행파트너 운영 등 촘촘한 안전망 구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5/28 [09:24]

▲ 류경기(우측 2번째) 중랑구청장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개소식 참석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다가오는 여름철 풍수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여름철 풍수해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구는 이달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를 풍수해 종합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구는 종합대책 마련에 앞서 빗물펌프장, 수문, 하천, 급경사지, 옹벽, 공공 및 민간 공사장 등 방재시설 및 수해 취약 지역 187개소를 두 차례 점검하고 건축공사장 가설구조물 정비, 옥외광고물 골조 정비 등 총 16건의 정비 사항을 찾아내 조치를 완료했다.

 

대책 기간에는 본부장인 류경기 구청장과 13개 실무반, 39개 실무부서로 구성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 및 운영한다. 각종 풍수해 예방 시설물들의 현황을 철저히 관리 및 파악하고, 피해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함이다.

 

지난 14일 오전에는 대책기간 운영에 앞서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개소식도 진행했다. 개소식에 참석한 류경기 구청장은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하게 대책본부를 가동하고 구민들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을 당부했다.

 

올해는 반지하주택 등 재해 취약 가구를 돕는 ‘동행파트너’도 운영한다. 공무원과 주민 약 50명으로 구성돼 침수 피해 발생 시 재해 취약 가구의 신속한 대피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침수 이력이 있는 지하주택 55가구에도 담당 공무원을 일대일로 연계해 기상 상황 전파와 대피를 지원한다.

 

이외에도 하천과 하수도, 빗물받이 준설 및 청소를 완료했으며 풍수해 대책기간 동안 지속적으로 정비하며 피해 예방에 앞장설 계획이다.

 

아울러 폭우 시 신속하게 초동 대처할 수 있도록 주요 도로상 도로수위계를 설치했고, 주민 통행량이 많은 곳에는 인명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맨홀 추락 방지 시설도 계속해서 늘려가고 있다.

 

류경기 구청장은 “태풍이나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피해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구민들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최우선으로 삼고 철저한 대비 태세를 구축하겠다”며 “소방, 경찰 등 유관기관과도 긴밀히 협조해 구민 안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gnang-gu, preparations for storm and flood damage completed!

- Comprehensive storm and flood damage response period operated from May 15 to October 15

- Preliminary inspection completed at 187 locations, including disaster prevention facilities and flood-prone areas

- Establishment of a tight safety net, including the formation of a disaster and safety response headquarters and the operation of companion partners.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Jungnang-gu (District Mayor Ryu Gyeong-gi) has prepared a ‘comprehensive plan for summer storm and flood damage’ to minimize damage from storm and flood damage in the upcoming summer. The district has designated the period from the 15th of this month to October 15th as the period for comprehensive measures against floods and plans to make every effort to prevent damage.

 

Prior to preparing comprehensive measures, the district twice inspected 187 disaster prevention facilities and flood-vulnerable areas, including rainwater pumping stations, floodgates, rivers, steep slopes, retaining walls, and public and private construction sites, and carried out a total of 16 inspections, including maintenance of temporary structures at building construction sites and maintenance of frames for outdoor advertisements. The maintenance issues were identified and action was completed.

 

During the countermeasure period,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consisting of District Mayor Ryu Gyeong-gi, as head of the headquarters, 13 working groups, and 39 working departments, will be established and operated. This is to thoroughly manage and understand the status of various storm and flood damage prevention facilities and respond quickly when damage occurs.

 

On the morning of the 14th, an opening ceremony was held for the Storm and Flood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prior to the operation of the countermeasures period. District Mayor Ryu Gyeong-gi, who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asked, “In the event of an emergency, we will quickly activate the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nd focus all administrative power on ensuring the safety of district residents.”

 

This year, we are also operating a ‘companion partner’ to help disaster-vulnerable households such as semi-basement houses. It is comprised of approximately 50 public officials and residents and will support the rapid evacuation of disaster-vulnerable households in the event of flood damage. In addition, public officials will be connected one-on-one to 55 households in underground houses with a history of flooding to spread the word about weather situations and support evacuation.

 

In addition, dredging and cleaning of rivers, sewers, and rainwater drains have been completed, and we plan to take the lead in preventing damage by continuing maintenance during the storm and flood damage response period.

 

In addition, road water level gauges have been installed on major roads to enable rapid initial response in the event of heavy rain, and manhole fall prevention facilities are continuing to be increased in areas with high resident traffic to prevent casualties.

 

District Mayor Ryu Gyeong-gi said, “We will place the highest priority on protecting the lives and property of our residents and establish a thorough preparedness posture to ensure that no damage occurs due to typhoons or torrential rain,” adding, “We will also closely cooperate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fire department and police.”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e safety of our residents,” he sai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