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리시, 서울 편입 대시민 토론회 성황리 개최

“서울 편입 시 분야별 전문가 심층분석, 토론·질의응답 이어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03 [08:48]

구리시, 서울 편입 대시민 토론회 성황리 개최

“서울 편입 시 분야별 전문가 심층분석, 토론·질의응답 이어져”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03 [08:48]

▲ 백경현 구리시장 구리시 서울 편입 대시민 토론회 참석 인사말 모습(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백경현 구리시장)는 지난 5월 31일 구리시청 1층 대강당에서 기관·사회단체·시민단체 등 시민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구리시 서울 편입 대시민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구리시가 서울시로 편입될 경우, 행정·도시·교통 등 분야별 변화에 대해 전문가 분석자료 발표 및 편입의 득과 실에 대한 질의응답을 통해 서울 편입에 대한 향방을 결정하고, 구리시와 시민들 간 원활한 소통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 구리시 서울 편입 대시민 토론회 모습(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행사에 참석한 이명훈 한양대학교 도시공학원장은 이날 토론회의 좌장을 맡아 분야별 토론자 발표를 주재하고 편입 효과의 장단점에 대한 분석 의견을 교환하는 등 자유롭게 토론할 수 있도록 이끌었다.

 

발제자로 나선 연세대학교 도시공학과 김갑성 교수는 수도권 메가시티 전략과 구상에 대한 주제를 발표했고, 이어서 전)서울기술연구원장인 서경대학교 공공인재학부 임성은 교수가 서울 편입에 대한 행정절차 및 방법, 편입 효과의 장단점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교통 분야 전문가로 참석한 서울연구원 홍상연 연구위원은 메가시티 전환에 따른 교통 체계 변화에 대한 분석과 수도권 공동문제 해결을 위한 거버너스 구축 등 정책 제언도 함께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시민 대표로 나온 「구리가 서울되는 범시민추진위원회」 이춘본 공동위원장은 서울 편입을 바라보는 다수 시민의 입장 및 우려 사항과 시민들이 원하는 서울 편입 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토론회에 함께한 백경현 구리시장은 “이번 대시민 토론회를 통해 서울 편입에 대해 시민들이 평소 궁금했던 내용이 조금이나마 해소되었길 바란다.”라며, “향후 실시할 시민 여론조사에도 많은 시민이 함께 참여해 주시길 바라며, 여론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특별법의 정부 발의 추진을 위해 필요한 행정절차를 빈틈없이 준비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ri City successfully holds a citizen debate on Seoul incorporation

“When transferring to Seoul, in-depth analysis by experts in each field followed by discussion and Q&A”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Guri City (Guri Mayor Baek Gyeong-hyeon) held the 'Guri City Citizens' Discussion on Incorporation of Guri City into Seoul' on May 31 at the main auditorium on the first floor of Guri City Hall, with about 400 citizens from institutions, social groups, and civic groups in attendance. It was announced that it was held.

 

The event was held to determine the direction of Seoul's incorporation through presentations of expert analysis data on changes in fields such as administration, cities, and transportation when Guri City is incorporated into Seoul, and Q&A on the pros and cons of incorporation, and to determine the direction of the incorporation of Guri City and its citizens. It was designed to establish a smooth communication system.

 

Myung-hoon Lee, Dean of the Institute of Urban Engineering at Hanyang University, who attended the event, chaired the discussion meeting and led the discussion freely, presiding over presentations by discussants in each field and exchanging analysis opinions on the pros and cons of the transfer effect.

 

Professor Kim Gap-seong of the Department of Urban Engineering at Yonsei University, who was the presenter, presented on the topic of strategies and plans for mega cities in the metropolitan area, followed by Professor Lim Seong-seong of the Department of Public Human Resources at Seokyeong University, former head of the Seoul Institute of Technology, who discussed the administrative procedures and methods for incorporation into Seoul and the effects of incorporation. Pros and cons were presented.

 

In addition, Hong Sang-yeon, a research fellow at the Seoul Institute who attended as an expert in the transportation field, also presented policy suggestions, including an analysis of changes in the transportation system following mega-city conversion and the establishment of a governor to solve common problems in the metropolitan area.

 

Lastly, Lee Chun-bon, co-chairman of the Citizens' Promotion Committee for Guri to Seoul, who appeared as a citizen representative, presented the positions and concerns of many citizens regarding Seoul's incorporation and the direction of Seoul's incorporation desired by citizens.

 

Guri Mayor Baek Gyeong-hyeon, who participated in the debate, said, “I hope that this citizen debate will resolve some of the questions citizens have about the incorporation of Seoul.” He added, “I hope that many citizens will participate in the citizen opinion poll that will be conducted in the future. “As soon as the public opinion polls are completed, we will thoroughly prepare the necessary administrative procedures to promote the government’s proposal for a special law,” he expressed his ambiti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