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류경기 중랑구청장, 서울시교육청과 업무협약 체결

중랑구 학교 체육시설, 주민들에게 ‘활짝’
- 학교 운동장 및 체육관 등 지역주민에게 개방
- 개방 시 안전 관리 담당하는 스쿨매니저 파견, 구-교육청 재원 5:5 부담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04 [10:46]

류경기 중랑구청장, 서울시교육청과 업무협약 체결

중랑구 학교 체육시설, 주민들에게 ‘활짝’
- 학교 운동장 및 체육관 등 지역주민에게 개방
- 개방 시 안전 관리 담당하는 스쿨매니저 파견, 구-교육청 재원 5:5 부담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04 [10:46]

▲ 류경기(좌측) 중랑구청장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과 업무협약 체결 기념촬영 모습(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지난 3일 주민들의 체육활동 편의를 높이기 위해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학교 체육시설 개방 활성화가 주요 골자다. 이번 협약으로 학교 운동장 등 체육시설이 비어있는 시간을 줄여 활용도를 높이고, 지역의 체육 인프라 확대 효과까지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협약에 따라 학교는 주말에 체육관과 운동장 등의 체육시설을 지역사회에 개방하고, 구는 시설물 안전 관리를 위해 스쿨매니저를 파견하게 된다. 스쿨매니저는 개방 학교의 각종 안전 관리를 담당할 인력이다.

 

시범사업으로 추진되는 ‘스쿨매니저’는 주말(토~일)에 체육시설을 개방하는 학교에 파견되어 각종 안전 관리를 도맡는다. 채용 및 운영 비용은 중랑구와 서울시교육청이 각각 50%씩 부담한다. 스쿨매니저의 주요 역할은 ▲학교시설 예약자 신원확인 ▲외부인 출입통제 ▲이용자 활동 감독 ▲개방 시간 종료 후 시설물 점검 등이다.

 

구는 학교시설 개방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스쿨매니저 채용·파견·관리, 시설물 배상보험 가입, 학교시설 개방에 따른 사고 및 민원 해소 협조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시설 개방에 동참하는 스쿨매니저 시범학교에 2천만 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등 학교들의 참여를 독려할 예정이다.

 

류경기 구청장은 “주민들을 위해 개방 사업에 동참해 주시는 학교에 감사드리며, 주민분들께도 학생들의 배움의 터전인 학교시설을 깨끗하게 이용해 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시설 개방이 안전하고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교육청과 합심해 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지역 교육환경의 질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함께하고 있다. 구는 올해 교육경비를 서울시 자치구 중 2위 수준인 120억 원까지 끌어올렸다. 이를 활용해 학교별 공모로 초·중·고 기초학력 증진 프로그램 등 학력신장 프로그램과 도서관 개선 프로젝트인 꿈담도서관 사업, 학습 카페 조성 등 학교 소규모 시설개선 및 교육기자재 최신화 사업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 교육경비 편성 시에는 초등 특수학급 교육활동 지원, 중·고등 운동부 지원, 동아리 운영지원 등 학생들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현장의 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교육 사업을 추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앞으로도 구는 학교, 학부모와 꾸준히 소통하며 교육경비 보조금 지원을 확대하고, 최고의 공교육 환경을 조성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yu Gyeong-gi, mayor of Jungnang-gu,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Jungnang-gu school sports facilities are ‘open’ to residents

- Open to local residents, including school playgrounds and gyms

- Dispatching a school manager in charge of safety management when opening, funded 5:5 by district and office of education resources

 

-Reporter Ha In-gyu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Jungnang-gu (Chief Ryu Gyeong-gi)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Cho Hee-yeon) on the 3rd to increase the convenience of residents’ physical activities.

 

The main goal of this agreement is to promote the opening of school sports facilities. It is expected that this agreement will increase the utilization of sports facilities such as school playgrounds by reducing the time they are empty, and will also have the effect of expanding local sports infrastructure.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 school will open sports facilities such as gymnasiums and playgrounds to the community on weekends, and the district will dispatch school managers to manage the safety of the facilities. School managers are personnel responsible for various safety management in open schools.

 

‘School managers’, promoted as a pilot project, are dispatched to schools that open sports facilities on weekends (Saturday-Sunday) and are in charge of various safety management. Jungnang-gu and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each bear 50% of recruitment and operating costs. The main roles of the school manager are ▲identification of those who have reserved school facilities, ▲controlling access to outsiders, ▲supervision of user activities, and ▲inspection of facilities after the end of opening hours.

 

To ensure the smooth opening of school facilities, the district is responsible for recruiting, dispatching, and managing school managers, signing up for facility compensation insurance, and cooperating in resolving accidents and civil complaints resulting from the opening of school facilities. The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plans to encourage the participation of schools by providing incentives of 20 million won to school manager pilot schools that participate in the opening of facilities.

 

District Mayor Ryu Gyeong-gi said, “We are grateful to the schools for participating in the opening project for the residents, and we ask the residents to cleanly use the school facilities, which are the learning base for students.” He added, “The Office of Education will make sure that the facility opening is done safely and smoothly.” “We will work together to do our best to manage safety,” he said.

 

Meanwhile, the district is also making efforts to improve the quality of the local educational environment. This year, the district raised its education expenses to 12 billion won, the second highest level among autonomous districts in Seoul. Using this, we are supporting academic ability enhancement programs such as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basic academic ability improvement programs through contests for each school, the Kumdam Library project, which is a library improvement project, and small-scale school facility improvement and educational equipment update projects such as the creation of learning cafes.

 

In particular, when organizing education expenses this year, we focused on promoting educational projects that respect the diversity of students and can meet field demands, such as supporting educational activities for special classes in elementary schools, supporting middle and high school sports teams, and supporting club operations. Going forward, the district plans to continue communicating with schools and parents, expand support for educational expenses subsidies, and make every effort to create the best public education environmen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