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평군, ‘제2회 양평 밀 축제’ 7일 개막

양평에서 펼쳐지는 황금밀밭의 향연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06 [20:46]

양평군, ‘제2회 양평 밀 축제’ 7일 개막

양평에서 펼쳐지는 황금밀밭의 향연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06 [20:46]

▲ 포스터 (사진제공=양평군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군수 전진선)이 7일부터 9일까지 제2회 양평 밀 축제를 개최한다. 친환경 농업으로 유명한 군은 밀을 활용한 상품 개발과 축제 개최 등을 통해 100년 미래 먹거리 산업의 핵심 자원으로 양평 밀 가공·문화·관광 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밀과 보리가 춤춘다’를 슬로건으로 한 이번 축제는 제1축제장인 지평역 일대와 제2축제장인 청운면 양평밀경관단지에서 열린다. 6월의 황금밀밭을 배경으로 진행되는 축제는 앞으로 성장해나갈 양평 밀 산업의 새로운 비전과 포부를 알리는 장이 될 전망이다.

 

올해는 두 곳의 행사장에서 축제를 진행하고 부스와 체험 프로그램도 대폭 확대해 지난해에 비해 축제 규모를 늘렸다. 첫째 날인 7일, 제1 축제장에서는 우리 밀 요리 경연대회 결선과 축제 개막식이 열린다. 개막식에서는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가수 김태수를 홍보대사로 위촉할 예정이며, 이후 메인무대 앞에서 우리 밀로 만든 떡볶이와 막걸리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

 

음식부스는 관내 34개 단체가 참여해 우리 밀을 활용한 다양한 음식을 소개한다. 넓은 밀밭에는 6개 테마의 체험존과 밀밭을 배경으로 소중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을 마련했으며, 관내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만든 허수아비들이 늘어선 아름다운 계수나무길 산책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도 푸드트럭과 플리마켓을 비롯해 OX퀴즈 등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관광객들에게 볼거리 즐길거리를 풍성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제2축제장은 ‘예술, 미식, 가족 그리고 마을! 청운밀팜’을 주제로 꾸며진다. 대지예술, 설치미술, 밀밭콘서트까지 아트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온 가족이 함께 떠나는 밀밭과 마을탐험, 빵마켓과 빵공방, 청운밀팜 선포식과 마을음악회 등을 준비했다.

 

양평 밀 축제는 양평만이 가진 아름다운 밀밭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축제로, 가족단위 방문객들을 위한 다채로운 놀이 프로그램과 어린이들을 위한 특별한 체험이 준비되어 있는 만큼,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축제장별 셔틀버스를 운영하고 주차장을 마련해 관람객 편의를 돕는다. 축제 관련 기타 자세한 사항은 농업기술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angpyeong-gun, ‘2nd Yangpyeong Wheat Festival’ opens on the 7th

A feast of golden wheat fields unfolding in Yangpyeong

 

-Reporter Ha In-gyu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Yangpyeong-gun (Governor Jeon Jeon-seon) will hold the 2nd Yangpyeong Wheat Festival from the 7th to the 9th. The county, famous for its eco-friendly agriculture, is fostering the Yangpyeong wheat processing, culture, and tourism industries as a key resource for the 100-year future food industry by developing products using wheat and holding festivals.

 

This festival, with the slogan ‘Wheat and barley dancing,’ will be held in the area of ​​Jipyeong Station, the first festival site, and Yangpyeong Wheat Landscape Complex in Cheongun-myeon, the second festival site. The festival, held against the backdrop of the golden wheat fields in June, is expected to be a venue to announce the new vision and aspirations of the Yangpyeong wheat industry that will grow in the future.

 

This year, the festival was held at two venues and the booths and experience programs were significantly expanded, increasing the scale of the festival compared to last year. On the first day, the 7th, the finals of the Korean wheat cooking contest and the festival opening ceremony will be held at the first festival site. At the opening ceremony, singer Kim Tae-soo, who appeared on Mr. Trot, will be appointed as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and afterwards, a tteokbokki and makgeolli sharing event made from Korean wheat will be held in front of the main stage.

 

At the food booth, 34 organizations in the area will participate and introduce a variety of foods using Korean wheat. In the large wheat field, we have set up six themed experience zones and a photo zone where you can leave precious memories with the wheat field in the background, and you can also enjoy a walk along the beautiful cassia tree road lined with scarecrows made b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in the area. In addition, we plan to provide tourists with a wealth of things to see and do through various events such as food trucks, flea markets, and OX quizzes.

 

The second festival venue is ‘Art, gourmet, family and village! It is decorated under the theme of ‘Cheongun Wheat Farm’. Art projects include land art, installation art, and wheat field concerts. We prepared activities such as an exploration of wheat fields and villages for the whole family, a bread market and bread workshop, a declaration ceremony for Cheongun Wheat Farm, and a village concert.

 

The Yangpyeong Wheat Festival is a festival where you can feel the atmosphere of the beautiful wheat fields that only Yangpyeong has. With a variety of play programs for family visitors and special experiences for children, you are expected to have a fun time with your family. do.

 

Meanwhile, shuttle buses are operated for each festival site and parking lots are provided to facilitate the convenience of visitors. For further information regarding the festival, please contact the Agricultural Technology Departmen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