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 국토부, 한국도로공사 관계자와 면담하며 구리대교 명명 필요성 설명
- 윤호중 의원, “구리시민의 염원을 담아 구리대교 명칭 제정 위해 모든 노력 다할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4/06/07 [22:31]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 국토부, 한국도로공사 관계자와 면담하며 구리대교 명명 필요성 설명
- 윤호중 의원, “구리시민의 염원을 담아 구리대교 명칭 제정 위해 모든 노력 다할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4/06/07 [22:31]

▲ 면담하는 윤호중 의원(사진제공=윤호중사무실)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면담하는 윤호중 의원(사진제공=윤호중사무실)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국회의원(경기도 구리시·5선)은 지난 5일 국토교통부 국가지명위원회 상정을 앞두고 국토교통부 및 한국도로공사 관계자와 만나 세종-포천 고속도로 내 한강횡단교량의 구리대교 명칭 제정을 촉구했다.

 

해당 한강횡단교량은 경기도 구리시 토평동(75%)과 서울특별시 강동구 고덕동(25%)을 잇는 1,725m의 한강 횡단 교량이며 올해 말 준공 예정이다. 현재 다리 이름을 두고 경기도 구리시와 서울시 강동구가 이견을 보이고 있는 상태다. 구리시는 ‘구리대교’를 강동구는 ‘고덕대교’로 각각 명명을 주장하고 있다.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진행된 이번 면담에서 윤호중 의원은, 한강횡단교량 공사 현황과 한국도로공사 시설물명칭위원회에서의 심의 및 주요경과 그리고 향후 계획에 대해서 보고 받고, 구리대교 명명 필요성에 대해 논리적 근거를 대면서 조속한 명칭 제정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앞서 구리시와 강동구를 잇는 2곳의 한강횡단교량인 강동대교와 암사대교라 불리는 구리암사대교에 구리시 지명을 제대로 넣지 못했다는 점, 이 전체 교량의 75%인 1,290m가 행정구역상 구리시라는 점 등을 들어 구리대교 명칭 제정의 당위성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윤호중 의원은 이번 면담뿐만이 아니라 작년 6월에는 세종-포천 한강횡단교량 건설공사 현장 방문 등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과 함께 명칭 제정을 위한 활동을 펼치기도 하였고, 9월에는 조우석 국토지리정보원장을 만나 구리대교 명칭 제정의 당위성을 설명하며 구리시민들의 목소리를 대변한 바 있다.

 

윤호중 의원은 “구리시민들의 염원을 담아 구리를 지나는 해당 한강횡단교량이 구리대교로 확정되는 그날까지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교량 명칭은 그간 지자체 의견 수렴을 거쳐 한국도로공사 시설물명칭위원회에서 심의해 왔고 지난 5월 국가지명위원회 지명 결정 요청을 의결했다. 향후 진행절차로는 6월 중 국가지명위원회에 상정될 예정이며 이후 시·도 의견 수렴을 거쳐 연말에 해당 교량의 지명을 확정할 계획이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above article translated into English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Yun Ho-jung calls for establishing the name of Guri Bridge

- Interviewed with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and explained the need for naming Guri Bridge

- Representative Yoon Ho-jung, “We will make every effort to establish a name for Guri Bridge that reflects the wishes of Guri citizens.”

 

-Reporter Ha In-gyu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In addition, National Assembly member Ho-jung Yoon of the Democratic Party (Guri-si, Gyeonggi-do, 5th district) met with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ahead of the presentation to the National Geographic Names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the 5th to discuss the Guri of the Han River Crossing Bridge on the Sejong-Pocheon Expressway. They called for the establishment of a name for the bridge.

 

The Han River Crossing Bridge is a 1,725m long Han River Crossing Bridge connecting Topyeong-dong, Guri-si, Gyeonggi-do (75%) and Godeok-dong, Gangdong-gu, Seoul (25%), and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at the end of this year. Currently, there are differences of opinion between Guri-si, Gyeonggi-do and Gangdong-gu, Seoul over the name of the bridge. Guri City is insisting on naming it ‘Guri Bridge’ and Gangdong-gu is insisting on naming it ‘Godeok Bridge’.

 

In this interview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Hall office, Rep. Ho-jung Yoon received a report on the current status of the Han River Crossing Bridge construction, deliberations and major progress at the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Facility Naming Committee, and future plans, and provided logical grounds for the need to name Guri Bridge, calling for a name as soon as possible. called for its enactment.

 

Rep. Yoon previously pointed out that he failed to properly name Guri City on the two Hangang crossing bridges that connect Guri City and Gangdong-gu, Gangdong Bridge and Guri Amsa Bridge, also known as Amsa Bridge. 75% of all bridges, or 1,290 meters, belong to Guri City in terms of administrative district. He explained in detail the justification for establishing the name Guri Bridge.

 

In addition to this meeting, Representative Yoon Ho-jung also participated in activities to establish the name with Democratic Party city council members, including visiting the Sejong-Pocheon Han River Crossing Bridge construction site in June last year. In September, he met with National Geographic Information Institute Director Jo Woo-seok to discuss the name of Guri Bridge. He explained the legitimacy of the enactment and represented the voices of Guri citizens.

 

Representative Yoon Ho-jung said, “We will make every effort until the day when the Han River crossing bridge passing through Guri is confirmed as Guri Bridge, in line with the wishes of Guri citizens.”

 

Meanwhile, the name of the bridge has been reviewed by the Korea Expressway Corporation's Facility Naming Committee after collecting opinions from local governments, and a request for a nomination decision from the National Geographical Names Committee was decided in May. As for future procedures, it is scheduled to be submitted to the National Geographical Names Committee in June, and after collecting opinions from cities and provinces, the designation of the bridge is planned to be confirmed at the end of the yea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윤호중 의원, 구리대교 명칭 제정 촉구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