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3분기 영어익 3041억원..전년동기比 22.5%↓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8/10/30 [09:28]

SKT, 3분기 영어익 3041억원..전년동기比 22.5%↓

정민우 기자 | 입력 : 2018/10/30 [09:28]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SK텔레콤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18년 3분기 매출 4조 1864억원, 영업이익 3041억원, 순이익 1조 498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8%, 22.5% 줄었다. 이동통신사업 수익은 선택약정 가입자 증가 및 할인율 상승(20% → 25%로 상향), 취약계층 요금 감면 등의 영향으로 감소했다.

 

당기순이익은 사상 최초로 분기 기준 1조원을 돌파했다. 이는 SK하이닉스의 기록적인 성과에 따른 지분법 이익 영향이며, 지난해보다 32.4% 증가했다.

 

직전 분기 비교 시 연결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0.8%, 14.8%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2.3% 감소했다.

 

SK텔레콤은 단기 실적 감소 우려에도 불구하고, 요금제·약정제도·로밍·멤버십 등 이동통신 전 영역에 걸쳐 고객가치 혁신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SK텔레콤은 3분기 고객들의 통신비 부담 경감을 위해 요금제와 로밍 서비스 등을 대폭 개편했다.
 
지난 7월 출시한 ‘T플랜’은 데이터 제공량 확대와 가족 결합 혜택이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으며, 10월 말 기준 300만 가입자를 돌파했다. 8월에 출시한 1020세대 맞춤형 요금제 ‘0플랜’의 가입자도 요금제 출시 두 달 만에 30만 명을 넘었다.

 

‘T괌·사이판패스’는 괌·사이판에서 국내 요금 수준으로 데이터, 음성을 이용하고 멤버십 할인을 받을 수 있는 등 기존 로밍 서비스와는 확연히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며 고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미디어 사업은 지난 3분기 매출 및 가입자 모두 성장세를 이어가며, SK텔레콤의 확고한 성장 엔진으로 자리매김했다. IPTV 매출은 기존 회계기준으로 3228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6.3% 늘었다. 9월 말 기준 모바일 IPTV ‘옥수수’ 가입자는 전년 동기 대비 16.6% 늘어난 946만 명, 옥수수 월 순방문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9.4% 증가한 700만 명을 돌파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ADT캡스 인수 완료, SK인포섹 자회사 편입, 11번가 투자 유치 및 분사 등을 성공리에 마무리하며 종합 ICT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11번가는 지난 9월 신설 법인으로 분사하며, 5000억원 규모의 투자 자금 유치, SK텔레콤의 New ICT 기술과 결합한 획기적 서비스 개발 등 e커머스 1등 사업자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SK텔레콤은 신규 디바이스 출시, 생태계 확대를 위한 오픈 플랫폼 공개 등 AI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했다. 지난 9월 ‘AI R&D와 사업 조직’을 통합한 ‘AI센터’를 편제하고 AI 관련 석학들을 영입하는 등 조직과 인력도 재정비했다.

 

SK텔레콤 유영상 코퍼레이트(Corporate)센터장은 “어려운 이동통신사업 환경에서도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도록 이동통신 전 영역에서 진정성 있는 혁신을 지속했다”며 “이를 통해 확보한 고객 신뢰를 기반으로 회사의 건강하고 장기적인 성장을 추구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해피투게더4’ 비투비 육성재, “난 관종..쉬는 날 치장하고 돌아다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