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2018 말산업 박람회 역대 최대 성과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8/11/22 [13:42]

한국마사회, 2018 말산업 박람회 역대 최대 성과

정민우 기자 | 입력 : 2018/11/22 [13:42]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한국마사회가 지난 16일부터 3일간 시행한 ‘2018 말산업 박람회’가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5회째를 맞은 이번 말사업 박람회는 승마의 대중화, 말 생산, 조련 및 유통 경쟁력 강화 등을 목표로 지자체 2곳, 국내 65개 기관·단체가 참가했다.

 

우선, 강남 세텍(SETEC)에서는 65개의 업체가 참가해 전시, 판매, 체험행사를 진행했다. 전시관 정중앙에는 승마체험존이 구성돼 도심 속에서 승마를 체험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했다. 말산업 분야 꿈나무를 위한 일자리 지원 공간도 운영됐다.

 

가장 인기를 끈 것은 ‘국민참여형 승마쿠폰사업’이었다. 올해 최초로 시도된 것으로 전국 53개의 승마시설에서 원가 대비 50% 할인된 가격으로 승마를 5회 즐길 수 있는 쿠폰을 판매했다. 뜨거운 반응 속에 준비한 물량 1000개 세트가 완판됐다.

 

또한, 서울 도심에서 승마와 마차, 장구 시연을 볼 수 있었던 마장 쇼케이스도 큰 호응을 끌었다. 말산업 박람회에 참가한 업체들이 직접 소비자를 대상으로 홍보할 수 있는 기회로, 전문 쇼호스트의 진행아래, 승마·마차·용품 등 제품을 시연하며 판로 개척에 나섰다.

 

이 밖에도 해외 전문가를 초청해 말산업 연구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말산업 지속 성장 방향 모색’과 ‘과학적인 말산업’ 두 개의 세션을 통해 한국마사회 말산업연구소의 대표적인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해외 선진 사례를 전파했다. 말산업 전문인력 양성기관 교류 행사도 개최되어 전문가들이 멘토로 나서 말산업 꿈나무들과 함께 세미나, 진학 상담 등을 시행했다.

 

같은 기간 렛츠런파크 서울에서는 ‘국산 어린 말 승마대회’, ‘말 운동회’ 등 다양한 행사가 동시에 펼쳐졌다. 이 중 백미는 ‘2018 말문화공연 라이드 포 라이프(Ride For Life)’였다. 올해 최초로 뮤지컬 양식을 도입했으며 20두의 말과 댄서들의 멋진 공연과 각종 특수효과로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한국마사회가 야심차게 준비한 2018 말산업 박람회로 말산업이 보다 친근해졌길 바란다”며 “산업, 문화, 교육을 아우르는 종합 박람회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해피투게더4’ 비투비 육성재, “난 관종..쉬는 날 치장하고 돌아다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