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평양정상회담 직전 북한 해킹 시도 없었다”

'동아' 해킹 의혹 보도 전면 부인 "국가사이버 유의경보 정상"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18/11/22 [15:04]

청와대 “평양정상회담 직전 북한 해킹 시도 없었다”

'동아' 해킹 의혹 보도 전면 부인 "국가사이버 유의경보 정상"

김기홍 기자 | 입력 : 2018/11/22 [15:04]

 

 

청와대가 22일 지난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 직전 북한이 해킹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는 '동아일보' 보도에 대해 "평양회담 전후 북한을 포함한 어떠한 사이버위협의 변화도 없었다"고 일축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후 "국가사이버 유의경보는 올 3월20일 오후6시 이후 정상으로 계속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 가능성에 대해선 "현재로선 변화된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가 전교조 법외노조 문제를 국제노동기구 100주년 총회가 열리는 내년 6월 이전 마무리 짓기로 방침을 정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새삼스러운 얘기가 아니며 ILO 비준 문제는 문 대통령 공약사항이고 관련된 법령을 이미 제출해놓고 있다"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하는 것이 현재 목표이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전교조 합법화 요구에 대해선 "전교조 합법화 문제는 시행령을 거치는 방법이 아닌 현재 추진되는 방식으로 하겠다는 것"이라며 직권취소는 없을 것임을 재차 분명히 했다.

 

특히 3분기 가계소득 격차가 사상최악으로 벌어졌다는 통계청 발표에 대해 "가계동향에서 나타나는 통계상황의 엄중함을 잘 인식하고 있고 아프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최대한 신속하게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제난 심화 등으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취임후 최저치로 추락했다는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선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해피투게더4’ 비투비 육성재, “난 관종..쉬는 날 치장하고 돌아다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