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비투비 육성재, “난 관종..쉬는 날 치장하고 돌아다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8/11/22 [17:20]

‘해피투게더4’ 비투비 육성재, “난 관종..쉬는 날 치장하고 돌아다녀”

박동제 기자 | 입력 : 2018/11/22 [17:20]

▲ KBS 2TV ‘해피투게더4’ 육성재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해피투게더4’에 스페셜 MC로 출연한 비투비 육성재가 “난 관종이다”라고 선언했다.

 

동시간 2049 시청률 1위와 뜨거운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22일 방송은 ‘마법 기숙사-실검 블레스유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페셜 MC 육성재와 함께 호그와트 마법사로 변신한 MC들과 떴다 하면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최정원-채연-권혁수-함연지-박시은이 출연해, 시청자 마음을 싹쓸이할 매력 만점의 토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육성재는 스스로 관종임을 고백해 이목을 끌었다. 육성재는 “일부러 쉬는 날 치장하고 가로수길이나 압구정 로데오를 돌아다닌다. 그러다 보면 유독 ‘잘 생겼다’는 말이 잘 들린다”며 뜻밖의 ‘길거리 소머즈’ 면모를 셀프 인증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무엇보다 육성재의 관종 에피소드 퍼레이드에 유재석은 “정말 대단하다”며 혀를 내두르는 한편, ‘해투’ 공식 관종 전현무는 육성재를 향한 라이벌 의식을 한껏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육성재는 팬들이 지어준 별명 ‘육잘또(육성재 잘생긴 또라이)’라는 별명을 거침 없이 공개하는가 하면, 함께 드라마 ‘도깨비’에 출연했던 이동욱을 ‘이잘또’라고 칭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그는 드라마 ‘도깨비’ 촬영장에서 있었던 모든 일들을 낱낱이 공개하며 이동욱의 ‘이잘또’ 면모를 탈탈 털어놓아 현장을 발칵 뒤집었다고 전해져 그 전말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스페셜 MC 육성재는 ‘해투’ MC를 쥐락펴락하는 예능감을 선보이며 제작진들의 무한 엄지척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해투’를 들었다 놨다 한 육성재의 하드캐리한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22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해피투게더4’ 비투비 육성재, “난 관종..쉬는 날 치장하고 돌아다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