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을 노래하는 싱어송라이터 가수 차민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8/12/28 [10:25]

희망을 노래하는 싱어송라이터 가수 차민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8/12/28 [10:25]

▲ 가수 차민희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인천에 여자 포크 라이브 가수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싱어송 라이터 가수는 드물다.

 

2012년에 「일상」 정규 앨범으로 가수 활동 시작으로 요즘 신인 가수가 대부분 싱글 음반을 발표하는 것과는 달리 신인으로 시작할 때부터 차민희 가수는 정규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1집 앨범에 수록된 전곡을 작사하고 그중 2곡은 작곡에도 참여했다. 특히 그녀가 만든 곡 중 애착이 가는 곡은 '다시일어서'이다.

 

아픈 동생이 다시 건강한 모습을 되찾길 바라는 염원을 담은곡이며 동생뿐 아니라 실의에 빠진 모든이에게 아픔을 딛고 일어나라는 희망의 메세지를 담았기 때문이다.

 

차민희 앨범 일상의 특징은 사랑얘기가 아닌 일상의 소소한 행복 이야기들을 노래했다. 그녀만의 독특하고 청량한 음색은 듣는 사람에게 편안함과 힐링을 준다.

 

특히 '일상'이라는 곡은 아침의 상쾌함을 연상하는 목소리와 함께 평범한 삶속에서의 행복감을 느껴보라는 그녀의 철학이 담겨 있는 듯 하다.

 

현재 다양한 공연 및 여러 크고 작은 축제나 행사 활동과 함께 인천 언더그라운드 포크 음악을 하고 있지만 정작 자신의 노래를 부를 기회는 많지 않다고 하니 참 안타까운 일이다.

 

2018년에는 권노해만, 김진, 김희진과 함께 포시즌 멤버로 평창가요를 불러 존재감을 보여주기도 했다.

 

2019년에는 일상의 소소함의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음악 활동과 본인의 노래도 알리고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의 노래를 들려주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그녀의 노래가 희망을 잃어가는 사람들에게 소소한 일상의 행복을 찾아주기 바라며 2019년 그녀의 행복한 일상의 음악과 활동을 기대해 본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포토]아이즈원 조유리, 귀여움 만렙 쪼율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