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오곡나루축제 ‘문화관광 유망축제’ 선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1/01 [23:04]

여주오곡나루축제 ‘문화관광 유망축제’ 선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1/01 [23:04]

▲ 2018년 여주오곡나누축제 (사진제공=여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여주시(시장 이항진)가 주최하고 여주세종문화재단이 주관한 2018 여주오곡나루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육성하는‘2019 문화관광 유망축제’로 선정되었다.

 

특히 올해는 궂은 날씨에도 많은 관람객들이 방문해 문화관광축제의 명성을 실감하게 했다. 이로써 여주오곡나루축제는 2014년부터 5회에 걸친 문화관광축제와 6년 연속 경기관광대표축제에 선정됨으로써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명성을 높이게 되었다.

 

문화관광축제는 지역축제 중 관광 상품성이 높은 축제를 육성하고 자원화하기 위해 광역 지자체에서 추천된 우수한 축제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되며, 선정된 축제는 국·도비와 한국관광공사 등을 통한 홍보 등 다방면의 지원을 받게 된다.

 

여주오곡나루축제는 여주 오곡 등 농·특산물을 조포나루터를 통해 한양으로 진상했던 역사적 사실을 축제로 승화시키는데 목적이 있다. 또한 여주의 문화관광과 쌀 그리고 고구마를 비롯한 농·특산물을 융합한 축제로 높이 평가 받고 있으며, 특히 여주의 전통문화인 나루터를 재현하여 많은 관람객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올해는 1,800명이 한 번에 고구마를 구워먹을 수 있는 여주 군고구마 기네스를 운영하여 관람객의 눈과 입을 즐겁게 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여주오곡나루축제는 의전, 무대 그리고 가수가 없는 3無 축제로 여주시민들이 주인공이 되어 가꾸어 가는 벤치마킹 대상 축제이다. 특히 올해는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오곡과 나루터라는 여주의 문화 컨텐츠를 더욱 널리 알릴 수 있었다.”고 밝혔다.

 

여주오곡나루축제는 여주의 아름다운 풍광과 역사성 그리고 여주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여주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였으며, 이번 결과를 통해 여주시와 여주세종문화재단은 ‘2019 여주오곡나루축제’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결의를 다시 한 번 밝혔다.

 

2019 여주오곡나루축제는 10월 17일부터 4일간 신륵사관광지 일원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하인규 기자(한국축제콘텐츠협회 전문위원/축제컬럼리스트)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