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철도교통 문제 해결 노력 지속

26일 조응천 의원,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 면담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2/27 [18:00]

조광한 남양주시장, 철도교통 문제 해결 노력 지속

26일 조응천 의원,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 면담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2/27 [18:00]

▲ 조광한 남양주시장 철도교통문제 해결위해 조응천 국회의원 및 국토교통부 관계자들과 면담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조광한 남양주시장 철도교통문제로 조응천 국회의원 및 국토교통부 관계자들과 면담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조광한 남양주시장은 남양주시민들의 가장 큰 불편사항인 철도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국회를 방문하여 정부관계자 등을 만나는 등 행보를 이어갔다.

 

지난 26일 조광한 시장은 조응천 지역국회의원,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 국장 등 과 면담을 가졌다.

 

면담에서는 GTX-B노선 조기착공, 경춘선과 분당선 직결연결 및 경춘선과 경의중앙선의 이용불편 문제 등 남양주시가 당면한 철도교통 문제 해결을 위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국토교통부 철도운영과장, 민자철도팀장 및 코레일 관계자 등 실무진이 모두 참석하여 GTX-B노선, 경춘선과 분당선 직결운행 사업 추진을 위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조광한 시장과 조응천 의원은 “정부가 남양주시에는 규제와 차별만 주고 그 어떤 배려도 없었다. 이제는 이 서러움의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면서 그 시작은 철도교통문제의 해결이며, 정부의 적극적인 배려가 필요한 시점임을 강조했다.

 

또한 조광한 시장은 “GTX-B노선 조기착공과 경춘선과 분당선 직결운행은 단순한 노선의 운행이 아닌 남양주시민들에게 주는 심리적, 상징적 효과가 크다”고 강조하면서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지만 정부가 마음을 열고 가능한 모든 대안을 검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황성규 철도국장은 “현재 남양주시의 철도교통 문제에 대하여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서도 당면한 문제 해결을 위하여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스카이캐슬’ 윤세아, 로맨틱한 리조트룩..발리 여신 등극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