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오산교통’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도, 6일 오후부터 비상수송대책본부 구성. 24시간 근무 돌입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3/06 [22:14]

경기도, ‘오산교통’ 파업 대비 비상수송대책 마련

도, 6일 오후부터 비상수송대책본부 구성. 24시간 근무 돌입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3/06 [22:14]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오산교통 파업에 대비해 24시간 비상수송 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이용객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추진한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오산교통 노사 양측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임금인상안을 놓고 2차 조정회의에 들어간 상태다.

 

도는 2차 조정 결렬시 7일 첫 차 운행부터 ㈜오산교통 노조의 전면 파업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6일 오후 4시부터 비상수송 대책본부를 운영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오산교통은 현재 14개 시내버스 노선에 82대, 4개 마을버스 노선에 9대의 버스를 운행 중이다.

 

도와 오산시는 파업이 현실화 될 경우 오산교통이 운영하는 주요 8개 노선에 전세버스 30대를 투입해 시민들의 출근길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전세버스가 투입되는 상세 노선은 오산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 관내 면허택시 총 687대의 부재를 해제하고 모두 운행할 수 있도록 권고할 예정이다.

 

이밖에 인근 오산교통 버스와 유사한 구간을 운행하는 수원과 화성, 용인시내 광역버스 3개 노선과 시내버스 20개 노선, 마을버스 22개 노선을 대체노선버스로 지정하고, 시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도는 ㈜오산교통이 파업에 들어갈 경우 운행 중단 노선을 이용하는 하루 평균 2만8천명이 불편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아직까지 노사 협상이 진행 중이어서 타결 가능성은 남아있다”면서 “출근길 도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만반의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