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서울-양평 고속도로 2019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 밝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19/04/02 [17:15]

정동균 양평군수,서울-양평 고속도로 2019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 밝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19/04/02 [17:15]

▲ 정동균 양평군수 서울-양평 고속도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최종 선정관련 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정동균 양평군수 서울-양평 고속도로 2019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선정 기자회견장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정동균 양평군수는 2일 오후 2시 양평군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양평군이 지난 1일 기획재정부에서 개최된 재정사업평가 자문회의 결과 서울-양평 고속도로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재정사업평가 자문회의는 정부 각 부처에서 신청된 예타요구사업을 대상으로 예타대상사업을 선정하기 위한 기재부의 사전심사 제도로써, 금년 상반기중 예비타당성조사가 본격적으로 시행되어 사업 착공을 위한 큰 걸음을 떼게 되었다.

 

서울-양평 고속도로는 지난 2017.1월 제1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계획에 고시된 이후 그간 후속 행정절차가 지연되고 있었으나, 양평군에서는 민선7기 출범이후 군수 핵심 공약사업으로 선정하고 그간 관련부처인 국토부, 기재부 등 수시방문 건의, 국회 기재위, 지역 국회의원 등과의 협조 등 정무적인 노력에도 많은 공을 기울이는 등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인 끝에 금회 예타사업 선정이라는 가시적인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

 

양평군 관계자는 양평 미래 발전을 위한 핵심 사업인 서울-양평간 고속도로가 군과 주민들의 간절한 염원으로 한걸음 진전되었음을 크게 반기면서도 앞으로 사업이 완공될 때까지 많은 절차가 남아있는 만큼 후속절차 추진에도 지자체 차원에서 모든 노력을 기울여 우리군에 가장 유리한 방향으로 조속히 완공될 수 있도록 할 계획임을 밝혔다.

 

한편 서울-양평고속도로는 사업연장 26.8km 사업비 1조4,709억 규모의 대형 국책사업으로2017년 제1차 고속도로건설5개년계획(2016-2020)에 재정사업으로 고시 되었으며,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서울에서 양평까지 도로 이동시간이 15분대로 가능해져 지역인구 유입 및 지역 경제 발전에 큰 기여를 할 전망이다.

 

하인규 기자 popsup5051@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현아, 대체불가 무한 매력+한 컷도 버릴 것 없는 장인 면모
1/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