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 ‘우리농장 돼지를 지킵시다’

유인선 기자 | 기사입력 2019/04/11 [11:43]

양주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차단방역 총력 … ‘우리농장 돼지를 지킵시다’

유인선 기자 | 입력 : 2019/04/11 [11:43]

▲ 양주시 야프리카 돼지열병관련 예방교육 모습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유인선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유인선 기자=양주시는 중국, 베트남, 캄보디아 등에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African Swine Fever)의 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돼지나 멧돼지에서 발병하며 치사율이 거의 100%에 이르는 해외악성가축전염병으로 아직까지 유효한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되지않았다.

 

차단방역만이 최선의 방법이지만 만약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할 경우 조기 신고와 선제적 대처를 통해 국내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고 조기에 박멸하는 것이 관건이다.

 

시는 관내 67개소 한돈농가를 소그룹으로 나누어 6차례에 걸친 방역교육과 야생멧돼지 발병에 대비한 수렵인 대상 ASF 교육 등을 완료하고 지난 3월 28일 국내 아프리카 돼지열병 전문가 선우선영 박사를 초빙해 한돈농가와 관계 공무원을 대상으로 ASF 질병 특성과 위험성, 예방대책에 대한 교육을 실시했다.

 

4월 11일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 발생할 경우를 가정해 가상훈련(CPX)을 실시,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른 의사환축 발생 시 조치, 이동제한, 살처분 등 종합적인 방역태세를 확인․점검했다.

 

▲ 돼지농가 아프리카 돼지열병 홍보 현수막 (사진제공=양주시칭)     © 브레이크뉴스 유인선 기자

 

한돈농가 출입차량, 출입자에 대한 차단방역을 위해 현수막을 게첨하고 유효한 소독약품과 면역증강제 공급, 자체 제작한 발판소독조를 농장의 출입구와 돈사 입구에 설치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주요 전파요인인 남은 음식물 급여의 원천 차단을 위해 남은 음식물 급여 돼지농장을 도태하거나 급여를 금지하고 사료로 전환하도록 유도했다.

 

특히, 관내 농장별 예방관리 담당관을 지정해 농장 운영실태, 사육현황, 가축매몰지 확보 등 사전 현장 조사를 마쳤으며 월 1회 이상 농장을 방문해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전체 한돈농가와의 비상 연락체계를 구축해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임상증상, 신고요령, 해외 발생 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홍보한다.

 

시 관계자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 축산농가와 관계자의 중국, 베트남 등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국 방문을 자제해 달라”며 “해외여행객의 경우 돼지고기, 소시지, 순대, 육포, 만두 등 축산물을 반입하는 일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스카이캐슬’ 윤세아, 로맨틱한 리조트룩..발리 여신 등극
1/3